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서부보훈지청, 밑반찬 나눔 펼쳐
원광보건대 외식조리학과 재학생 재능기부로 나라사랑
기사입력: 2016/12/07 [20:0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을이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우실(가운데) 전북서부보훈지청장이 7일 "사랑의 밑반찬 나눔 행사"에 참여한 원광보건대학교 외식조리학과 학생들과 함께 흐뭇한 표정으로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서부보훈지청     © 김을이 기자

 

 

 

전북서부보훈지청이 7일 원광보건대학교 외식조리학과 학생들과 공동으로 "사랑의 밑반찬 나눔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보훈가족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한 차원으로 외식조리학과 재학생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 50가구에 전달돼 각별한 의미를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가보훈은 대한민국의 과거현재미래라는 대명제 아래 행복한 구슬땀을 흘린 원광보건대학교 외식조리학과 학생들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국가유공자에게 더욱 더 관심을 갖고 나눔을 함께 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며 "작은 정성의 반찬이라도 자칫 소외되는 어르신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참여하고 싶다"는 소감을 피력했다.

 

이우실 전북서부보훈지청장은 "국가유공자들이 존경받고 예우를 받을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에 앞장서기 위해 사회봉사와 나눔으로 나라사랑 마음을 실천한 대학생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며 "지속적으로 국가유공자 및 유족들을 위한 다양한 행사와 프로그램을 추진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

 

한편, 전북서부보훈지청은 지역 대학생들과 함께 보훈문화 확산 및 나라사랑 정신을 전파하기 위해 다채로운 보훈봉사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올 추석은 고향 방문 대신 '영상통화'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