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 미륵사지 '가마터 보호각' 새 단장
현대적 디자인으로 교체… 3일부터 일반에 공개
기사입력: 2021/03/03 [10: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내에서 가장 크고, 가장 오래된 석탑(국보 제11호)을 품고 있는 전북 익산 미륵사지 내 '가마터 보호각'이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ㆍ관리사업 일환으로 새롭게 단장을 마치고 3일부터 일반에 공개됐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국내에서 가장 크고, 가장 오래된 석탑(국보 제11)을 품고 있는 전북 익산 미륵사지 내 '가마터 보호각'이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 일환으로 새롭게 단장을 마치고 3일부터 일반에 공개됐다.

 

새로 단장한 보호각은 기존 벽과 지붕을 없애고 진회색 금속판으로 건물 전체를 감싸는 등 근처에 소나무를 심어 유적 경관과 조화를 이루게 했다.

 

또 기존 난간과 금속 창살은 투명 유리창으로 교체하고 전시 소개 안내판을 설치해 방문객이 가마를 더 자세하게 살펴볼 수 있도록 하는 등 가마의 보존을 위해 환기시설도 보완됐다.

 

가설 건물이던 기존 보호각이 한층 더 세련된 건축물로 새롭게 단장된 만큼, 유적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진 모습과 관람 편의시설 설치로 관광객들이 한층 편리하게 문화재 관람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문화재청과 익산시는 기대하고 있다.

 

익산시 역사문화재 배석희 과장은 "지속적으로 문화재 보호시설이 문화재 고유의 성격을 유지하면서 관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디자인 구성 반영 및 설치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 미륵사는 백제 무왕(600~641) 시기에 창건돼 1600년대까지 유지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가마터는 조선시대 기와 가마터로 미륵사에서 기와를 자체 공급하기 위해 만든 것으로 파악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Mireuksaji 'Gamater Protection Gak' renovated

Replaced with a modern designOpen to the public from the 3rd

 

Reporter Kim Hyun-jong

 

The 'Gamater Protection Gak' in Mireuksaji in Iksan, Jeollabuk-do, which holds the largest and oldest stone pagoda in Korea (National Treasure No. 11), was newly renovated as part of the preservation and management project for the core ruins of King Baekje and was opened to the public from the 3rd.

 

The newly refurbished protection angle has removed the existing walls and roofs, and planted pine trees nearby, such as covering the entire building with dark gray metal plates, to harmonize with the ruins landscape.

 

In addition, ventilation facilities have been supplemented to preserve the kiln, such as replacing the existing railing and metal grate with transparent glass windows, and installing an exhibition information board so that visitors can see the kiln in more detail.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nd Iksan City are looking forward to the fact that the existing protection angle, which was a temporary building, has been newly renovated into a more sophisticated structure, and the appearance of a natural harmonization with the ruins and the installation of viewing convenience facilities will enable tourists to visit cultural properties more conveniently.

 

Seok-hee Bae, manager of Iksan City's historical and cultural property, said, "We will do our best to reflect and install the design composition so that the cultural property protection facility can be useful for viewing while maintaining the unique character of cultural property.

 

Meanwhile, Iksan Mireuksa Temple was founded during the period of King Mu of Baekje (600~641) and is known to have been maintained until the 1600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공음면 학원농장… 청보리 넘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