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군산해경 '불법조업 중국어선 2척' 나포
어청도 남서쪽 100km 해상에서 '쌍타망 어업' 협의
기사입력: 2020/12/27 [15: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한ㆍ중 어업협정 해상인 전북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남서쪽 100km 해상에서 지난 26일 오후 10시께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남서쪽 100㎞ 해상에서 불법으로 일명 쌍타망(雙拖網) 방식으로 조업하고 있는 중국어선.  / 사진제공 = 군산해양경찰서                                                                                                                                      © 김현종 기자

 

 

 

 

 

 

한ㆍ중 어업협정 해상에서 불법으로 조업한 중국어선 2척이 해경에 나포돼 군산항으로 압송됐다.

 

27일 전북 군산해양경찰서는 "지난 26일 오후 10시께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남서쪽 100㎞ 해상에서 불법으로 조업한 219t급 중국어선 2척(대련선적ㆍ쌍타망)을 나포해 군산항으로 압송했다"고 밝혔다.

 

나포된 중국어선은 현재 군산항과 가까운 해역에서 보건당국에 의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으며 해경은 이들 선원의 확진 여부에 상관없이 해상에서 모든 조사를 진행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에 나포된 A호(선장 C씨 등 17명)와 B호(선장 37살 D씨 등 16명)는 일명 쌍끌이로 불리는 쌍타망(雙拖網) 어선들로 2척이 자루그물을 동시에 끌어 바닷고기를 잡는 방식으로 쌍타망 조업이 금지된 해역에서 조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쌍타망(雙拖網) 어업방식은 다른 어종이 그물에 걸리는 혼획(混獲) 뿐 아니라 치어까지 포획 해 해양생태계에 악영향을 주기 때문에 허가 구역과 조업시기가 법으로 정해져 있다.

 

군산해양경찰서 박상식(총경) 서장은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대한민국 해경이 외국적 선박에 대한 단속을 지양하고 있다는 잘못된 내용들이 중국 현지에 전해지고 있다"며 "원천적으로 무허가 불법조업을 막는 차단경비를 우선적으로 시행해 불법행위 정황이 발견되면 검문ㆍ검색을 실시해 반드시 책임을 묻는 해상주권확립 및 어족자원 보호를 위해 엄중하게 처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나포된 중국어선이 추가 조사과정에 혐의를 인정하고 부과된 담보금을 납부할 경우 중국 측에 인계할 예정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unsan Coast Guard captured '2 illegal fishing Chinese ships'

Talks about 'Ssangta Net Fishing' at 100km southwest of Eocheongdo Island

 

Reporter Kim Hyun-jong

 

Two Chinese vessels that were illegally operated on the seas of the Korea-China Fisheries Agreement were captured by the sea and transported to Gunsan Port.

 

On the 27th, the Jeonbuk Gunsan Maritime Police Station said, "I captured two 219t-class Chinese ships (Dalian shipping and Ssangta network) illegally operated 100km southwest of Eocheong-do, Okdo-myeon, Gunsan-si at 10 pm on the last 26th and sent them to Gunsan Port."

 

It is reported that the captured Chinese ships are currently being tested for Corona 19 by health authorities in the sea area close to Gunsan Port, and the Coast Guard is planning to conduct all investigations at sea regardless of whether these crew members are confirmed.

 

The two ships pulling the net at the same time were captured by the sea by a pair of fishing boats called twin tame nets, A (Captain C and 17 people) and B (captain 37 and D and 16 people). He is accused of fishing in sea areas where the fishing of sea fish is prohibited.

 

In the twin-tape net fishing method, the permitted areas and fishing times are stipulated by law because other fish species catch fry as well as catch caught in the net, which adversely affects the marine ecosystem.

 

Head of Gunsan Maritime Police Department Park Sang-sik (Chief Officer) said, "In the aftermath of Corona 19, false information that the Korean coastline is refraining from cracking down on foreign ships has been transmitted to China." "The policy will be severely punished for the establishment of maritime sovereignty and the protection of fish stocks, whereby the investigation and search must be carried out when illegal activities are found."

 

On the other hand, if the arrested Chinese ship admits the charges during the further investigation and pays the levied mortgage, it will be handed over to the Chinese sid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공음면 학원농장… 청보리 넘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