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일반
참프레… 일본 식품기업 대표단 방문
동물복지 첨단 설비 감탄 ⋅ 첫 계약 성사 의지 드러내
기사입력: 2016/04/05 [15:5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일본 식품가공 기업인들이 전북 부안군에 둥지를 틀고 있는 '닭고기 ⋅ 오리고기 전문 가공 기업' (주)참프레 공장을 견학한 뒤 본관 1층 로비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중국 삼계탕 수출 심사가 진행 중인 ()참프레 본사 공장에 일본 식품가공 기업인들이 방문해 첫 계약을 성사하고 싶은 욕심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일 전북 부안군 제2농공단지에 둥지를 튼 '닭고기 오리고기 전문 가공 기업' ()참프레 공장을 방문한, 일본 식품가공 기업인들은 새만금에 일본기업 진출을 위한 투자유치 자문위원으로 참여해 각별한 의미를 담아냈다.

 

특히, 이들은 공장을 견학한 뒤 회사소개 및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 자리를 통해 새만금에 인접해 있는 참프레와 상호협력과 관련성을 모색하는 등 현재 중국 수출을 준비하고 있는 삼계탕을 직접 시식하는 열정을 드러냈다.

 

이날, 동물복지 설비에 많은 관심을 보이며 현장 견학을 마친 일본 효고축산() 이케하다 코타로(池畑浩太郎) 대표는 "참프레의 규모와 첨단 설비에 매우 놀랐고 닭을 가실신에서 도계하는 CAS 시스템과 5.8km 공기냉각방식이 가장 인상적이었다"는 소감을 피력했다.

 

또, 이케하다 코타로 대표는 즉석에서 "참프레가 일본과 삼계탕 등 수출을 하게 된다면 첫 계약을 성사하고 싶은 강렬한 욕심이 생기는 만큼, 다음 기회에 임직원들과 함께 꼭 다시 방문하겠다"는 의지를 덧붙였다.

 

참프레 김동수 회장은 환영사에서 "일본 식품가공 기업인의 방문을 계기로 양국의 식품산업 발전을 위해 폭넓은 교류가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식품가공 기업인 방문단 대표로 참석한 이케하다 대표는 현재 일본 내 식품가공 육가공 기업인 팰코몬테코포레이션 회사와 소고기 도매유통회사인 효고축산주식회사 공동대표를 역임하고 있으며, 연 매출 2조원 규모의 에스푸드() 대표이사 고문으로 재임하는 등 일본 내 식품업계에서 적지 않은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월드인라인마라톤대회' 26일 개막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