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남원 국립공공의대 설립 챌린지 '확산'
순창군의회 신용균 의장 "보건의료서비스 질 개선" 기대
기사입력: 2021/02/17 [18:0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구윤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순창군의회 신용균 의장이 지난 16일 '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을 활용한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 반드시 남원 추진' 이라는 챌린지 구호를 들고 "남원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 챌린지"에 동참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순창군청                                                                                                                                                   © 구윤철 기자

 

 

 

 

 

 

전북 순창군의회 신용균 의장이 지난 16일 '남원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 챌린지'에 동참했다.

 

이 챌린지는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공공의료체계 확립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정치인들과 의료계 반발로 국립공공의대 설립이 지지부진한 상황에 돌파구를 찾기 위해 남원시의회에서 시작됐다.

 

신용균 의장은 '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을 활용한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 반드시 남원 추진' 이라는 챌린지 구호를 들고 있는 사진을 SNS에 게시한 뒤 "공공의대 설립은 낙후된 지역의 보건의료서비스 질을 개선함으로써 지역 간 격차를 해소하고 균형 발전의 초석이 될 수 있다"며 "남원 국립공공의대 설립이 조속히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8년 3월에 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 49명을 활용한 남원 국립공공의료대학 설립이 추진돼 왔지만 일부 정치인과 의료계의 반발 등으로 3년이 된 지금까지 추진 성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는 등 전북에서 조차 관심도가 낮아진 상황으로 공공의대 유치를 위한 새로운 붐을 조성할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모든 국민이 건강하고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보편적 공공보건의료 정책이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안군의회 문찬기 의장으로부터 지명을 받아 챌린지에 동참한 순창군의회 신용균 의장은 다음 참여자를 지명하지 않는 형식으로 마무리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amwon National University of Public Medicine Establishment Challenge 'Proliferation'

Sunchang-gun Council Chairman Shin Yong-gyun expects "improving health care service quality"

 

Reporter Yoon-cheol Koo

 

On the 16th, Shin Yong-gyun, chairman of the Jeonbuk Sunchang-gun Council, participated in the'Namwon National Public Health College Establishment Challenge'.

 

This challenge was started in Namwon City Council to find a breakthrough in the situation where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Public Medical University was sluggish due to opposition from some politicians and the medical community despite the need to establish a public medical system during the Corona 19 incident.

 

Chairman Shin Yong-gyun posted a photo on social media holding the challenge slogan,'The establishment of a national public health college using the closed Seonam University medical school garden must be promoted to Namwon', and then "Establishment of a public medical school improves the quality of health care services in underdeveloped areas. By doing so, it can bridge the gap between regions and become a cornerstone for balanced development," he said. "I hope that the establishment of Namwon National Public Medical University will take place soon."

 

At the same time, "The establishment of Namwon National Public Medical University has been promoted using 49 students from Seonam University medical school, which was closed in March 2018. He added that there is a need to create a new boom in order to attract public medical schools as the interest level has declined even in.

 

"I look forward to the establishment of a universal public health care policy that allows all citizens to lead healthy and safe lives."

 

Meanwhile, Sunchang-gun Council Chairman Shin Yong-gyun, who participated in the challenge after receiving a nomination from Buan-gun Council Chairman Chan-gi Moon, ended in the form of not nominating the next participan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병바위ㆍ두암초당 '비대면 안심관광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