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박진만 회장 '한국을 빛낸 자랑스러운 한국인' 대상
건축문화 혁신 발전 공로… 전국에서 유일하게 수상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10/26 [19: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박진만 전라북도 건축사회 회장이 '2023 한국을 빛낸 자랑스러운 한국인 대상' 시상식에서 전국에서 유일하게 '건축문화 혁신 발전' 공로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라북도 건축사회   © 김현종 기자



 

박진만 전라북도 건축사회 회장이 전국에서 유일하게 '건축문화 혁신 발전' 공로 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수상은 한국을 빛낸 자랑스러운 한국인 대상 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대한민국신문기자협회와 언론인연합협의회가 주관해 정치ㆍ사회ㆍ경제ㆍ문화ㆍ예술ㆍ스포츠 등 각 분야에서 헌신 노력한 숨은 공로자에게 수여되는 '2023 한국을 빛낸 자랑스러운 한국인 대상'이다.

 

특히 일반기업 및 공직 부문 등에서 올 한 해 투철한 사명감과 확고한 국가관으로 사회와 국가를 빛낸 이들의 업적을 기리기 위한 품격 있는 상()이어서 각별한 의미를 담고 있다.

 

박 회장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합리적이고 논리적인 판단 능력과 미래 지향적 사고로 현안 문제점을 정확히 찾아내 미래 지향적인 대안을 마련해 건축문화의 혁신과 발전에 기여한 공적을 높게 평가받아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 전라북도는 물론 전국 17개 시ㆍ도 건축사회 회장단 협의를 통해 대한민국의 건축문화 발전을 위해 선도적인 역할을 한 것도 인정받았다.

 

전라북도 건축사회 박진만 회장은 "오로지 건축을 통한 지역발전을 위해 열정을 담았을 뿐인데 '한국을 빛낸 자랑스런 한국인 대상'이라는 과분한 상을 받았다""시민과 전주시 발전을 위해 전문가로서 더욱더 매진하라는 격려로 알고 신발 끈을 다시 묶겠다"는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2023 한국을 빛낸 자랑스러운 한국인 대상' 시상식은 지난 24일 서울 백범기념관 컨벤션 홀에서 정치발전ㆍ 행정 공직ㆍ국방 안보ㆍ지방의회ㆍ치안 소방안전ㆍ방송 연예ㆍ스포츠ㆍ경제 부문으로 나눠 각 부문별로 표창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irman Park Jin-man's grand prize for being a 'proud Korean who brought glory to Korea'

Contribution to the development of architectural culture innovationThe only award in the country

 

Reporter Kim Hyun-jong

 

Park Jin-man, chairman of the Jeollabuk-do Architectural Association, was the only person in the country to receive the grand prize for his contribution to the 'innovation and development of architectural culture'.

 

This award is hosted by 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Proud Koreans Who Brought Korea to Light and organized by the Korea Newspaper Journalists Association and the Journalists' Association, and is awarded to hidden contributors who have made dedicated efforts in various fields such as politics, society, economy, culture, arts, and sports. This is the grand prize for proud Koreans who have brought glory to Korea.

 

In particular, it carries special meaning as it is a dignified award that honors the achievements of those who have brightened society and the nation this year with a strong sense of duty and a firm view of the nation, in the general business and public sector sectors.

 

Chairman Park was named to the list of award winners in recognition of his contribution to the innovation and development of architectural culture by accurately identifying pending problems and preparing future-oriented alternatives based on his expertise, rational and logical judgment ability, and future-oriented thinking.

 

In addition, he was recognized for playing a leading role in the development of Korea's architectural culture through consultation with the presidents of architectural societies in 17 cities and provinces across the country as well as Jeollabuk-do.

 

Jinman Park, Chairman of the Jeollabuk-do Architectural Association, said, "I was only passionate about regional development through architecture, but I received the undeserved award of 'Proud Koreans who brought glory to Korea.'He added, "I saw it as an encouragement to work harder as an expert for the development of citizens and Jeonju City.""I will tie my shoelaces again,"he said upon receiving the award.

 

Meanwhile, the '2023 Proud Koreans Who Brought Korea to Light' awards ceremony was held at the Baekbeom Memorial Hall Convention Hall in Seoul on the 24th, divided into political development, administrative public service, defense and security, local council, public security, fire safety, broadcasting, entertainment, sports, and economy. commend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전주ㆍ완주 '10차 상생 협약' 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