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일반
국민연금공단 '납부 예외 6월까지' 연장
2~6월분 연금보험료 대상… 연체금 징수예외 조치 등
기사입력: 2021/02/26 [12:1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민연금공단이 지난 1월부터 3개월간 한시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연금보험료 납부예외' 및 '연체금 징수예외' 조치를 오는 6월까지 연장한다.  (코로나19 관련 연금보험료 납부예외 신청절차)  / 도표제공 = 국민연금공단     © 김현종 기자

 

 

 

 

 

 

국민연금공단이 3개월간 한시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연금보험료 납부예외' 및 '연체금 징수예외' 조치를오는 6월까지 연장한다.

 

26일 국민연금공단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국민연금 가입자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난 1월부터 소득이 감소한 가입자에게 1월분~3월분 보험료에 한해 부담완화 조치를 적용하고 있으나 3개월 더 연장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납부 예외제도는 사업 중단 또는 휴직 등 소득이 없는 경우에 신청할 수 있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한시적인 조치로 소득이 감소한 경우에도 최대 5개월(2021년 2~6월분) 납부예외 신청이 가능하다.

 

또, 연금보험료 징수예외 조치로 보험료를 미납한 경우에도 별도 신청 없이 연체금을 면제받을 수 있다.

 

연체금 징수예외는 재해 등으로 연금보험료를 납부기한 내에 납부하지 않아 연체금이 발생한 경우 이를 징수하지 않는 제도로 신청여부와 상관없이 6개월 분(2월~3월) 연금보험료 연체금에 대해 일괄 징수예외 처리할 예정이다.

 

적용 대상은 올 2월분에서 6월분까지 연금보험료며 신청 기한은 해당 월 다음달 15일까지다.

 

올해 이미 연금보험료 납부예외를 신청한 사람도 추가로 신청하면 6월분까지 납부예외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사업장가입자는 소득이 감소하고 근로자가 동의한 경우, 사용자가 국민연금공단 지사를 방문하거나 팩스 및 우편 등의 방법으로 신청하면 된다.

 

지역가입자는 소득이 감소한 가입자 본인이 신청하면 납부예외가 인정된다.

 

또한, 소득이 감소해 보험료를 낮게 납부하고자 할 경우 납부예외 대신 기준소득월액(20% 이상 변경된 경우 가능) 변경을 통해 낮은 보험료를 납부할 수 있다.

 

다만, 납부 예외기간은 가입 기간으로 인정되지 않아 노후에 받는 연금액이 감소될 수 있고 추후 납부신청은 가능하나 본인이 연금보험료 전액을 부담해야 하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국민연금공단 콜센터 및 전국 지사를 통해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국민연금공단 김용진 이사장은 "이번 3개월 추가 연장조치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힘든 시기를 버티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ational Pension Service 'Payment exception until June' extension

Eligible for pension premiums for February-June… Exemption from collection of arrears, etc.

 

Reporter Kim Hyun-jong

 

The National Pension Service's 'Pension Insurance Premium Payment Exception' and'Arrears Collection Exception' measures, which are temporarily enforced for three months, will be extended until June.

 

On the 26th,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said, "In order to relieve the burden of national pension subscribers due to the re-proliferation of Corona 19, we are applying burden relief measures only to insurance premiums for January-March for subscribers whose income has decreased since January, but extended it by 3 months I decided to do it," he said.

 

You can apply for the payment exception system when there is no income, such as business interruption or leave of work, but you can apply for a payment exception for up to 5 months (February to June 2021) even if your income has decreased due to temporary measures due to COVID-19.

 

In addition, even if the premium is not paid as an exception to the collection of pension premiums, arrears can be exempted without a separate application.

 

The overdue collection exception is a system that does not collect arrears due to non-payment of pension insurance premiums due to an accident, etc. I plan to do it.

 

Eligible for pension premiums from February to June of this year, and the deadline for application is the 15th of the month following the month.

 

Those who have already applied for the pension premium payment exception this year can extend the payment exception period until June if they additionally apply.

 

If the employer has decreased income and the worker agrees, the employer can apply for it by visiting the branch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or by fax or mail.

 

Local subscribers are exempted from payment if they apply for a reduced income.

 

In addition, if you want to pay a lower premium due to a decrease in your income, you can pay a lower premium by changing the monthly base income (available when a change of 20% or more) instead of the payment exception.

 

However, because the payment exception period is not recognized as a subscription period, the amount of pension received in retirement may be reduced. You can apply for payment at a later date.

 

For other details, please contact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call center or branch offices across the country for guidance.

 

Kim Yong-jin, chairman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said, "We will do our best to promote this extra 3 months to help small businesses suffering from business difficulties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outbreak."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롯데백화점 전주점 '함씨네콩식품' 특판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