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창룡 경찰청장 '전북 치안현장' 방문
도청 방문해 '자치경찰제' 논의ㆍ성매매업소 '완전 폐쇄 협력' 약속
기사입력: 2021/03/09 [16:5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창룡(치안총감) 경찰청장이 지난해 7월 취임 이후 첫 번째로 9일 전북을 찾아 치안현장 곳곳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 사진제공 = 전북경찰청                   © 김현종 기자

 

▲  김창룡(치안총감ㆍ가운데) 경찰청장이 9일 전북경찰청 청사를 방문해 모든 의전과 격식을 내려놓고 직접 발걸음을 옮겨 마약범죄수사대 ▲ 반부패ㆍ경제범죄수사대 ▲ 사이버범죄수사대 업무 유공자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노고를 격려하는 치밀하고 세심한 행보를 구사했다.           【 진교훈(치안감ㆍ두 번째 줄 왼쪽) 전북경찰청장과 임상준(총경ㆍ두 번째 줄 오른쪽) 경무기획정보화장비과장이 청사를 안내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김창룡(치안총감) 경찰청장이 업무 유공자에게 표창장을 수여한 뒤 "도민과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든든한 이웃경찰ㆍ책임경찰ㆍ공감경찰로 '안전'이라는 기본권을 지켜내며 흔들림 없고 망설임 없는 선제적ㆍ예방적 활동으로 존경과 사랑받는 전북경찰이 돼 달라"는 당부의 말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전북경찰청에서 도청으로 자리를 옮긴 김창룡(치안총감ㆍ왼쪽) 경찰청장이 전국 시도지사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송하진(오른쪽) 지사와 환담을 나누며 4층 회의실로 이동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김창룡(치안총감ㆍ오른쪽) 경찰청장이 간담회에 앞서 전북도청 4층 회의실에서 송하진(왼쪽) 지사와 주먹을 인사를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김창룡(치안총감ㆍ왼쪽) 경찰청장이 전북도청 접견실에서 송하진(오른쪽) 지사와 오는 7월 전면시행을 앞두고 있는 자치경찰제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양 기관에서 추진하고 있는 상황을 공유하며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김창룡(치안총감ㆍ왼쪽) 경찰청장이 전주 서노송예술촌으로 자리를 옮겨 김승수(오른쪽) 시장과 함께 지난해 10월 제5회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 시상식에서 경찰청장 표창장을 받은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김승수(오른쪽) 전주시장이 김창룡(치안총감ㆍ가운데) 경찰청장과 진교훈(치안감ㆍ왼쪽) 전북경찰청장에게 "불법의 온상이었던 공간을 주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환경으로 만들어 범죄율을 낮춘 문화재생 사업인 선미촌의 변화는 두려움을 이겨내는 용기ㆍ지역 주민과 문화예술가들의 협력ㆍ여성인권이라는 관점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었다"고 설명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김창룡(치안총감ㆍ왼쪽) 경찰청장이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는 관(官) 주도의 전면적 개발방식이 아닌 점진적 기능전환 방식으로 시민과 함께 고민하며 추진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여성ㆍ아동ㆍ노인 등 사회적 약자가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민ㆍ관ㆍ경이 협력을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고 서노송예술촌 문화재생 사례가 전국을 넘어 세계적인 모델이 될 수 있도록 경찰도 역할을 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김창룡(치안총감) 경찰청장이 지난해 7월 취임 이후 첫 번째로 9일 전북을 찾아 치안현장 곳곳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창룡 청장은 모든 의전과 격식을 내려놓고 직접 전북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사이버범죄수사대 업무 유공자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노고를 격려하는 치밀하고 세심한 행보를 구사했다.

 

김 청장은 이 자리에서 "전라북도 광역수사대가 올해 신설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문을 연 뒤 "마약수사도 단순한 수사(Investigation)의 차원을 넘어 다양한 수법을 활용한 종합적인 개념의 수사인 작전(Operation) 차원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수사권 조정으로 경찰이 온전한 수사의 주체로 바로 설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만큼, 수사의 공정성 및 완결성을 높여 국민중심 책임수사가 실현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펼쳐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서 사건 검거 및 첩보입수 과정에 대한 보고를 받은 뒤 "'설마'라는 생각보다 '만약에, 사실이라면' 이라는 마음으로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사이버범죄수사대를 방문해 "'N번방 사건'과 같은 조직에서 성 착취영상물을 제작유포삭제 및 재 유포하는 과정의 메커니즘을 파악하고 와해시킨 큰 역할을 담당한 것은 사이버 범죄 수사대 직원들의 피와 땀의 성과일 것"이라며 "사이버 안전사이버 안전국 등 전 기능이 합심해 적극적으로 수사를 할 수 있도록 법적 제도 및 시스템이 뒷받침될 수 있도록 수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영상 속 지문에서 이미지를 추출하는 지문감식인 디지털 영상기법을 활용, 마약을 유통시킨 범인을 검거한 사례"를 소개한 뒤 "현재 최고 수준의 디지털 포렌식 수사기법자타공인 최고로 인정받는 가운데 사소한 것도 놓치지 않고 아이디어를 내는 사람그리고 시도하는 사람들 모두 뒷받침돼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격려했다.

