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도심 곳곳에 화사한 봄꽃' 식재
팬지ㆍ비올라ㆍ데이지 등 7종 20만본… 테마화단도 조성
기사입력: 2021/03/11 [13:5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시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봄의 향기를 전하는 동시에 아름다운 도심 거리 연출을 위해 삭막했던 겨울 풍경을 싱그러운 봄꽃으로 단장하기 위해 팬지ㆍ비올라ㆍ크리산세멈ㆍ데이지 등 봄꽃 7종 20만 본을 오는 25일까지 도심 곳곳에 식재한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시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봄의 향기를 전하는 동시에 아름다운 도심 거리 연출을 위해 삭막했던 겨울 풍경을 싱그러운 봄꽃으로 단장한다.

 

전주시는 "지난해 11월부터 호동골 양묘장 비닐하우스에서 재배한 팬지비올라크리산세멈데이지 등 봄꽃 720만 본을 오는 25일까지 도심 곳곳에 식재한다"11일 밝혔다.

 

,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주민센터동물원전주시설관리공단에 5만 본을 배부해 봄맞이 꽃 거리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시민과 관광객이 많이 찾는 한옥마을 등 10곳의 도심 주요 화단과 22개 노선에 배치된 1,700여개 가로화분에도 향기로운 봄꽃을 심는다.

 

이 밖에도, 오는 429일부터 58일까지 전주영화의거리 일원에서 개최될 '22회 전주국제영화제'를 비롯 각종 문화행사에 대비, 경기전덕진광장통일광장전북은행본점 앞 등 10개소에 테마화단을 꾸민다.

 

특히 앙증맞고 다양한 색을 가진 비올라와 '사색사랑의 추억'이라는 꽃말을 가진 팬지를 식재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과 관광객들이 화사한 봄을 느끼고 활기를 찾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전주시 박칠선 정원도시과장은 "도심에서 계절을 느낄 수 있도록 꽃 색과 향기질감 등이 다양한 봄꽃을 식재해 오감이 즐거운 꽃 도시, 힐링공간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식재된 꽃을 무단으로 뽑아가거나 훼손되지 않도록 수준 높은 시민의식"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lanting 'Spring Flowers in the City' in Jeonju

200,000 copies of 7 kinds including pansy, viola, daisyHanok Village, etc.

 

Reporter Lee Yohan

 

Jeonju City, Jeonbuk, presents the scent of spring to citizens exhausted from Corona 19, while decorating the desolate winter landscape with fresh spring flowers to create a beautiful downtown street.

 

Jeonju announced on the 11th that "200,000 spring flowers, such as pansy, viola, chrysansemum, and daisy, grown in greenhouses at the Hodonggol nursery from last November will be planted throughout the city until the 25th."

 

In addition, from the 17th to the 19th, 50,000 copies will be distributed to the community center, zoo, and Jeonju Facility Management Corporation to create a flower street in spring.

 

In addition, fragrant spring flowers are planted in 10 major flower beds in the city center, including the Hanok Village, which is visited by many citizens and tourists, and 1,700 street flower pots arranged on 22 routes.

 

In addition, preparing for various cultural events including the 22nd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to be held in Jeonju Film Street from April 29 to May 8, Gyeonggijeon, Deokjin Plaza, Unification Plaza, and Jeonbuk Bank Head Office Themed flower beds are set up in 10 places including the front.

 

In particular, it is a policy to continuously manage so that citizens and tourists exhausted from Corona 19 can feel the bright spring and find vitality by planting cute and multicolored violas and pansy with the flower language of'memories of reflection and love'.

 

Jeonju City Garden City Manager Park Chil-seon said, "We will create a flower city and a healing space where the five senses are pleasant by planting spring flowers with a variety of flower colors, scents, and textures so that you can feel the season in the city." He asked for a high level of citizenship so as not to be damag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병바위ㆍ두암초당 '비대면 안심관광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