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군산 앞바다 해양사고 '안전불감증' 여전
올 한해 209척 발생… 인적요인 주원인ㆍ인명피해는 감소
기사입력: 2020/12/29 [10:5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군산 앞바다에서 올 한 해 동안 발생한 해양사고 대부분 선박 종사자들의 부주의와 수상레저 활동객의 안전불감증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지난해에 비해 증가한 것으로 집계돼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 사진제공 = 군산해양경찰서                                                                                                                                             © 김현종 기자

 

 

 

 

 

 

전북 군산 앞바다에서 올 한 해 동안 발생한 해양사고 대부분 선박 종사자들의 부주의와 수상레저 활동객의 안전불감증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지난해에 비해 증가한 것으로 집계돼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군산해양경찰서는 "관내에서 발생한 해양사고는 모두 209척(1,140명)으로 지난해 169척(854명)보다 약 23.7%(22.7%)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와 반면, 사망ㆍ실종과 같은 인명피해는 시민들이 구조하는 수훈을 발휘하며 지난해 4명에서 올해 1명으로 감소했고 상대적으로 피해가 큰 6대 해양사고 역시 전년대비 약 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유형별로 살펴보면 ▲ 장비고장 표류 = 84척(505명) ▲ 스크루(Screw) 그물에 감김 = 25척(204명) ▲ 연료고갈 등 = 21척(77명) ▲ 충돌 및 접촉 = 21척(126명) ▲ 좌초ㆍ좌주(坐洲) = 18척(131명) ▲ 침수 = 13척(35명) ▲ 침몰 = 2척(3명) 등의 순이다.

 

선종별로는 어선이 90척(34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 레저보트 = 66척(254명) ▲ 낚시어선 = 22척(390명) ▲ 예부선 = 12척(22명) ▲ 화물선 = 5척(79명) 순으로 집계됐다.

 

또, 낡은 선박을 제때 수리하지 않는 정비 불량ㆍ운항부주의ㆍ화기취급 부주의ㆍ배터리 방전ㆍ연료부족 등 인적요인이 주요 원인으로 꼽혔다.

 

특히, 레저보트로 대표되는 수상레저기구 사고는 2014년까지 전체사고의 10% 정도에 불과했으나 꾸준하게 증가해 올해는 30%까지 늘었고 해상공사 증가로 예부선 사고도 지난해에 비해 25%(12척 → 15척) 증가했다.

 

이 밖에도,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해역을 특별관리 대상으로 지정해 현장에 도착한 구조대응 평균시간은 2016년 6.4분을 기록했으나 지난해 4.75분으로 단축한데 이어 올해는 3.1분 만에 구조 활동을 펼쳤다.

 

군산해양경찰서 박상식(총경) 서장은 "해양사고 방지를 위해서는 출항 전 반드시 장비점검을 실시하고 무리한 조업 및 항해를 삼가는 등 종사자 스스로 안전의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2021년에는 해양사고 예방에 더욱 주력하는 동시에 현장 구조능력 향상 및 해양종사자 안전사고 경각심을 높이는 다양한 대책을 추진해 해양사고를 줄여나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Maritime accident off the coast of Gunsan, 'safety insensitivity' still

209 ships occurred this year... Human factors Main cause and human injury decrease

 

Reporter Kim Hyun-jong

 

Most of the marine accidents that occurred during this year off the coast of Gunsan, Jeollabuk-do are counted to have increased compared to last year due to a combination of carelessness of ship workers and safety insensitivity of water leisure activities, and special attention is required.

 

The Gunsan Maritime Police Station announced on the 29th that "the total number of marine accidents that occurred in the building was 209 ships (1,140 people), an increase of about 23.7% (22.7%) from 169 ships (854) last year."

 

On the other hand, injuries such as deaths and disappearances were shown to have decreased from 4 last year to 1 this year as citizens showed their rescue service, and the 6 major marine accidents with relatively high damage also decreased by 4%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By type of accident, ▲ equipment failure drift = 84 ships (505 people) ▲ screwed in net = 25 ships (204 people) ▲ fuel exhaustion = 21 ships (77 people) ▲ collision and contact = 21 ships (126 people) People) ▲ Stranded and left (坐洲) = 18 ships (131 people) ▲ flooded = 13 ships (35 people) ▲ sinking = 2 ships (3 people).

 

By ship type, fishing boats were the most with 90 (347 people) ▲ leisure boat = 66 (254 people) ▲ fishing boat = 22 (390 people) ▲ tugboat = 12 (22 people) ▲ cargo ship = 5 ( 79 people).

 

In addition, human factors such as poor maintenance, negligence in operation, negligence in handling fire, battery discharge, and shortage of fuel were cited as the main causes.

 

In particular, accidents with water leisure equipment, represented by leisure boats, accounted for only 10% of all accidents until 2014, but steadily increased to 30% this year, and due to the increase in offshore construction, 25% (12 vessels → 15 ships) increased.

 

In addition, the average time for rescue response arriving at the site by designating a sea area with frequent accidents as a target for special management recorded 6.4 minutes in 2016, but was shortened to 4.75 minutes last year, followed by rescue activities in 3.1 minutes this year.

 

"In order to prevent maritime accidents, the head of the Gunsan Maritime Police Station must inspect equipment before departure and refrain from unreasonable fishing and voyages. Safety awareness is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He added, "In 2021, we will do our best to reduce marine accidents by focusing more on the prevention of marine accidents, while promoting various measures to improve the on-site rescue capability and raise awareness of safety accidents for marine worker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롯데백화점 전주점 '함씨네콩식품' 특판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