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300억원대 불량 축산물 유통 업체 '덜미'
저가 다른 원료 사용 · 함량 미달 제품 사용 수법
기사입력: 2016/10/31 [11:0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군산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 직원들이 31일 전북경찰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에 앞서 생산단가를 줄이기 위해 관할 시청에 제출한 품목제조보고서와 다르게 함량을 미달하거나 소‧돼지의 지방과 닭 껍질 등 저가의 다른 원료를 사용해 300억원 상당의 제품을 7,297곳의 단체 급식업소에 납품해 170억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관련 수사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지방경찰청     © 김현종 기자

 

 

 

 

 

 

저가의 다른 원료를 사용하거나 함량 미달 불량식품을 제조해 시중에 유통한 축산물 업체가 경찰의 집요한 추적 수사에 덜미를 잡혀 법의 심판대에 올랐다.

 

전북 군산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은 31일 경기도 화성시에 터를 잡고 있는 축산물 제조가공A 업체 대표이사 B씨 등 임직원 19명을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생산단가를 줄이기 위해 관할 시청에 제출한 품목제조보고서와 다르게 함량을 미달하거나 소돼지의 지방과 닭 껍질 등 저가의 다른 원료를 사용한 뒤 포장지에는 마치 원재료를 사용한 것처럼 허위로 표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 업체는 학교급식 전문 납품업체로 지난 201311일부터 올 216일까지 무려 3년 동안 원재료를 사용하지 않거나 함량을 미달하는 수법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떡갈비동그랑땡 등 55개 제품을 가공해 4,459개소의 전국 초고등학교와 2,838개소에 이르는 회사 등 단체 급식업소에 300억원 상당의 제품을 납품해 17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밝혀졌다.

 

경찰은 이 같은 불량식품 제조업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한편, 김동봉 군산경찰서장은 "국민의 먹거리 안전을 위협하는 불량식품 제조유통사범에 대한 지속적인 단속을 실시해 유통을 차단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확보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설공단, 영화 '변산' 무료 상영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