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군산署, 대출명의 얻으려 범행 3명 구속
폭력 휘두르고 5시간 동안 감금한 뒤 대출 강요 혐의
기사입력: 2016/10/07 [12:5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소 알고 지내던 선배 이름으로 대출을 받기 위해 폭력을 휘두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혀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75시간 동안 감금하고 폭력을 휘두르며 대출을 강요한 조 모(24)씨 등 3명을 강도 상해 등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 등은 지난달 27일 오전 2시께 군산 모 테니스장으로 박 모(25)씨를 끌고가 쇠막대를 휘두르며 겁을 준 뒤 번갈아 가며 폭력을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 이들은 신고를 하지 못하도록 박씨의 15만원 상당의 휴대폰을 빼앗은 뒤 군산시 지곡동 주택으로 끌고 가 약 5시간 동안 감금한 뒤 대출을 받으라고 강요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대부업체에서 800만원 상당의 대출을 박씨의 이름으로 받아 가로챌 목적으로 사전에 공모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의 범행 수법으로 보아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설공단, 영화 '변산' 무료 상영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