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부안署, 꾸지뽕 열매 훔친 60대 입건
"어릴 적 추억 생각나 범죄 의식 없이 따먹었다" 진술
기사입력: 2016/11/15 [10:3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관리가 소홀한 틈을 노려 구지뽕 열매를 따 지인들과 나눠먹은 50대가 경찰의 수사에 덜미를 잡혀 법의 심판대에 올랐다.

 

전북 부안경찰서는 15일 서 모(58)씨를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서씨는 지난달 12일 오전 955분께 부안군 변산면 한 야산에 한 모(62)씨가 심어놓은 꾸지뽕 농장에 들어가 나무에 열린 260만원 상당의 열매 150kg을 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서씨는 농장의 관리가 소홀한 틈을 노려 이 같은 범행을 저질러 직접 먹거나 지인들에게 선물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씨는 경찰 조사에서 "어릴 적 과일을 따먹던 생각이 나서 범죄 의식 없이 약간의 열매를 따 먹어도 괜찮은 줄 알았다"며 선처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제지평선축제 '소규모 ・ 분산' 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