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대포 유심 불법 판매' 일당 덜미
휴대전화 판매 대리점 업주와 결탁… 보이스피싱 조직 등에 팔아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9/06 [11: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 전주시 한 휴대전화 판매 대리점 업주와 결탁해 분실한 신분증을 도용, 100여 개의 대포 유심을 개통하는 수법으로 개당 약 17~18만원 정도의 수수료를 받고 범죄조직에 팔아넘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라북도경찰청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분실한 신분증을 도용해 대포 유심을 개통해 범죄조직에 팔아넘긴 일당이 경찰 수사망에 포착돼 법의 심판대에 올랐다.

 

전북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불법으로 취득한 타인 신분증을 도용해 100여 개의 대포 유심을 조직적으로 개통해 보이스피싱 등 범죄조직에 유통한 일당 5명을 붙잡아 이 가운데 A씨 등 3명을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했다"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6월부터 10월까지 전주시 한 휴대전화 판매 대리점을 거점으로 타인의 명의를 이용, 가입신청서를 위조하는 수법으로 대포 유심을 개통해 보이스피싱 범죄조직 등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휴대전화 판매 대리점 업주와 결탁해 대포 유심 유통과정에 일부는 유흥업소 등지에서 분실한 신분증 13개 등을 불법으로 취득, 가입신청서 등을 위조한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확인됐다.

 

이들은 대포 유심 개통 대가로 개당 약 17~18만원 정도의 수수료를 지급 받아 온 것으로 조사됐다.

 

보이스피싱 등 범죄조직에 팔아넘긴 유심은 범죄에 이용돼 또 다른 피해를 양산했다.

 

전북경찰청 김광수(경정) 사이버범죄수사대장은 "대포 유심을 범죄조직에 유통한 폭력 조직원과 개통에 필요한 분실 신분증을 제공하고 이를 건네받아 대포 유심을 개통한 휴대전화 대리점 업주 등을 붙잡아 구속했다""분실 신분증을 건네준 유흥업소 종업원 등을 추가로 소환해 경위 등을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보이스피싱 등 관련 범죄에 악용되는 대포 유심 유통 근절에 수사력을 확대하겠다""신분증 등 분실로 금융피해는 물론 각종 범죄에 악용될 우려가 많은 만큼, 관공서 등 관련 기관에 즉시 분실신고를 통해 피해를 사전에 차단하는 등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llegal sale of Daepo SIM card' Dulmi

Colluding with the owner of a mobile phone sales agency... Sell ​​to voice phishing organizations, etc

 

Reporter Kim Hyun-jong

 

A group of people who stole lost ID cards to open Daepo SIM cards and sold them to criminal organizations were caught by the police investigation network and brought to justice.

 

The Jeonbuk Provincial Police Agency's Cyber ​​Crime Investigation Team arrested five people who systematically opened about 100 cannon SIM cards using illegally acquired ID cards and distributed them to criminal organizations such as voice phishing, and charged three of them, including Mr. A, with violating the Telecommunications Business Act. He was arrested on charges including,” he announced on the 6th.

 

According to the police, from June to October of last year, they are suspected of using a mobile phone sales agency in Jeonju to open Daepo SIM cards by using other people's names and forging subscription applications and selling them to voice phishing criminal organizations.

 

In particular, a police investigation confirmed that in collusion with the owner of a mobile phone sales agency, during the distribution of Daepo SIM cards, 13 ID cards, some of which had been lost at entertainment establishments, were illegally acquired and forged membership applications were forged.

 

It was found that they were paid a fee of about 170,000 to 180,000 won per card in exchange for opening a cannon SIM card.

 

SIM cards sold to criminal organizations such as voice phishing were used for crimes, causing further damage.

 

Kim Gwang-soo(Detective), head of the cyber crime investigation team at the Jeonbuk Provincial Police Agency, said, "We caught and detained a member of a violent organization who distributed Daepo SIM cards to criminal organizations and the owner of a mobile phone dealership who provided the lost ID card required for activation and opened the Daepo SIM card." "We are additionally summoning the employees of the entertainment establishment who handed over the lost ID card and are investigating the circumstances," he said.

 

He continued, "We will expand our investigative power to eradicate the distribution of cannon SIM cards that are abused for related crimes such as voice phishing," and "As there is a high risk that the loss of ID cards will not only cause financial damage but also be misused for various crimes, we must immediately report the loss to relevant organizations such as government offices." "We ask you to take special care to prevent damage in advance," he add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