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지역
전주 완산署, 특수강도 미수 40대 영장
기사입력: 2012/04/23 [12:2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 전주 완산경찰서는 23일 핸드폰 판매장에 들어가 금품을 빼앗으려한 김 모씨(43․주거부정)를 특수강도 미수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2일 오후 9시 30분께 전주시 경원동 한 휴대폰 판매장에 들어가 종업원 A씨(28)를 흉기로 위협, 금품을 빼앗으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다.

조사 결과 동종전과가 있는 김씨는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무작정 휴대폰 매장에 들어가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A씨는 김씨가 흉기를 휘두르며 돈을 내 놓으라고 위협하는 순간 매장 밖으로 나와 출입문을 잠근 뒤 경찰에 신고해 화를 면했다.

/ 김현종 기자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해 福 많이 받으세요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