 

끝으로 "도민과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든든한 이웃경찰책임경찰공감경찰로 '안전'이라는 기본권을 지켜내며 흔들림 없고 망설임 없는 선제적예방적 활동으로 존경과 사랑받는 전북경찰이 돼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북도청으로 자리를 옮겨 전국 시도지사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송하진 지사 등 도청 관계자와 환담 및 간담회를 갖는 시간을 통해 오는 7월 전면시행을 앞두고 있는 자치경찰제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양 기관에서 추진하고 있는 상황을 공유하는 등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 밖에도, 지난해 10월 제5회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 시상식에서 경찰청장 표창장을 받은 현장을 직접 살펴보기 위해 진교훈(치안감) 전북경찰청장김주원(경무관) 전주 완산경찰서장김승수 전주시장과 서노송예술촌을 방문해 물결서사(예술책방) 뜻밖의 미술관(예술작품 전시관) 노송늬우스박물관(마을사박물관) 등 성매매업소에서 문화예술 공간으로 탈바꿈한 현장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 청장은 이 자리에서 불법의 온상이었던 공간을 주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환경으로 만들어 범죄율을 낮춘 문화재생 사업을 공유하는 등 현재 일부(7개소)가 남아있는 성매매업소의 완전 폐쇄를 위해 협력을 약속했다.

 

특히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는 관() 주도의 전면적 개발방식이 아닌 점진적 기능전환 방식으로 시민과 함께 고민하며 추진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앞으로도 여성아동노인 등 사회적 약자가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민경이 협력을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고 서노송예술촌 문화재생 사례가 전국을 넘어 세계적인 모델이 될 수 있도록 경찰도 역할을 하겠다"고 언급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선미촌의 변화는 두려움을 이겨내는 용기지역 주민과 문화예술가들의 협력여성인권이라는 관점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었다""앞으로도 선미촌 2.0 문화재생 사업을 지속적을 추진해 모두가 찾고 싶은 공간으로 거듭나게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창룡 경찰청장의 이날 서노송예술촌 방문은 지난해 10월 제5회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 시상식에서 경찰청장 표창장을 받은 현장을 직접 살펴보기 위한 취지가 담겼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hief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Kim Chang-ryong visits the 'Jeonbuk security site'

Visit the provincial office to discuss the self-governing police system and promise cooperation to close prostitution establishments completely

 

Reporter Kim Hyun-jong

 

Kim Chang-ryong (Supervisor of Public Security) had the first time since his inauguration in July last year to visit Jeonbuk on the 9th and look around the security sites.

 

On this day, Commissioner Kim Chang-ryong laid down all the rituals and formalities, and gave a citation to the Jeonbuk Police Agency drug criminal investigation unit anti-corruption and economic criminal investigation unit cyber criminal investigation unit, and made a detailed and meticulous move to encourage hard work.

 

Commissioner Kim said at this meeting, "I will try to establish a new Jeollabuk-do Metropolitan Investigation Unit this year," and then "Drug investigation is also a comprehensive investigation that uses various techniques beyond simple investigation. "We need to develop into the dimension of Operation)."

 

He said, "As the police can stand as the subject of a full investigation right through the adjustment of the investigative powers, we will make every effort to increase the fairness and completeness of the investigation so that the people-centered responsible investigation can be realized."

 

In addition, after receiving a report on the process of arresting the case and obtaining espionage from the anti-corruption/economic crime investigation unit, he stressed that "it will be necessary to confirm with the mind of'if it is true' rather than thinking of'no way'."

 

In addition, it was the blood of cyber criminal investigation team employees who played a major role in understanding and disrupting the mechanisms of the process of producing, distributing, deleting, and re-distributing sexually exploited video in organizations such as the "Bangbang N incident" by visiting the cyber criminal investigation team. It will be a result of sweat and sweat," he added, adding, "We will perform so that the legal system and system can be supported so that all functions such as the Cyber ​​Safety and Cyber ​​Safety Bureau can work together to actively investigate."

 

In addition, after introducing "a case of arresting a criminal who distributed a drug by using a digital imaging technique that extracts an image from a fingerprint in a video," "We need to make sure that the people who come up with ideas and those who try them all have to be supported so that they can achieve results without missing anything," he encouraged.

 

Lastly, he emphasized, "As a reliable neighboring police officer, a responsible police officer, and a sympathetic police officer in the nearest place to the citizens, I ask you to become a Jeonbuk police officer who is respected and loved through preemptive and preventive activities without shaking and without hesitation while protecting the basic right of'safety'." did.

 

After moving to the Jeonbuk Provincial Office, the two organizations are promoting the successful settlement of the self-governing police system, which is expected to be fully implemented in July, through meetings and meetings with provincial government officials such as Governor Ha-jin Song, who is in charge of the national provincial governor council. They formed a consensus by sharing the situation.

 

In addition, Jin Kyo-hoon (security supervisor) Jeonbuk Police Commissioner and Kim Joo-won (police officer) Jeonju Wansan Police Chief, Jeonju Mayor Seung-soo Kim and Seonosong Art Village to see the scene where the police officer received a citation at the 5th Korea Crime Prevention Awards ceremony in October last year Wave Narrative (art bookstore) Unexpected art museum (art exhibition hall) Nosong Nuius Museum (Maeulsa Museum).

 

Commissioner Kim made an environment where residents can live with peace of mind in a place that used to be a hotbed of illegality, and shared a cultural regeneration project that lowered the crime rate. Promised.

 

In particular, "The Seonosong Art Village project is significant in that it was promoted by thinking with citizens through a gradual functional conversion method rather than a comprehensive development method led by the government." For this, it is necessary to strengthen cooperation between the public and the public and the police, and the police will also play a role so that the case of cultural regeneration of the Seonosong Art Village can become a global model across the country."

 

Jeonju President Kim Seung-soo said, "The change in Seonmi Village was impossible without the perspective of courage to overcome fear, cooperation between local residents and cultural artists, and women's rights." I will make it reborn as a space."

 

On the other hand, Police Commissioner Kim Chang-ryong's visit to the Seonosong Art Village on this day was intended to directly examine the scene where he received the Commissioner's citation at the 5th Korea Crime Prevention Awards in October last year.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병바위ㆍ두암초당 '비대면 안심관광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