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순창 '공립형 지역아동센터 개관' 초읽기
내년 1월 완공 목표… 준공검사ㆍBF 본인증 절차 진행
기사입력: 2020/10/29 [13:3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순창군이 농어촌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복흥면에 조성하고 있는 '공립형 지역아동센터' 신축공사가 완료돼 현재 준공검사 및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본인증을 남겨두고 있다. (복흥 온누리 지역아동센터 전경) / 사진제공 = 순창군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순창군이 농어촌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복흥면에 조성하고 있는 '공립형 지역아동센터' 운영이 초읽기에 돌입했다.

 

현재 신축공사가 완료돼 준공검사 및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본인증을 남겨둔 상황이다.

 

내년 1월 개관을 앞두고 있는 '복흥면 공립형 지역아동센터'는 총 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지상 1층 연면적 798㎡ 규모로 사무실ㆍ교실ㆍ급식실ㆍ집단지도실ㆍ다목적실 등의 시설이 완비된다.

 

순창군은 센터가 본격적으로 운영되면 복흥면 취약계층 아동과 일반 아동들에게 안전한 돌봄 환경이 보장돼 보육 사각지대 해소 및 건강한 양육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인접 지역에 청소년문화의집과 노인교실이 내년 초 개관을 앞두고 있는 만큼, 아동ㆍ청소년ㆍ노인까지 모두가 한 곳에서 문화혜택과 종합적인 복지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면 단위 지역의 보육거점으로도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지역아동센터 건립이 농어촌 아동들에게 건강한 성장의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방과 후에도 안전하게 맘껏 뛰어놀 수 있는 아동 전용 공간을 마련해준 하세이브더칠드런 서부지부와 협력해 다양한 문화체험과 아동 정서 및 사회적 발달에 도움이 되는 돌봄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 4월 본격적인 공사에 착공한 '복흥면 공립형 지역아동센터'명칭은 순창군청 직원과 복흥초등학교 학생들이 투표를 통해 "복흥 온누리 지역아동센터"로 확정됐다.

 

'복흥 온누리 지역아동센터' 명칭은 "우리들의 따뜻한 마음으로 다함께 누리는 장소"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operation of the'Public Community Children's Center', which Sunchang-gun, Jeollabuk-do, is building in Bokheung-myeon to relieve the blind spot for caring for farming and fishing villages has started counting.

 

At present, the new construction has been completed and the completion inspection and BF (BF) certification are left behind.

 

The'Bokheung-myeon Public Community Children's Center', which is set to open in January of next year, has a total project cost of 600 million won and has a total floor area of ​​798 square meters on the first floor, and is equipped with facilities such as offices, classrooms, meals, group instruction rooms, and multipurpose rooms.

 

Sunchang-gun predicts that if the center is operated in earnest, a safe caring environment will be guaranteed for children from vulnerable groups and ordinary children in Bokheung-myeon, thereby eliminating blind spots in childcare and providing a healthy nurturing environment.

 

In addition, as the youth culture house and the seniors' classes are about to open early next year in the neighboring areas, it is a nursing base in each area where children, youth, and the elderly can enjoy cultural benefits and comprehensive welfare services in one place. It is also expected to grow.

 

Hwang Sook-ju, head of Sunchang-gun, said, "We expect the establishment of a local children's center to be a platform for healthy growth for children in rural areas." "We will do our best to provide caring services that help with cultural experience and children's emotional and social development."

 

On the other hand, the name of the'Bokheung-myeon Public Community Children's Center', which started construction in earnest in April this year, was confirmed as "Bokheung Onnuri Community Children's Center" through a vote by employees of Sunchang-gun Office and students of Bokheung Elementary School.

 

The name'Bokheung Onnuri Community Children's Center' means "a place where we can enjoy together with our warm heart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병바위ㆍ두암초당 '비대면 안심관광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