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붉게 물든 형형색색 '애기 단풍' 절정
순창 강천산군립공원… 가을 햇살 역광에 조영된 붉은 잎새
김가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11/01 [12: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어린아이 손바닥처럼 작고 귀여워 '애기 단풍'으로 불리우는 전북 순창 강천산군립공원 단풍은 금성산성 북바위에서부터 물들기 시작해 오는 4일 병풍처럼 늘어진 절벽 사이사이를 수놓은 형형색색으로 절정을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 / 사진제공 = 순창군청  © 김가영 기자



 

깊은 계곡과 색색의 아기단풍으로 유명한 전북 순창 '강천산군립공원'이 오색 빛 자연물감이 흩뿌려져 절정을 치닫고 있다.

 

순창군은 "어린아이 손바닥처럼 작고 귀여워 '애기 단풍'으로 불리우는 강천산 단풍은 금성산성 북바위에서부터 물들기 시작해 오는 4일 병풍처럼 늘어진 절벽 사이사이를 수놓은 형형색색으로 절정을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1일 밝혔다.

 

특히 높아가는 하늘과 빼어난 풍광으로 가을 단풍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산책ㆍ하이킹ㆍ소풍 등의 경험을 통해 가족 단위와 연인과 영원히 잊지 못할 추억을 담을 수 있다.

 

, 병풍폭포부터 구장군 폭포까지 이르는 왕복 5km 구간의 맨발 산책로와 목재 데크 산림욕장을 따라 붉게 물든 애기 단풍이 병풍을 치듯 환상적인 모습에 관광객들은 저마다 찬란한 가을 햇살 역광에 조영된 붉은 잎새를 배경으로 셀카를 촬영하며 고즈넉한 분위기의 모습에 탄성을 자아낸다.

 

이 밖에도, 3주차장에서 대형주차장까지 운행하는 친환경 전기 열차인 무궤도열차(3= 27)가 지난해 비해 2대가 추가로 운행돼 총 4대가 탐방객들에게 강천산을 편안하고 색다르게 즐길 수 있도록 준비돼 있다.

 

또한, 3주차장에서 지역에서 생산된 '순창군 농특산물 판매장'을 운영해 저렴한 가격에 품질 좋은 상품도 구입할 수 있다.

 

무궤도 열차는 시범 운영 기간 동안 매일 오전 10시 첫차를 시작으로 오후 5시까지 20분 간격으로 1.3km 구간인 1주차장에서 3주차장까지 2대가 왕복 운행한다.

 

이용을 희망하는 탐방객은 탑승 장소인 1주차장과 3주창에서 편도 요금을 지불하면 이용할 수 있고 휠체어는 무료로 대여할 수 있다.

 

최영일 순창군수는 "전국 최고의 단풍명소 강천산 군립공원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최대한 이동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하루가 다르게 쌀쌀해지는 계절의 변화에 따라 마치 물감을 뿌린 듯 붉은빛으로 절정을 이루고 있는 강천산에서 가을 정취를 만격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순창군의 대표 관광지인 '강천산'은 예로부터 호남의 금강산으로 불릴 만큼, 산세가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lorful red colored 'baby maple' peak

Sunchang Gangcheonsan County ParkRed leaves illuminated by autumn sunlight

 

Reporter Kim Ga-young

 

‘Gangcheonsan County Park’ in Sunchang, Jeollabuk-do, famous for its deep valleys and colorful baby maple leaves, is at its peak with five-colored natural paints scattered around.

 

Sunchang-gun announced on the 1st, "The autumn leaves of Gangcheon Mountain, which are called 'baby autumn leaves' because they are small and cute like a child's palm, begin to change color from the Bukbawi Rock of Geumseongsanseong Fortress and are expected to reach their peak on the 4th when the colorful autumn leaves embroidered between the cliffs hanging like a folding screen are expected to reach their peak."

 

In particular, it is the best place to enjoy autumn foliage with the rising sky and outstanding scenery, and you can create unforgettable memories with your family and loved ones through experiences such as walking, hiking, and picnicking.

 

In addition, along the 5km round-trip barefoot walking path from Byeongpung Falls to Gujanggun Falls and the wooden deck forest bathing area, the red maple leaves turn fantastically like folding screens, and tourists take selfies with the red leaves backlit by the brilliant autumn sunlight. While filming, the quiet atmosphere evokes admiration.

 

In addition, 2 additional trackless trains(3 cars = 27 people in total), which are eco-friendly electric trains that run from the 3rd parking lot to the large parking lot, were operated compared to last year, for a total of 4 so that visitors can enjoy Mt. Gangcheon in a comfortable and unique way. I'm ready.

 

In addition, the 3rd parking lot operates a 'Sunchang-gun Agricultural Specialties Sales Center' produced locally, where you can purchase high-quality products at low prices.

 

During the pilot operation period, two trackless trains will run from parking lot 1 to parking lot 3, a 1.3 km section, at 20-minute intervals every day, starting at 10 a.m. every day until 5 p.m.

 

Visitors who wish to use it can do so by paying a one-way fee at parking lots 1 and 3, which are the boarding locations, and wheelchairs can be rented for free.

 

Sunchang County Governor Choi Young-il said, "We will do our best to provide maximum transportation convenience to tourists who visit Gangcheonsan County Park, the best autumn foliage spot in the country." He added, "As the season gets colder day by day, the red color appears as if paint has been sprinkled on it." "I hope you enjoy the autumn atmosphere at Gangcheon Mountain, which is at its peak," he said.

 

Meanwhile, 'Gangcheonsan Mountain', a representative tourist attraction in Sunchang-gun, is famous for its beautiful mountain scenery, so much so that it has been called Geumgangsan Mountain of the Honam since ancient tim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전주ㆍ완주 '10차 상생 협약' 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