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시, 긴급 돌봄 체계 운영
A 어린이집… '교사ㆍ원생ㆍ가족 등 15명 코로나 확진' 여파
기사입력: 2020/12/29 [13: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이 29일 긴급 비대면 브리핑을 열고 최근 지역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코로나19가 원내 집단감염으로 이어지는 심각한 상황이 발생하자 확산 사태를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30일 0시부터 내년 1월 12일까지 2주간 3단계에 준하는 긴급 돌봄 체계 운영 등을 담은 방역수칙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시가 지역의 한 어린이집에서 집단으로 발생한 코로나19 감염 사태를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30일 0시부터 내년 1월 12일까지 2주간 3단계에 준하는 긴급 돌봄 체계를 운영한다.

 

또, 보육 교직원과 종사자 등 1,707명을 대상으로 선제적 검사에 착수하는 동시에 어린이집 특별활동 및 212대의 차량 운영도 전면 중단 조치를 내렸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29일 긴급 비대면 브리핑을 열고 최근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코로나19가 원내 집단감염으로 이어지는 심각한 상황이 발생함에 따라 방역수칙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정 시장은 "이번 집단감염으로 어린이들까지 대거 확진 판정을 받는 안타까운 사례가 발생했다"며 "가족 돌봄 휴가를 얻기 어려운 맞벌이 가정이나 장애ㆍ임신ㆍ입원ㆍ간병 등 특별한 사유가 있어 돌봄이 어려운 경우를 제외하고 아이의 안전을 위해 당분간 불편하더라도 가정에서 돌봐줄 것"을 권고했다.

 

아울러 "나 하나쯤 괜찮겠지라는 마음을 버리고 답답하더라도 내 가족과 이웃을 위해 모임ㆍ회식 자제 및 거리두기와 반드시 마스크 착용 등의 생활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고 덧붙였다.

 

또한 "어린이집 휴원으로 돌봄 공백이 발생한 가정을 위해 전문교육을 이수한 아이돌보미가 가정으로 찾아가 1대1로 아동을 보살피는 돌봄 서비스를 확대 시행하겠다"며 "이 서비스는 야간 및 공휴일을 포함, 연중 24시간 운영되며 부모님이 원하는 시간에 필요한 만큼. 이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 한 해 동안 마치 살얼음판을 걷는 듯 아슬아슬하게 이어져 온 코로나 정국이 지속되고 있지만 원광대병원과 열린문기도원 집단감염 사례도 시(市)의 비상 대응체계를 뚫지 못하고 차단됐다"며 "코로나19에 취약한 영유아가 좀 더 안전한 보육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더욱더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혹시 '발열ㆍ목 아픔ㆍ기침ㆍ근육통'과 같은 의심 증세가 있을 때 스스로 감기라고 생각하지 말고 즉시 보건소를 찾아 검사받을 것을 요청한다"며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누구나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대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익산의 한 가정형 어린이집 원장과 교사 등 2명이 지난 28일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29일 또 다른 교사 4명과 교사 가족 3명 및 1~3세 원생 6명 등 모두 1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어린이집 원장과 교사는 발열 등의 최초 의심 증상이 나타나자 자발적으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후 보건당국이 접촉자 221명을 전수 검사한 결과 해당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는 총 15명으로 늘었다.

 

보건당국은 어린이집 교사의 가족이 먼저 감염된 이후 해당 교사에 의해 어린이집 내부로 바이러스가 전파된 것으로 추정하고 정밀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1차 역학조사 결과, 40대 교사인 A씨가 24일 기침 등의 최초 증세 발현에 앞서 배우자와 자녀 등 3명이 지난 21일부터 오한ㆍ몸살ㆍ감기 기운 등의 증상이 나타났던 것을 확인하고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휴대폰 GPSㆍ카드사용내역ㆍ방문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정확한 이동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하는 감영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

 

해당 어린이집은 원장을 포함해 교사 8명ㆍ20명의 원생이 등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익산지역은 188개소의 어린이집이 분포돼 있으며 교직원과 종사자 1,707명ㆍ원생 3,055명이 등원하고 있고 현재 3,012명의 아동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에 노출될 것을 우려해 등원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City, operates an emergency care system equivalent to three steps

A Daycare center... Aftermath of corona confirmed by 15 people including teachers, students, and family

 

Reporter Kim Hyun-jong

 

In order to early block the corona19 infection that occurred as a group at a daycare center in Iksan, Jeollabuk-do, we will operate an emergency care system equivalent to three stages for two weeks from 00:00 on the 30th to January 12th next year.

 

In addition, it initiated a preemptive inspection of 1,707 people, including childcare faculty and employees, while also taking measures to halt special daycare activities and operation of 212 vehicles.

 

Iksan Mayor Jeong Heon-yul held an emergency non-face-to-face briefing on the 29th, and announced measures to strengthen quarantine regulations as a serious situation occurred in which Corona 19, which recently occurred in a daycare center, led to collective infection in the hospital.

 

At this meeting, Mayor Jung said, "There has been a regrettable case where even children are diagnosed with a large number of children due to this group infection." Except in difficult cases, for the safety of the child, even if it is uncomfortable for a while, take care of it at home."

 

In addition, he added, "Even if I abandon my feelings that I'll be okay with myself and feel frustrated, please strictly follow the rules of life prevention such as refraining from meetings and drinking sessions for my family and neighbors, keeping distance, and wearing a mask."

 

In addition, he added, “For families who have had a care gap due to the closure of the daycare center, we will expand the care service for child caregivers who have completed professional education to visit their homes to take care of children on a one-to-one basis.” Hours are operated, and parents can use as many times as they want,” he explained.

 

In particular, "Corona 19, which has been continuing this year as if walking on a thin ice plate, continues, but the cases of group infection at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and Open Door Prayer Center have also been blocked without breaking through the city's emergency response system." He promised, "We will take care more carefully so that infants and toddlers who are vulnerable to living in safer childcare environments.

 

Finally, "If you have any suspicious symptoms such as'fever, sore throat, cough, muscle pain,' don't think that you have a cold, and ask for an immediate visit to a public health center to be tested." We are waiting to do it."

 

On the other hand, two people, including the head of a family day care center in Iksan and a teacher, were confirmed on the 28th, and on the 29th, another 13 people, including 4 other teachers, 3 teachers' families, and 6 students aged 1~3, were further positively determined. Received.

 

When the first suspected symptoms such as fever appeared, the head of the daycare center and the teacher voluntarily visited the screening clinic of the public health center and collected samples, and as a result, they were confirmed as a result. It increased to 15 people.

 

The health authorities estimate that the virus was spread into the daycare center by the teacher after the family of the daycare center teacher was infected first, and is conducting a detailed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As a result of the first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Mr. A, a teacher in his 40s, confirmed that three people, including spouses and children, had developed symptoms such as chills, body aches, and cold from the 21st prior to the first symptoms such as coughing on the 24th. It is tracking the Gamyeong route, which identifies accurate movement lines and contacts through mobile phone GPS, card usage history, and closed circuit (CCTV).

 

It was confirmed that the daycare center had 8 teachers and 20 students, including the director.

 

In the Iksan area, 188 daycare centers are distributed, and 1,707 faculty and staff and 3,055 natives are attending the hospital, and 3,012 children are currently not hospitalized for fear of being exposed to the Corona 19 virus infec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공음면 학원농장… 청보리 넘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