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2023 제야축제'로 새해맞이
31일 오후 7시부터 시청 앞 노송광장… 9,000여명 운집
이요한ㆍ김가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1/01 [00: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2024년 청룡띠(갑진년 = 甲辰年) 새해맞이와 시민의 안녕과 희망을 기원하는 '2023 전주 제야 축제'가 31일 오후 7시부터 2024년 1월 1일 0시 8분까지 전북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에서 제야의 북 타북ㆍ불꽃놀이ㆍ소원을 담은 소망 풍선 띄우기ㆍ퍼포먼스(타악 공연) 등 다양한 콘텐츠로 기억에 오래 남는 아름다운 제야 행사로 풍성하게 열렸다. / 사진 = 이도형 기자   © 김현종 기자

 

▲ 임병숙(치안감 = 가운데) 전북경찰청장이 전주 완산경찰서 상황실을 방문해 주요 교통통제 각 구간 및 행사장 일원의 인파 안전관리 지원 추진 사항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노고를 격려한 뒤 "'도민의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근무에 임해줄 것"과 "갑진년 새해 해맞이 행사도 안전 사각지대가 노출되지 않도록 각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해 도민 안전관리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는 주문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경찰청   © 김현종 기자



 

2024년 청룡띠(갑진년 = 甲辰年) 새해맞이와 시민의 안녕과 희망을 기원하는 '2023 전주 제야 축제'31일 오후 7시부터 전북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에서 열렸다.

 

새해 첫날로 넘어가는 1135분부터 20241108분까지 33분 동안 제야의 북 타북ㆍ불꽃놀이ㆍ소원을 담은 소망 풍선 띄우기ㆍ퍼포먼스(타악 공연) 다양한 콘텐츠로 기억에 오래 남는 아름다운 제야 행사로 풍성하게 진행됐다.

 

9,000여명(경찰 추산)이 운집한 이날 제야 행사는 2023년 전주시 행사와 축제에서 펼쳐졌던 공연ㆍ전주시 주요 행사 및 추진사업 전시전ㆍ전주 상징물 모음 포토존 등 '전주'를 주제로 2023년 한해를 되돌아보는 내용으로 꾸며졌다.

 

특히 가수 카더가든 댄스크루 홀리뱅 전주시립국악단 뮤즈그레인ㆍJ4MAN 퓨전국악 예결밴드 전주비보이그랑프리 우승팀 베이스어스 전주대사습놀이 장원 출신인 박현영 등의 다양한 공연은 세밑 한파를 녹이며 시민들의 흥을 돋웠다.

 

우범기 시장은 신년사를 통해 "2023년 한해를 전주시와 시민이 함께 되돌아보며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는 이번 제야축제가 많은 시민에게 즐거운 추억을 선물하기를 희망한다""2024년 새해에는 '문화와 관광'이라는 발판을 더욱 단단히 하고, 전주의 새로운 경제 도약을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관영 전북지사는 "한 해 동안 정말 애쓰셨다. 감사하단 말씀과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문을 연 뒤 며 "내년 118일이면 전라북도가 전북특별자치도로 새롭게 거듭난다""대한민국 최첨단 정책의 테스트베드를 만들어 우리 도민이 행복한 도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요청했다.

 

서거석 교육감은 "전북교육청이 우리 아이들에게 실력과 바른인성을 키워 한국 최고의 교육 중심지가 될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전주시민ㆍ전북도민ㆍ전북교육가족 여러분 새해에는 건강하시고 가정에 좋은 일만 많이 있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원활한 진행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오후 1시부터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 일원 주요 도로 교통이 전면 통제됐고 시민들의 편안한 행사장 방문을 위해 홈플러스 완산점(5~7) 전주고등학교 한국전통문화전당 주차장이 전면 개방됐다.

 

경찰은 주요 교통통제 각 구간 및 행사장 일원에 경찰관기동대 1개 중대와 완산경찰서 경력 등 100명을 배치해 인파 안전관리를 지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ju City welcomes the new year with the '2023 New Year's Eve Festival'

From 7pm on the 31st, at Nosong Square in front of City HallAbout 9,000 people gathered

 

Reporter Lee Yo-hanKim Ga-young

 

The '2023 Jeonju New Year's Eve Festival', which welcomes the new year of the 2024 Blue Dragon(Gapjinnyeon = 甲辰年) and wishes for the well-being and hope of citizens, is being held at Nosong Square in front of Jeonju City Hall in Jeollabuk-do from 7 p.m. on the 31st.

 

For 33 minutes from 11:35 a.m. on the first day of the new year to 08:08 a.m. on January 1, 2024, various contents such as New Year's Eve tauktauk, fireworks, floating of wish balloons, and performance(percussion performance) will be remembered. It is expected to be a beautiful New Year's Eve event that will last a long time.

 

The New Year's Eve event, which attracted about 9,000 people (police estimate), looked back on the year 2023 with the theme of 'Jeonju', including performances held at Jeonju city events and festivals, exhibitions of Jeonju city's major events and projects, and a photo zone for a collection of Jeonju symbols. decorated with

 

In particular, various performances by singer Card the Garden dance crew Holly Bang Jeonju City Traditional Music Orchestra Muse GrainJ4MAN Fusion Korean Music Yesyeol Band Jeonju B-Boy Grand Prix winner Base Earth Jeonju University Sasupnori Jangwon former member Park Hyun-young, etc, melted the cold wave and cheered the citizens. It was exciting.

 

Mayor Woo Beom-ki said in his New Year's address, "I hope that this New Year's Eve Festival, where Jeonju City and citizens look back together on 2023 and welcome a hopeful new year, will present pleasant memories to many citizens." He added, "In the new year of 2024, 'culture and tourism' We will strengthen our foundation and strive to hasten Jeonju’s new economic leap forward," he said.

 

Jeonbuk Governor Kim Gwan-young began by saying, "You have worked very hard throughout the year.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and offer words of consolation," and added, "On January 18th next year, Jeollabuk-do will be reborn as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He added, "Korea's cutting-edge policy. Let’s create a test bed and work together to create a province where our residents are happy," he requested.

 

Superintendent Seo Geo-seok said, "We will do our best to help the Jeonbuk Office of Education develop skills and good character in our children so that it can become the best educational center in Korea." He added, "Jeonju citizens, Jeonbuk residents, and Jeonbuk education families, stay healthy in the new year and bring lots of good things to your family." "I hope there is," he said.

 

Meanwhile, to ensure smooth progress and prevent safety accidents, traffic on major roads around Nosong Square in front of Jeonju City Hall was completely controlled from 1 p.m., and to allow citizens to visit the event venue comfortably, Homeplus Wansan Branch(5th to 7th floors) Jeonju High School Korea The parking lot of the Traditional Culture Center has been completely opened.

 

The police deployed one company of police riot police and 100 people, including those with experience from the Wansan Police Station, to each major traffic control section and event venue to support crowd safety managemen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붕어섬 생태공원' 발길 닿은 곳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