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사람
'부안마실축제' 총감독 이동석 회장 선임
"전북을 넘어 대한민국 최고 축제" 자리매김 의지 밝혀!
기사입력: 2016/02/18 [12:1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수 인기 프로그램인 KBS '인간극장'을 기획연출한 전문프로듀서 이동석(사진) ()앤미디어 회장이 오는 5월 치러지는 "제4회 부안마실축제 총감독"에 선임됐다.

 

김종규 부안군수 추대로 총감독으로 선임된 이동석 감독은 오는 56일부터 8일까지 부안읍 일원에서 '어화세상 벗님네야 복 받으러 마실가세'(부재-춤추는 마실, 흥겨운 부안)를 주제로 개최될 "4회 부안마실축제"를 전북을 넘어 대한민국 최고의 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안군은 제4회 부안마실축제를 관광객의 '부래만복'(扶來滿福 부안에 오면 오복을 가득 드린다)을 실현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부안의 '흥'을 킬러콘텐츠로 표현해 문화관광축제로 거듭나고자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특히, 부안마실축제 제전위원회를 기존 36명에서 65명으로 대폭 확대하는 등 개막식과 폐막식 등 공식행사를 군민과 관광객 중심으로 최대한 간결하게 개최할 예정이다.

 

아울러, 관광객이 축제장에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각종 편의시설 및 휴게시설을 보강하는 등 군민과 관광객 위주의 축제로 운영할 계획이다.

 

축제 프로그램도 군민과 관광객의 문화적 욕구를 충족할 수 있도록 음악, , 마당놀이, 거리 퍼포먼스 등 각종 공연 위주로 준비할 예정이며 군민들의 재능을 뽐낼 수 있는 무대도 마련된다.

 

'부안에 오면 오복을 가득 받을 수 있다'는 의미로 만든 부안군 올해의 사자성어인 '부래만복'에 맞게 "자복이 강복이 재복이 휴복이 풍복이" 라는 부안마실축제 상징인 오복이 캐릭터를 개발하고 각각의 성격과 스토리를 부여해 축제 홍보 및 분위기 조성에 활용한다.

 

최연곤 부안군 문화관광과장은 "오복을 누리고 오감을 느낄 수 있는 제4회 부안마실축제가 7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며 "부안에 오면 오복을 가득 받을 수 있다는 '부래만복'실현으로 군민과 관광객 모두가 즐겁고 행복한 '부안마실축제'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4회 부안마실축제 총감독으로 선임된 ()앤미디어 이동석" 회장은 지난 1973TBC에 입사해 KBS에서 대형다큐멘터리를 전문 제작했으며 MBC를 통해 '잊혀진 전쟁, 종군위안부'를 연출제작했다.

 

, 다큐멘터리 전문 프로덕션을 설립해 KBS '인간극장현장르포 제3지대무한지대 큐'를 제작하는 등 40여년 동안 방송 3사를 통해 수많은 다큐멘터리를 연출해 온 전문가다.

 

대표작으로는 KBS 세계를 달린다 월요기획 한국탐구 한국의 이미지 현장르포 제3지대 인간극장 및 SBS 스님 성철 큰스님 MBC 잊혀진 전쟁, 종군위안부 TBC 카메라의 눈, 인간만세 등이다.

 

1985KBS '한국탐구'로 한국방송대상, 1992MBC '종군위안부'로 백상예술대상, 한국방송위원회 프로그램상을 수상했다.

 

이동석 총감독은 "작은 테마를 단계 단계마다 배치하고 그것을 모아 메인 콘셉트로 발전시켜나가는 큰 흐름을 몸으로 익히는 것이야 말로 다큐멘터리 연출의 핵심" 이라며 "40여년 동안의 경험을 살려 제4회 부안마실축제를 성공적으로 연출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송하진 전북지사, 무주군 현장 방문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