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진교훈 전북경찰청장 '표창장' 수여
최주호 경위… 추락하는 여성, 주민과 이불로 받아 구조
기사입력: 2021/03/10 [16:1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진교훈(치안감ㆍ오른쪽) 전북경찰청장이 10일 전주 덕진경찰서 아중지구대를 방문해 여성이 언제 추락할지 모르는 긴박한 상황에 이불을 펼쳐 인명을 구조한 최주호(왼쪽) 경위(승후)에게 '표창장'을 수여한 뒤 흐뭇한 표정으로 노고를 격려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경찰청     © 김현종 기자

 

 

 

 

 

진교훈(치안감) 전북경찰청장이 10일 전주 덕진경찰서 아중지구대를 방문해 여성이 언제 추락할지 모르는 긴박한 상황에 이불을 펼쳐 인명을 구조한 최주호 경위(승후)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노고를 격려했다.

 

이날 진 청장은 "'국민의 생명신체 및 재산의 보호'는 경찰 본연의 임무이자 기본사명"이라며 "이번 사례처럼 먼저, 살피고(선찰 = 先察)사전에 위험요인을 제어(선제 = 先制)하고앞장서서 문제를 해결(선결 = 先決)하는 '3() 치안활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주폭(酒暴)조폭(組暴) 등 생활주변 폭력 척결 및 보이스피싱을 비롯 사기 등 민생침해 범죄 역시 경찰력을 집중해 줄 것"을 덧붙였다.

 

최주호 경위는 "함께 출동한 직원과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인명을 구조한 것이고 경찰로써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인데 표창장을 받아 쑥스럽다""앞으로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는 경찰관이 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최주호 경위가 일궈낸 기적 같은 영웅담은 지난7일 오후 106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12 종합상황실 지령을 받고 신속하게 현장에 도착한 결과, 한 여성이 3층 가정집 화장실 창문을 넘어 8m 높이에서 속옷 차림으로 의식이 혼미한 상태에서 상체가 밖으로 빠져나오듯 매달려 있는 상황을 발견했다.

 

당시, 설상가상으로 3층 출입문까지 잠겨 집안으로 진입이 사실상 어려워 1초가 위급한 상황에 장주영() 순경이 순간적으로 기지를 발휘해 '이불을 펼쳐 추락에 대비하자'는 의견을 냈고 주민들의 도움을 받아 이불을 펼치는 동시에 머리부터 추락하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다.

 

하지만, 도로에서 이불을 팽팽하게 잡아당기며 미리 대기하고 있던 경찰과 주민들이 힘을 합친 결과, 불과 10~20cm 차이로 구조에 성공했다.

 

추락한 여성은 전북대병원 응급실을 찾은 장 순경에게 "누군가로부터 위협받고 있다는 망상 때문에 무의식중에 창문으로 뛰어내렸다. 구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yo-Hoon Jin awarded 'Citation' from Jeonbuk Police Agency

Inspector Joo-ho ChoiA woman who falls, a resident and a futon rescue

 

Reporter Kim Hyun-jong

 

Jin Gyo-hun (security supervisor) Jeonbuk Police Commissioner visited the Ajung District of the Deokjin Police Station in Jeonju on the 10th and presented a commendation to Inspector Joo-ho Choi (Seung-hoo), who saved lives by spreading blankets in an urgent situation where a woman does not know when a woman will fall.

 

On this day, Commissioner Jin said, "'Protection of the lives, bodies and property of the people' is the main duty and basic mission of the police." ) And to take the lead in solving the problem (prerequisite = 先決), a'three-line () policing activity' is necessary," he stressed.

 

He added, "The police will also focus on crimes against people's livelihoods, such as voice phishing and fraud, as well as eradicating violence around life such as alcohol and gangsters that make people uneasy."

 

Inspector Joo-ho Choi said, "I saved my life with the active cooperation of the staff and residents who were dispatched together, and I did what I had to do as a police officer, but I am embarrassed to receive the citation. I will become a police officer who works harder for the lives and safety of citizens in the future." Said his feelings.

 

On the other hand, the miraculous heroic story of Inspector Joo-ho Choi goes back to 10:06 pm on the 7th.

 

112 General Situation Room As a result of arriving at the site promptly after receiving the order, a woman found a situation in which her upper body was hanging out as if she was getting out of her consciousness while wearing underwear at a height of 8m beyond the bathroom window of a family house on the 3rd floor.

 

At that time, to make matters worse, the entrance to the third floor was locked and it was difficult to enter the house. While spreading the blanket, a dizzying situation was created where the head fell from the head.

 

However, as a result of joining forces between the police and residents who were waiting in advance while pulling the blanket on the road, the rescue was successful with a gap of only 10 to 20 cm.

 

The crashed woman is known to have said, "I jumped out of the window unconsciously because of the delusion that I was being threatened by someone. Thank you for saving m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병바위ㆍ두암초당 '비대면 안심관광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