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제17회 전북 과학축전 '개막'
8일 오후 3시 개막식… 108개 체험ㆍ전시 프로그램 풍성
이도형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9/08 [11: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라북도의 미래를 열어 갈 '제17회 전라북도 과학축전'이 오는 14일까지 어린이창의체험관 일원과 과학축전 누리집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시에 화려하게 펼쳐진다.     © 이도형 기자

  

▲  체험 중심의 프로그램을 대폭 강화한 '제17회 과학축전'은 총 104개 연구소ㆍ기관ㆍ학교 등이 참여해 108개(온라인 31개ㆍ 오프라인 77개) 전시 및 체험 컨텐츠로 구성됐다. / 도표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라북도의 미래를 열어 갈 과학 기술의 대축전이 오는 14일까지 화려하게 펼쳐진다.

 

전북도와 전북도교육청이 공동 주최하고 ()전북테크노파크가 주관하는 '17회 전라북도 과학축전'전북 어린이창의체험관 일원과 과학축전 누리집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열린다.

 

'17회 전라북도 과학축전'8일 오후 3시 어린이창의체험관 공연장에서 김관영 도지사ㆍ국주영은 전북도의회 의장ㆍ서거석 전북교육감을 비롯 도내 과학 기술 관련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을 시작으로 화려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개막식은 전라북도 과학축전 누리집을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되며 환영사(김관영 도지사ㆍ서거석 전북교육감) 축사(국주영은 도의장)ㆍ제3회 전북과학기술인대상(이피캠텍 이성권 대표이사ㆍ김진상 한국과학기술원 전북분원장ㆍ정병엽 한국 원자력 첨단방사선 연구소장) 시상 개막 퍼포먼스 과학 체험 부스 투어 등으로 진행된다.

 

김관영 전북지사는 이 자리에서 "인공지능ㆍ가상ㆍ증강현실처럼 과학 기술은 상상을 일상으로 바꾸게 되고 불가능한 도전을 성공으로 일구는 것"이라며 "특별자치도로 새롭게 태어날 전북도 매일 매 순간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확보해 지역경제를 일으켜 세우기 위해 도전한 결과 이차전지 특화단지를 유치했다"고 밝힐 예정이다.

 

이어 "첨단기술이 집약된 방위산업 관련 기업들도 모여들고 있는 등 오늘부터 시작되는 과학축전을 통해 전북의 미래를 가꾸어 나갈 과학 꿈나무들이 과학 기술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갖고 꿈을 키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거석 전북교육감은 "이번 전북과학축전은 사회의 변화와 우리의 미래 모습을 담아내고자 노력했다"고 설명한 뒤 "메타버스 속 세상을 경험하고 자율주행ㆍ로봇ㆍ인공지능(AI)ㆍ드론ㆍ코딩 등의 체험을 통해 청소년들이 새로운 희망과 비전을 갖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한다.

 

한편, 체험 중심의 프로그램을 대폭 강화한 '17회 과학축전'은 총 104개 연구소ㆍ기관ㆍ학교 등이 참여해 108(온라인 31개ㆍ 오프라인 77) 전시 및 체험 컨텐츠로 구성됐다.

 

오프라인은 어린이창의체험관에서 오는 10일까지 3일간 진행되고 온라인은 과학축전 누리집를 통해 14일까지 7일간 개최된다.

 

과학축전 누리집은 전북 미래전략관을 3차원(3D)으로 구축해,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산업을 현실감 있게 체험할 수 있으며, 전북 과학기술 산업의 현주소와 미래상을 쉽고 재밌게 이해하도록 꾸며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17th Jeonbuk Science Festival 'Opening'

Opening ceremony at 3pm on the 8th108 experience and exhibition programs galore

 

Reporter Lee Do-hyung

 

A grand festival of science and technology that will open the future of Jeollabuk-do will be held until the 14th.

 

The '17th Jeollabuk-do Science Festival', co-hosted by Jeonbuk-do and Jeonbuk-do Office of Education and hosted by Jeonbuk Techno Park, will be held simultaneously online and offline at Jeonbuk Children's Creative Experience Center and the Science Festival website.

 

The '17th Jeollabuk-do Science Festival' started with a grand opening ceremony at the Children's Creativity Experience Center performance hall at 3 p.m. on the 8th with about 200 people in attendance, including Governor Kim Kwan-young, Jeonbuk Provincial Council Chairman Kuk Ju-young, Jeonbuk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eo Geo-seok, and science and technology-related officials from the province. It is scheduled to proceed.

 

The opening ceremony will be broadcast live on the Jeollabuk-do Science Festival website, and will include Welcoming remarks (Governor Kim Kwan-young, Jeonbuk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eo Geo-seok) Congratulatory remarks (Provincial Chairman Kuk Ju-young), and the 3rd Jeonbuk Science and Engineer Awards (IP Camtech CEO Lee Seong-kwon, Kim Jin-sang, Jeonbuk Branch Director of the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Jeong Byeong-yeop, Director of Korea Atomic Energy Advanced Radiation Research Institute) It will be held with awards, opening performance, science experience booth tour, etc.

 

Jeonbuk Governor Kim Gwan-young said at the event, "Like artificial intelligence, virtual reality, and augmented reality, science and technology transform imagination into daily life and turn impossible challenges into success."He added, "Jeonbuk Province, which will be reborn as a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is a part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every moment of every day.""As a result of our challenge to secure core technologies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we were able to attract a secondary battery specialized complex,"he said.

 

He continued, "We hope that the science festival starting today, which includes companies related to the defense industry that are intensive in cutting-edge technology,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science dreamers who will shape the future of Jeonbuk to develop their dreams through interest and interest in science and technology.It is reported that he will emphasize this.

 

Jeonbuk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eo Geo-seok explained, "This Jeonbuk Science Festival tried to capture changes in society and our future,"and added, "Experience the world in the metaverse and learn about autonomous driving, robots, artificial intelligence (AI), drones, coding, etc. "This will be an opportunity for young people to gain new hope and vision through this experience,"he emphasizes.

 

Meanwhile, the '17th Science Festival', which significantly strengthened the experience-oriented program, consisted of 108 (31 online and 77 offline) exhibitions and experience contents with a total of 104 research institutes, institutions, and schools participating.

 

Offline will be held for 3 days until the 10th at the Children's Creative Experience Center, and online will be held for 7 days until the 14th through the Science Festival website.

 

The Science Festival website has built the Jeonbuk Future Strategy Center in three dimensions (3D), allowing visitors to realistically experience the industries responsible for future food, and has been designed to make it easy and fun to understand the current status and future of the Jeonbuk science and technology industr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