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군산해경 '구조용 보드' 시범 운용
넓은 유선형 판 모양… 낮은 수심ㆍ갯골ㆍ갯벌 '이동'
기사입력: 2020/12/16 [11:1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군산해경이 낮은 수심과 갯골 및 갯벌로 형성된 해안을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는 구조용 보드(Board)를 시범 운용한다.                                                                                        / 사진제공 = 군산해양경찰서     © 김현종 기자

 

 

 

 

 

 

전북 군산해경이 저수심ㆍ갯벌을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는 구조용 보드(Board)를 시범 운용한다.

 

이 구조용 보드는 경비함정이 접근하기 어려운 연안(沿岸)에 고립된 인명구조에 사용할 목적으로 제작됐다.

 

서해안의 경우 낮은 수심과 갯골 및 갯벌로 형성된 해안으로 조성돼 도보로 쉽게 이동할 수 없는 단점을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넓은 유선형 판 모양인 구조용 보드는 다수의 익수자 또는 구조자를 태우거나 보드에 의지한 상태로 안전한 곳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1.2mㆍ2.3mㆍ3.2m급으로 설계됐다.

 

군산해경은 연안 해역 사고를 전담하는 파출소ㆍ해경구조대ㆍ소형 경비정에 보드를 배정,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박상식(총경) 군산해양경찰서장은 "일부 관광객이 조개를 줍다 밀물이 들어오는 때를 놓쳐 갯골과 개흙(뻘)에 갇히거나 갯바위에 고립되는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이 같은 사고에 구조용 보드는 신속한 인명구조 활동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월 신시도(島) 인근에서 해루질 과정에 갯벌에 발이 빠져 나오지 못한 관광객을 구조하기 위해 출동했으나 당시 낮은 수심으로 구조보트 진입이 사실상 어려워, 해경이 직접 300m 거리를 헤엄쳐 구조한 뒤 탈진증세를 보였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unsan Coast Guard 'Rescue Board' pilot operation

Wide streamlined plate shape... Low depth, tidal flat, and tidal flat 'movement'

 

Reporter Kim Hyun-jong

 

The Gunsan Coast Guard in Jeollabuk-do is piloting a structural board that can quickly move through the low water depth and tidal flat.

 

This rescue board was designed to be used for rescue of isolated lives on coastal areas where patrol ships are difficult to access.

 

In the case of the west coast, it is expected to be able to compensate for the shortcomings of not being able to move easily on foot as it is formed with a low water depth and a coast formed by tidal flats and tidal flats.

 

The structural board in the shape of a wide streamlined plate is designed in 1.2m·2.3m·3.2m class so that it can carry a large number of drowners or rescuers or move to a safe place while relying on the board.

 

The Gunsan Coast Guard plans to allocate boards to police boxes, coast guards, and small patrol boats in charge of accidents in the coastal waters, and conduct a pilot operation.

 

"Some tourists miss when the tide comes in while picking up shellfish, so they are often trapped in tidal flats or isolated on the seashore," said Park Sang-sik, head of the Gunsan Maritime Police. Is expected to help in rapid lifesaving activities."

 

On the other hand, in September near Shinsi-do, they mobilized to rescue tourists who could not get out of the tidal flat in the process of tidal waves. They showed signs of exhaus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공음면 학원농장… 청보리 넘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