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군산 앞바다 연안사고… '소폭' 감소
시민, 구조 수훈 발휘하며 '인명피해 제로화' 견인
기사입력: 2020/12/14 [10:3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군산 앞바다와 인접한 해안가에서 발생한 사고가 지난해에 소폭 감소한 가운데 시민들이 구조하는 수훈을 발휘하며 '인명피해 제로화'를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 군산해양경찰 전경 및 박상식(총경) 서장】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 군산 앞바다와 인접한 해안가에서 발생한 사고가 지난해에 소폭 감소한 가운데 시민들이 구조하는 수훈을 발휘하며 '인명피해 제로화'를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군산해양경찰서는 "올 들어 해안에서 발생한 연안사고는 총 1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8건(사망 3명)에 비해 소폭 감소했으며 사망ㆍ실종과 같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14일 밝혔다.

 

연안에서 발생한 사고 유형은 ▲ 해안가 익수 사고 = 7건 ▲ 갯바위 고립 = 6건 ▲ 방파제 추락 = 3건 ▲ 표류 = 1건 등이다.

 

발생 장소별로 살펴보면 해경이 위험지역으로 지정한 해수욕장으로 지정되지 않은 해변 또는 바다와 이어지는 교량과 섬 지역 절벽 및 갯바위 등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구조하는 사례가 빛을 발산했다.

 

지난 8월 선유도 옥돌해변에 빠진 50대 관광객을 구한 남현봉씨(39)를 비롯 조업을 마치고 항구로 입항하던 선장 김균삼씨(45)가 8월 20일 오전 1시 48분께 승용차가 바다로 추락하는 현장을 목격하고 맨몸으로 뛰어들어 30대 후반의 여성 운전자를 극적으로 구조해 화제를 모모았다.

 

또, 지난달 11일 오전 11시께 오식도동 비응항(港) 내에서 29t급 갈치잡이 어선과 2.5t급 꽃게잡이 어선이 이동하는 과정에 충돌하는 사고로 꽃게잡이 어선에 타고 있는 선장 A씨(69)와 선원 B씨(64)가 바다로 뛰어든 것을 목격한 인근에 있던 어선(2.3t) 선원들이 구조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박상식(총경) 군산해양경찰서장은 "연안사고가 지난해에 비해 소폭 감소했지만, 여전히 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위험지역 안전시설 보강 및 구조 활동과 사고 예방활동을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올해 인명 구조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시민들의 용기와 선행은 해양경찰 역사에 영원히 기록될 것이며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oastal accident off the coast of Gunsan... 'Small' reduction

Citizens demonstrate rescue service and drive 'zero casualties'

 

Reporter Kim Hyun-jong

 

It was counted that the number of accidents on the coast adjacent to Gunsan, Jeollabuk-do decreased slightly last year, and citizens showed a service to rescue them and achieved'zero casualty'.

 

The Gunsan Maritime Police Station announced on the 14th that "a total of 17 coastal accidents occurred on the coast this year, a slight decrease from 18 cases (three deaths) in the same period last year, and no human injury such as death or disappearance occurred."

 

The types of accidents that occurred on the coast were ▲ coastal drowning accidents = 7 cases ▲ isolation of the seashore = 6 cases ▲ breakwater crash = 3 cases ▲ drifting = 1 case.

 

Looking at the location of the occurrence, it was found that the seascape occurred in the beaches that were not designated as dangerous areas, or bridges connected to the sea, cliffs and sea rocks in the island area.

 

In particular, this year's case of voluntary rescue by citizens shed light.

 

Nam Hyeon-bong (39), who saved a 50-year-old tourist who fell into Okdol Beach in Seonyu Island in August, and Kim Gyun-sam (45), the captain, who arrived at the port after finishing the operation, crashed into the sea at 1:48 am on August 20. After witnessing the scene, he jumped in with his bare body and dramatically rescued a female driver in his late 30s, attracting attention.

 

In addition, at 11 am on the 11th of last month, captain A (69) aboard a blue crab fishing boat in an accident that collided with the movement of a 29t-class blackfish fishing boat and a 2.5t-class blue crab fishing boat in Bieung Port, Osikdo-dong. The crew of a fishing boat (2.3t) nearby who witnessed the crew member B (64) jumping into the sea were rescued and no human injury occurred.

 

Gunsan Maritime Police Chief Park Sang-sik (Chief General) said, "The coastal accidents have decreased slightly compared to last year, but as accidents still occur, we plan to reinforce safety facilities in dangerous areas, rescue and prevent accidents."

 

In addition, he added, "The courage and good deeds of citizens who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life-saving activities this year will be recorded forever in the history of the maritime police, and we are deeply grateful."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공음면 학원농장… 청보리 넘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