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무주반딧불시장 '문화관광형' 최우수
S등급 평가 5억원 확보…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 마련
기사입력: 2021/03/10 [10:3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무주반딧불시장 상인들의 노력이 뒷받침되면서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주관한 전국 문화관광형시장 육성 사업 1차(2020년)년도 추진 결과, 최고 등급인 'S'를 받아 최우수 시장으로 선정돼 사업비 5억원을 확보했다.                                                                                                                                                © 김현종 기자



 

 

 

전북 무주반딧불시장 상인들의 노력이 뒷받침되면서 전국 문화관광형시장 육성 사업 1(2020)년도 추진 결과, 최고 등급인 'S'를 받아 최우수 시장으로 선정돼 사업비 5억원을 확보했다.

 

지난해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여파에 따른 방역수칙 준수로 임시 폐장해 불황을 겪었지만 장기화 상황에 걸 맞는 비대면 상거래 플랫폼을 개발해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특히, 특산물 특화장터 및 체험하Go~! 장보Go~! 운영SNS 홍보특화 먹거리 개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해 시장 활성화를 도모한 부분이 높은 평가로 이어졌다.

 

2차 년도인 올해는 농특산물 공동판매장 등을 조성해 온오프라인 판매를 병행할 예정이다.

 

, 1차 년도에 추진한 사업을 기반으로 '별보Go~!, 장보Go~! 야시장'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추가로 기획해 진행한다.

 

아울러 전통시장 주차환경 개선(반딧불 복합주차타워 건립 - 주차장 외 주민편의시설 등) 사업 추진이 본격화될 예정으로 지역상권 활성화는 물론 지역커뮤니티와 여가활동 거점 탄생에 대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주관한 문화관광형시장 육성 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전국 30개 시장 가운데 무주반딧불시장이 1등을 한 것에 만족하지 않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선순환 기반 구축 등 올해 추진할 사업의 세심한 부분까지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밝혔다.

 

한편, 무주반딧불시장(장날 = 16)은 무주읍 장터로에 둥지를 틀고 있으며 각종 채소와 과일생필품을 판매하는 노점 등 150여 개 점포가 운영되고 있다.

 

어죽순대국밥보리밥장터국수 등이 대표 먹거리로 꼽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Muju Firefly Market 'Cultural Tourism Type' selected as the best

Securing 500 million won in S grade evaluationLaying the foundation for local economy activation

 

Reporter Kim Hyun-jong

 

With the efforts of merchants in the Jeonbuk Muju firefly market, as a result of promoting the nationwide culture and tourism type market development project in the first year (2020), it was selected as the best market by receiving the highest grade'S' and secured a project cost of 500 million won.

 

Last year, it was temporarily closed due to the quarantine regulations in the aftermath of the spread of the corona19 infectious disease, and suffered a recession.

 

In particular, a special market for agricultural and specialty products and experience Go~! Shopping Go~! The promotion of various programs such as operation, SNS promotion, and development of specialized foods led to a high evaluation of the promotion of the market.

 

In the second year, this year, a joint sales center for agricultural and specialty products will be established to conduct both online and offline sales.

 

Also, based on the projects promoted in the first year,'Separate report Go~!, Jangbo Go~! Various programs such as 'Night Market' are additionally planned and conducted.

 

In addition, the promotion of the traditional market parking environment improvement (firefly complex parking tower construction-resident convenience facilities other than parking lots) is scheduled to begin in earnest.

 

Hwang In-hong, head of Muju County, said, "Out of the 30 markets nationwide selected as the target of the Culture and Tourism-type Market Promotion Project organized by the Ministry of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es and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Corporation, the Muju Firefly Market won first place. We will take care of the meticulous parts of the business to be promoted this year, such as building the foundation," he said.

 

Meanwhile, the Muju Firefly Market (market day = 1st and 6th) has a nest in Jangteo-ro, Muju-eup, and there are over 150 stores, including stalls selling various vegetables, fruits, and daily necessities.

 

Eojuk, sundae soup, barley rice, and market noodles are considered representative food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푸르른 녹음에 '백일홍' 만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