사회
사회일반
전북도-임실군 '방역 훈련' 실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가상… 대응 태세 점검
박동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8/31 [17: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도는 임실군과 합동으로 31일 관촌면 임실축협 섬유질 사료공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현장 방역 가상훈련(CPX)을 실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박동일 기자

  

▲  전북도 김종훈 경제부지사가 강평을 통해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국가재난형 가축 질병은 선제적 예방과 조기 퇴치가 매우 중요한 만큼, 관내 유입 방지를 위한 상시 방역체계를 구축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박동일 기자

 

 

 

 

 

전북도는 임실군과 합동으로 31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현장 방역 가상훈련(CPX)을 실시했다.

 

이날 임실축협 섬유질 사료공장에서 실시한 훈련은 의심축 신고 전국 일시 이동제한 종식 등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상황을 시나리오로 설정, 종합적인 방역 태세를 확인 점검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가축ㆍ사람ㆍ차량 일시 이동제한(Standstill) 등 실제상황과 똑같은 방식으로 시ㆍ군ㆍ유관 기관 등의 방역 태세를 종합적으로 점검했다.

 

훈련은 의심축 신고 접수에 따른 초동 대응 및 방역 준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에 따른 전국 돼지 이동금지 등 긴급 대응 대책본부 및 긴급방역기구 가동 통제초소 및 축산차량 소독장소 설치 운영 살처분 및 사체 처리 이동제한 해제 및 종식선언까지 실전을 방불할 정도로 일련의 방역 조치가 이뤄졌다.

 

전북도 김종훈 경제부지사는 강평을 통해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국가재난형 가축 질병은 선제적 예방과 조기 퇴치가 매우 중요한 만큼, 관내 유입 방지를 위한 상시 방역체계를 구축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심 민 임실군수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치명적인 바이러스성 출혈성 돼지 전염병으로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는 데다 급성형에 감염되면 치사율이 100%에 이르러 양돈농가에 막대한 피해를 줄 수 있다""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해 조류인플루엔자는 물론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9월에는 부안군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한 것을 가상 시나리오로 설정, 방역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do-Imsil-gun 'quarantine training'conducted

African swine fever outbreakResponse posture check

 

Reporter Park Dong-il

 

Jeonbuk Province, in collaboration with Imsil-gun, conducted an African Swine Fever (ASF) field quarantine virtual exercise(CPX) on the 31st.

 

The training conducted at the Imsil Livestock Cooperative Fiber Feed Factory on this day was conducted in the form of setting up a scenario for the occurrence of African swine fever, including reporting of suspected livestock temporary movement restrictions across the country and the end of the outbreak, and checking and inspecting the comprehensive quarantine posture.

 

In particular, we comprehensively inspected the quarantine posture of cities, counties, and related organizations in the same manner as the actual situation, including temporary restrictions on movement of livestock, people, and vehicles(Standstill).

 

The training includes: Initial response and quarantine preparations in response to reports of suspected livestock Emergency response such as a nationwide ban on movement of pigs following confirmation of African swine fever Operation of a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and emergency quarantine organization Installation and operation of control posts and disinfection sites for livestock vehicles Culling and Disposal of corpses A series of quarantine measures were implemented that were reminiscent of actual combat, including lifting movement restrictions and declaring an end to the outbreak.

 

Jeonbuk Province's Deputy Economic Governor Kim Jong-hoon said in a critique, "As preemptive prevention and early eradication of national disaster-type livestock diseases such as foot-and-mouth disease and avian influenza(AI) are very important, we ask for a permanent quarantine system to be established to prevent introduction into the province."

 

Shim Min, mayor of Imsil County, said, "African swine fever(ASF) is a fatal viral hemorrhagic swine infectious disease for which there is no vaccine or treatment, and if infected in the acute form, the mortality rate can reach 100%, causing enormous damage to pig farms." "We will not let go and mobilize all available resources to do our best to prevent avian influenza as well as African swine fever," he said.

 

Meanwhile, in September, we plan to conduct quarantine training by setting the outbreak of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in Buan-gun as a virtual scenario.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