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무주군-전북대학교 '업무협약' 체결
향후 5년간, 생물 관련 학술조사ㆍ공동 연구개발 골자
기사입력: 2020/10/07 [12:2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7일 황인홍(가운데 오른쪽) 무주군수와 전북대학교 김동원(가운데 왼쪽) 총장이 다양한 생물의 연구와 교육ㆍ전시 등에 따른 인적ㆍ물적 교류를 골자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양 기관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무주군청                                                                                                                                            © 이요한 기자

 

 

 

 

 

 

전북 무주군이 생물과 관련된 면밀한 조사연구 및 정보교환을 위해 전북대학교와 두 손을 맞잡았다.

 

7일 황인홍 무주군수와 전북대학교 김동원 총장이 다양한 생물의 연구와 교육ㆍ전시 등에 따른 인적ㆍ물적 교류를 주요 골자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에 따라 무주 곤충박물관과 전북대 자연사박물관은 ▲ 생물 관련 학술조사 확보 및 공동 연구개발 ▲ 생물표본 및 연구시설 이용 ▲ 생물 관련 교육 및 전시분야 협력 ▲ 다양한 생물보존 관련 기술 정보와 인적교류 등을 교환한다.

 

특히, 향후 5년간 업무협약의 효력이 발생하는 만큼 양 기관의 교류 및 조사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업무협약 체결에 앞서 환담을 나누는 시간을 통해 "명문 박물관을 보유하고 있는 전북대학교와 협약을 체결할 수 있게 돼 무엇보다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생물 관련 학술조사와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무주 곤충박물관이 더 많은 곤충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으며 조사 연구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전북대 김동원 총장은 "긴밀한 협력이 많은 이들에게 생물 다양성을 인식할 수 있도록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교육ㆍ연구 등에 다양하고 실질적인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설천면 반디랜드에 둥지를 틀고 있는 무주 곤충박물관은 장수벌레ㆍ사슴벌레ㆍ딱정벌레ㆍ하늘소 등 2,000종(種) 1만여마리의 세계 희귀곤충 표본과 고생대와 신생대의 화석 등이 전시돼 있다.

 

열대식물을 관람할 수 있는 생태 온실과 다양한 생태 영상도 관람할 수 있다.

 

전북대 자연사박물관은 국내 곤충뿐 아니라 해외 곤충 표본도 관찰할 수 있으며 139종(種) 315점을 서식지별로 분류해 전시돼 있으며 멸종위기야생생물 Ⅰ급인 상제나비ㆍⅡ급인 물방개ㆍ두점박이사슴벌레ㆍ꼬마잠자리ㆍ애기뿔소똥구리 등의 표본을 만나볼 수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Muju-gun joined hands with Chonbuk National University for in-depth research and information exchange related to living things.

 

On the 7th, Hwang In-hong, head of Muju County and Chonbuk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Kim Dong-won,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main focus of human and material exchange through research on various organisms, education, and exhibitions.

 

According to the business agreement, Muju Insect Museum and Chonbuk National University Natural History Museum ▲ secured academic research and joint R&D related to organisms ▲ used biological specimens and research facilities ▲ cooperated in education and exhibition fields related to biology ▲ various biological conservation related technical information and human exchanges, etc. Exchange.

 

In particular, as the business agreement takes effect over the next five years, it is expected that exchanges and research studies between the two organizations will be actively conducted.

 

Head of Muju County Hwang In-hong said, "I am most pleased to be able to sign an agreement with Chonbuk National University, which has a prestigious museum," and said, "We are pleased to be able to conduct academic research and joint R&D related to biology in the future. We believe that Muju Insect Museum will be able to obtain more information on insects, and we will not spare any support for research.”

 

President Kim Dong-won of Chonbuk National University said, "Close cooperation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many people to recognize biodiversity."

 

Meanwhile, the Muju Insect Museum, which nests in Bandi Land, Seolcheon-myeon, exhibits 10,000 rare insect specimens from around the world, including 2,000 species of longevity beetles, stag beetles, beetles, and sky cattle, and fossils of the Paleozoic and Cenozoic eras.

 

You can also see an ecological greenhouse where you can see tropical plants and various ecological videos.

 

The Chonbuk National University Museum of Natural History allows you to observe not only domestic insects, but also overseas insect specimens, and 315 items of 139 species(種) are categorized and displayed by habitat. Endangered wild creatures Class I Sangje Butterfly, Class II Waterfowl, Two-spotted Deer, Little You can see specimens such as dragonflies and baby rhino dung beetl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공음면 학원농장… 청보리 넘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