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전북도-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당 차원… 전북 현안 요구사항 각별한 관심ㆍ지원 약속
박동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9/13 [15: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김관영 전북지사가 13일 전북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에서 새만금 사업 관련 예산이 무려 78%나 삭감되는 전무후무한 일이 일어났으며, 국무총리는 새만금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적정성 검토 용역을 국토부에 지시했다"며 "이는 새만금 관련 예산을 희생양 삼으려는 정부 여당의 터무니없는 '새만금 흔들기'로 더불어민주당 차원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박동일 기자

 

▲ 13일 전북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전라북도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한 박광온(앞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 원내대표ㆍ김관영(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 전북지사ㆍ한병도(앞줄 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도당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박동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당() 차원으로 각별한 관심을 갖고 전라북도 현안 요구사항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단식투쟁 14일 차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13일 전북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예산정책협의회에는 박광온 원내대표ㆍ김민석 정책위의장ㆍ양승조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ㆍ서삼석 예결위원장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주요 인사와 한병도 전북도당위원장을 비롯지역 국회의원과 지역위원장 및 전북도의회 국주영은 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새만금사업 예산 삭감 문제와 지역 현안 해결과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김관영 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 자체를 부정하는 과도한 '새만금 흔들기'가 이어지고 있다""당 차원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에서 새만금 사업 관련 예산이 무려 78%나 삭감되는 전무후무한 일이 일어났으며, 국무총리는 새만금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적정성 검토 용역을 국토부에 지시했다""이는 새만금 관련 예산을 희생양 삼으려는 정부 여당의 터무니없는 '새만금 흔들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정부 여당이 지역 현안 사업으로 타 지역 대규모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은 예산을 반영시킨 것과는 대조적으로 새만금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은 대폭 삭감하는 등 하이퍼튜브 기술 개발 등 전북의 굵직한 현안들은 빠졌다""이는 새만금 잼버리 파행이 전북 국가예산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이 되고 말았다"고 개탄했다.

 

이어 "새만금 사업은 역대 정부가 국가과제로 추진한 초당적 사업이자 국가 프로젝트며, 새만금 사업에 대한 부정은 새만금과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 자체를 부정하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위기에 처한 새만금 사업이 좌초되지 않도록 새만금을 지켜 줄 것"을 간곡히 건의했다.

 

아울러 "올 전북특별법 제정을 시작으로 내년 1월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을 앞두고 있으나, 전북특별법은 선언적 조항에 불과해 농생명ㆍ그린에너지ㆍ케이(K)-문화 등 전북의 특성과 강점을 살려 실질적인 변화를 이끌 수 있도록 전북특별법 연내 개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명실상부한 전북특별자치도로 출범할 수 있도록 전북특별법 전부개정안이 연내에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당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도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원내대표는 "최근 새만금 예산을 살리기 위해 전북 국회의원들과 도의원들의 삭발과 규탄이 있었다"고 말문을 연 뒤 "이는 가장 진정성 있는 항의 표시라 생각하한다""그만큼 이번 사안이 터무니없고 비정상적인 상황이고 예산독재임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태우 정부가 확정한 새만금 개발은 국토 균형발전의 철학이 담겨 있고 전북도민들의 피와 땀, 나아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 국책 사업인 만큼, 모두가 힘을 모아 문제를 반드시 풀어가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내년 1월 전북특별자치도 출범 축하와 함께 도민들이 우려하는 점들은 민주당이 꼼꼼하게 챙겨 우려가 현실이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석 정책위의장은 "잼버리 파행에서 예산 폭거까지 깊은 상처를 받은 전북도민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새만금과 전북특별법이 잘 어우러지면 전북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경제 엔진이 될 것으로 확신하기에 이번 예산 과정ㆍ입법 과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국회 예산심의에 앞서 지역 및 전북을 연고로 둔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부당하게 삭감된 새만금 사업 예산 현황을 설명하고 예산심의 과정에 원상회복될 수 있도록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또한 국회 단계 대응 체제로 전환, 지휘부와 실ㆍ국장 중심으로 국회 및 기재부 대상으로 전방위 국가예산 확보에 화력을 모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do and Democratic Party of Korea held 'Budget Policy Council'

Party levelPromise of special attention and support for current issues in Jeonbuk

 

Reporter Park Dong-il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ook special interest at the party level and promised support for the demands of Jeollabuk-do's current issues.

