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김제署, 양수기 훔친 70대 입건
80만원 상당 물건 훔쳐 자신의 집 창고에 보관
기사입력: 2016/11/30 [10:1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습적으로 양수기를 훔친 70대 노파가 경찰의 추적 수사에 덜미를 잡혀 법의 심판대에 올랐다.

 

전북 김제경찰서는 30일 김 모(74)씨를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5일 오후 130분께 김제시 금구면 박 모(63)씨 소유의 미나리 밭에 설치돼 있던 30만원 상당의 양수기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또 시가 50만원 상당의 전선 60m와 양수기를 훔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조사결과 김씨는 인적이 드문 농로에 설치된 양수기와 전선 등을 범행 표적으로 삼아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으며 훔친 물건을 사용하기 위해 자신의 집 창고에 보관해 놓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경찰 '설 연휴 특별교통관리' 추진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