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국립임실호국원 '임시 종이유골함' 배포
국가유공자 영현 봉송용… 불필요한 장례비용 지출 방지
기사입력: 2021/02/22 [11:0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립임실호국원은 유가족들의 편익을 제공하기 위해 국립묘지에 안장될 국가유공자의 영현 봉송용 종이유골함을 지난 18일 서남권 추모공원을 시작으로 호남권 보훈관서 및 승화원 21개소에 배부한다. / 사진제공 = 국립임실호국원                                                                                                                                                           © 김현종 기자

 

 

 

 

 

국립임실호국원은 유가족들의 편익을 제공하기 위해 국립묘지에 안장될 국가유공자의 영현 봉송용 종이유골함을 호남권 보훈관서 및 승화원 21개소에 배부한다.

 

이번에 배포될 종이 유골함은 국립묘지에 안장 예정인 국가유공자 사망시 화장 이후 국립묘지로 봉송할 때까지 임시로 사용하는 유골함으로 정식안장용에 이관 된 후 폐기된다.

 

20×20×20cm 규격의 종이로 제작된 영현 봉송용 임시유골함은 각 지방 보훈관서와 지역별 화장장에서 유가족이 안장 신청과 동시에 지급받을 수 있다.

 

국립임실호국원 김덕석 원장은 "법에 따라 국가가 무상으로 제공하는 규격 유골함 만을 사용하고 있다"며 "이를 모르는 일부 유가족들이 고가의 유골함을 따로 구입한 뒤 국립묘지 안장 후 폐기하는 문제점이 있어 불필요한 장례비용 지출 방지 및 폐기에 따른 환경훼손 방지를 위해 연차 사업으로 종이 유골함을 배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속적으로 국가유공자의 예우 증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istributed 'Temporary Paper Ashes Box' to the National Imsil Bureau

Younghyeon Bong-yong, a national merit... Avoid unnecessary funeral expenses

 

Reporter Kim Hyun-jong

 

In order to provide the benefits of the bereaved families, the Imsil National Guard distributes paper remains for the delivery of the honorables of national merit to be buried in the national cemetery to 21 veterans offices and seunghwawons in the Honam area.

 

The paper ashes to be distributed this time will be transferred to the official saddle box and discarded after cremation in the event of the death of a national merit who is scheduled to be buried in the national cemetery until it is delivered to the national cemetery.

 

Temporary ashes made of paper of 20×20×20cm size can be provided at the same time as the saddle application by the bereaved family at each local veterans office and at cremation centers for each region.

 

Director Kim Deok-seok of the National Imsil Hogukwon said, "According to the law, we only use standard remains provided by the state for free." Paper remains are distributed as an annual project to prevent expenditure and environmental damage caused by disposal.”

 

He added,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improve the courtesy of national meri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누에타운 '파랑새' 공간 연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