 

As Lee Jae-myeong,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ontinues his 14th day of hunger strike, he held a budget policy council meeting at the Jeollabuk-do Provincial Office General Situation Room on the 13th.

 

Attending the budget policy council meeting on this day were key figures from the Democratic Party leadership, including floor leader Park Kwang-on, policy committee chairman Kim Min-seok, Very Good Local Government Chairman Yang Seung-jo, budget and budget committee chairman Seo Sam-seok, Jeonbuk Provincial Party Chairman Han Byeong-do, local lawmakers and regional committee chairs, and Jeonbuk Provincial Council Chairman Kuk Joo-yeong. We put our heads together to resolve business budget cuts, local issues, and secure the national budget.

 

At this event, Governor Kim Kwan-young said, "Excessive 'Saemangeum shaking' continues, denying the future vision of the Republic of Korea itself,"and requested "special attention and support from the party level."

 

At the same time, "an unprecedented event occurred in which the budget related to the Saemangeum project was cut by a whopping 78% in next year's budget submitted by the government to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Prime Minister ordere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o conduct a review of the adequacy of the Saemangeum social overhead capital(SOC) project." He raised his voice, saying, "This is an absurd 'shaking of Saemangeum' by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which seeks to use the Saemangeum-related budget as a scapegoat."

 

In particular, "Contrary to the ruling party's decision to reflect the budget of large-scale social overhead capital(SOC) projects in other regions as local projects, the budget for Saemangeum social overhead capital(SOC) was drastically reduced, and major pending issues in Jeonbuk such as the development of hypertube technology are being addressed." He lamented, "The concern that the failure of the Saemangeum Jamboree will lead to a decrease in the Jeonbuk national budget has become a reality."

 

He continued, "The Saemangeum project is a bipartisan project and a national project promoted by successive governments as a national task, and denial of the Saemangeum project is an impossible thing that denies the very future vision of Saemangeum and the Republic of Korea."He added, "The Saemangeum project, which is in crisis, is a national project."He earnestly suggested that "Saemangeum be protected so that it does not become stranded."

 

In addition, "Starting with the enactment of the Jeonbuk Special Act this year,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is scheduled to be launched in January next year. However, the current Jeonbuk Special Act is only a declarative provision, so it is necessary to make practical changes by taking advantage of Jeonbuk's characteristics and strengths such as agricultural life, green energy, and K-culture. He emphasized, "It is absolutely necessary to revise the Jeonbuk Special Act within the year to lead the way."

 

He also added, "Full support from the party level so that the entire revision of the Jeonbuk Special Act can be passed through the National Assembly within the year so that it can be launched as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in name and reality."

 

Park Gwang-on, floor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began by saying, "Recently, in order to save the Saemangeum budget, there was a shaving and condemnation of the heads of the Jeonbuk National Assembly members and provincial assemblymen,"and added, "I think this is the most sincere sign of protest."He added, "That's how outrageous this issue is. "It is an abnormal situation and it is clear that it is a budget dictatorship,"he pointed out.

 

He then promised, "As the Saemangeum development confirmed by the Roh Tae-woo administration contains the philosophy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is a national project that will lead the blood and sweat of Jeollabuk-do residents and the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everyone will work together to solve the problem."

 

Lastly, he said, "In addition to congratulating the launch of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in January next year, the Democratic Party will carefully take care of the concerns raised by residents and do its best to prevent their concerns from becoming reality."

 

Policy Committee Chairman Kim Min-seok said, "I offer words of consolation to the people of Jeonbuk Province who have been deeply hurt by the jamboree collapse and the budget blowout,"and added, "I am confident that if Saemangeum and Jeonbuk Special Act are well combined, Jeonbuk will become a new economic engine for the Republic of Korea, so this budget.""I will do my best in the process and legislation,"he said.

 

Meanwhile, prior to the budget deliber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Jeonbuk Province plans to explain the status of the unfairly reduced Saemangeum project budget to local and Jeonbuk-related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continue activities to ensure that it is restored to its original state during the budget deliberation process.

 

In addition, by switching to a National Assembly-level response system, we will focus our efforts on securing the national budget in all directions targeting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with a focus on the command center, offices, and director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