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전북대 LINC사업 '기업 지원 및 인재양성' 개소
5년 250억 정부 지원… 지역 특성 활용한 사업 추진
기사입력: 2017/06/26 [15:5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용찬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6일 공대 8호관에서 '사회 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 사업단 개소식 및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 전북대학교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이용찬 기자

 

 

 

전북대가 지난 4월 정부 핵심 지원사업인 "사회 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육성사업(이하 LINC+ 사업)"에 선정된 이후 26공대 8호관에서 사업단 개소식 및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했다.

 

LINC+ 사업은 지난 5년간 시행된 산학협력선도대학 육성사업(LINC 사업)의 연장선상의 사업으로, 전북대는 2012년부터 이미 지역 기업과의 산학협력 강화 및 맞춤형 인재양성의 최우수 평가를 받아 또다시 5년간 250억여 원의 지원 사업을 이어가게 됐다.

 

이에 따라 전북대 LINC+사업단은 '에너지 융합농, 식품전통문화'등 지역적 특성을 적극 활용해 지역사회와의 상생과 더불어 지역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산학협력 역량 강화를 위한 총괄 기구인 'CBNU-ICC'를 설치, 지역사회 연계형 산학협력 협의회를 구축해 기업을 지원하는 동시에 산업체가 요구하는 맞춤형 교육을 실시해 우수한 창의 인재 양성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또, 지난 5년간의 축적된 노하우를 통해 체계화된 신재생에너지 및 한류분야 사업을 계승하고 전라북도의 지역적 특성을 고려하여 에너지융합과 농식품산업, 전통문화산업 등을 특화 분야로 선정, 융복합형 실무 전문가 양성에 나선다.

 

이를 위해 'Think TOM'과 'EAT어빌리티 인증제레벨업마스터'등의 프로그램을 추진하고학생 진로지도와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5-STEP 교육프로그램' 및 'New 실크로드 시스템'등의 운영도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사물인터넷(IoT)과 정보통신기술(ICT)3D 프린트드론 등의 체계적인 교육 역시 확대 운영한다.

 

이남호 전북대총장은 "전북대 LINC사업은 특화된 산학협력 시스템 구축과 기업 지원을 비롯 우수 인재 양성 등에서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이고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며 "이러한 우수성을 발판 삼아 LINC+ 사업에서도 대학과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승수 전주시장 "기초지차체 권한 확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