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부안署, 폭력 휘두른 50대 구속
여성이 운영하는 업소만 골라 상습적으로 행패
기사입력: 2017/07/24 [11:5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혼한 뒤 가족과 떨어져 생활하는 등 동거녀와도 오래 생활하지 못하고 이별한 50대가 여성이 운영하는 술집만을 골라 상습적으로 폭력을 휘두른 혐의로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전북 부안경찰서는 24일 상습적으로 행패를 부린 A(51)를 상해와 업무방행 등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2일 오후 1056분께 부안군 줄포면 한 식당에서 행패를 부린 뒤 손님 B(44)를 마구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이날 옆자리 손님과 승강이를 벌이다 이를 말리던 B씨를 못마땅하게 생각해 뒤를 따라가 무차별적으로 폭력을 휘둘러 갈비뼈 2개를 부러뜨리는 등 전치 6주의 상해를 입힌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특히 20169월부터 지난 5월까지 여성이 주인인 인근 식당을 3곳을 돌며 무려 6차례에 걸쳐 업소 여주인이 자신과 함께 술을 마셔주지 않을 경우 행패를 부리는 등 집기류를 파손했던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밝혀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술에 취해 잘 생각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고창 선운산 꽃무릇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