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군산해경… 음주운항 단속 '강화’
14일까지 해ㆍ육상에서 입체적 일제단속 실시
기사입력: 2021/02/03 [11:1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군산해경이 '코로나19 감염증 장기화 여파로 해상 음주운항 단속을 하지 않는다'는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기 위해 설 명절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는 14일까지 해ㆍ육상에서 일제단속을 실시한다.   【 군산해양경찰서 전경 및 박상식(총경 서장】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해경이 '코로나19 감염증 장기화 여파로 해상 음주단속을 하지 않는다'는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기 위해 설 명절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는 14일까지 해ㆍ육상에서 일제단속을 실시한다.

 

전북 군산해양경찰서는 "지난해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음주운항 일제단속을 최소화했지만, 예년과 비슷한 수준의 음주사례가 적발되는 등 음주운항이 근절되지 않고 있다"며 "오는 4일부터 14일까지 음주운항 일제단속을 벌일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특히, 올 설 연휴기간을 전ㆍ후로 사고 발생을 최대한 억제하는 동시에 음주운항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통항하는 선박 및 주요 항ㆍ포구를 중심으로 계도활동을 강화하고 해상에서 음주여부가 확인되면 현장에서 즉시 단속할 방침이다.

 

아울러, 해상교통관제센터(VTS)가 음주운항 의심 선박을 발견하면 경비함정이 출동해 음주여부를 확인하고 각 항ㆍ포구에서 불시 음주측정을 실시하는 해ㆍ육상 입체적 단속이 이뤄진다.

 

박상식(총경) 군산해양경찰서장은 "음주운전 단속 강화와 상관없이 술을 마시고 운항에 나서는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홍보 역시 강화하겠다"며 "무관용 원칙에 따라 '음주운전은 반드시 단속 된다'는 인식이 퍼질 수 있도록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찰의 음주단속은 피할 수 있더라도 사고는 피할 수 없다"며 "개인은 물론 가정ㆍ사회까지 파괴하는 중대한 범죄인 음주운전 척결을 위해 의심선박을 발견할 경우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해상 음주운항 처벌규정 강화에 따라, 혈중 알코올농도 ▲ 0.03% 이상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 ▲ 0.08% 이상 1년 이상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상 2천만원 이하 벌금 ▲ 0.2% 이상의 경우 2년 이상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상 3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각각 처해진다.

 

수상레저기구는 0.03% 이상일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지난 3년간 해경에 단속된 음주운항 선박은 연평균 4척으로 집계됐지만 과거 어선이나 해상공사 작업선의 음주운항이 많았다면 최근 개인 레저보트 음주 조종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unsan Seaview… 'Strengthening' crackdown on drinking operations

Three-dimensional Japanese crackdown at sea and on land until the 14th

 

Reporter Kim Hyun-jong

 

In order to correct the misconception that the coastal police'will not crack down on drinking alcohol at sea due to the prolonged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infection', a crackdown will be conducted on the sea and onshore until the 14th, the last day of the Lunar New Year holiday.

 

The Jeonbuk Gunsan Maritime Police Department said, "Last year, we minimized the crackdown on drinking operations due to concerns of corona 19 infection, but drinking operations are not eradicated, such as a similar level of alcohol use as in previous years." He announced on the 3rd that he plans to crack down on the Japanese colonial rule.

 

In particular, to prevent accidents before and after the Lunar New Year holidays as much as possible, and to increase awareness of drinking operation, strengthen guidance activities centered on vessels passing through and major ports and ports, and immediately crack down on site when drinking is confirmed at sea. I plan to do it.

 

In addition, when the Marine Traffic Control Center (VTS) finds a vessel that is suspected of drinking alcohol, a security ship is dispatched to check whether it is drinking, and a three-dimensional crackdown on marine and land is carried out in each port and port to measure alcohol consumption.

 

Gunsan Maritime Police Chief Park Sang-sik (Chief Officer) said, "We will also strengthen publicity so that the act of drinking and sailing does not occur regardless of the enforcement of the crackdown on drinking and driving." We will respond strictly so that it can spread,” he said.

 

He said, "Even if the police crackdown on drinking alcohol can be avoided, accidents cannot be avoided," he said. "If you find a suspicious ship to combat drunk driving, a serious crime that destroys not only individuals but also the family and society, he will report it."

 

On the other hand, in line with the strengthening of the regulations on maritime drinking operations last year, blood alcohol concentration ▲ imprisonment for not less than 0.03% for one year or less than 10 million won ▲ imprisonment for not less than 0.08% for one year to two years, or a fine of 10 million to 20 million won ▲ In case of more than 0.2%, they will be punished by imprisonment for 2 years or more and 5 years or less or fines of 20 million won or more and 30 million won or less.

 

If the water leisure organization exceeds 0.03%, it will be punished by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one year or a fine of not more than 10 million won.

 

In the past three years, the number of vessels that have been cracked down by the coastal police on average was four per year.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병바위ㆍ두암초당 '비대면 안심관광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