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순창, 평남지구 '농촌새뜰마을' 공모 선정
국비 12억원 확보… 2024년까지 연차 사업으로 추진
기사입력: 2021/03/08 [17:2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순창군 '적성 평남지구'가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전위원회와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2021년 농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 사업인 농촌새뜰마을 대상지로 최종 선정돼 국비 12억원을 확보해 군 재정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 사진제공 = 순창군청                                                                                                                            © 이요한 기자

 

 

 

 

 

 

전북 순창군 '적성 평남지구'가 농촌새뜰마을 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돼 개발에 따른 군 재정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8일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전위원회와 농림축산식품부가가 주관한 2021년 농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 사업 공모는 전국 지자체 152개 마을이 응모한 가운데 80개 지구가 최종 선정됐다.

 

순창군은 1차 전북도 현장평가와 2차 균형위 서면ㆍ대면평가 절차를 거쳐 최종 선정됐으며 7년 연속 주택정비 등 4개 분야에 19억원 상당의 국비를 확보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적성 평남지구는 지난해 집중호우로 전체 가구 48가구 가운데 무려 38가구가 침수 피해를 입었으며 ▲ 공, 폐가 20% ▲ 30년 이상 주택 62.5% ▲ 슬레이트 주택 77% 등 생활환경이 매우 취약해 재해ㆍ안전ㆍ위생 등 생활환경 개선이 지역 현안 사업으로 대두됐다.

 

순창군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4년간 추정사업비 18억7,700만원(국비 12억6,900만원ㆍ도비 1억3,900만원ㆍ군비 3억2,400만원ㆍ자부담 1억4,500만원)을 투입, 연차별로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오는 31일까지 세부사업에 대한 사업비가 최종 확정되면 기본계획 수립 및 세부설계 용역 등 행정절차를 이행한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평남 지역 주민들의 요구에 맞게 맞춤형 패키지로 지원해 삶터ㆍ일터ㆍ쉼터가 있는 평온한 마을로 돌아갈 수 있도록 새롭게 탈바꿈시켜 삶의 질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unchang, Jeokseong Pyeongnam District Selected as 'Rural Saetul Village'

Secured 1.2 billion won in national expenditure… Promoted as an annual project by 2024

 

Reporter Lee Yohan

 

Jeokseong Pyeongnam District, Sunchang-gun, Jeollabuk-do, was finally selected as the target site for the rural Saetul Village project, thereby reducing the military's financial burden from the development.

 

On the 8th, 80 districts were selected from among 152 villages nationwide for the 2021 competition for living conditions remodeling in vulnerable rural areas, organized by the Presidential Committee on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Sunchang-gun was finally selected through the first Jeonbuk-do field evaluation and the second balance committee's written and face-to-face evaluation procedures, and achieved a feat of securing government expenses worth 1.9 billion won in four areas, including housing maintenance for seven consecutive years.

 

In the Jeokseong Pyeongnam District, a whopping 38 out of 48 households were inundated due to a torrential rain last year. ▲ 20% of empty and abandoned houses ▲ 62.5% of houses over 30 years old ▲ 77% of slate houses. ㆍImprovement of living environment such as sanitation has emerged as a local pending project.

 

Sunchang-gun has a policy to promote the project annually by investing an estimated project cost of 1.87 billion won for the four years from this year to 2024 (national cost of 1,268,000,000 won, government expense of 139 million won, military expenditure of 324 million won, self-paying of 145 million won). to be.

 

In particular, when the project cost for detailed projects is finalized by the 31st,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basic plan establishment and detailed design services will be implemented.

 

Hwang Sook-ju, the head of Sunchang-gun, said, "We will improve the quality of life by transforming it into a new village where we can return to a peaceful village with a place of living, work, and shelter by providing customized packages to meet the needs of the residents of the Pyeongnam reg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병바위ㆍ두암초당 '비대면 안심관광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