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감사패' 전달
정읍시 8억6,600만원ㆍ고창군 5억7,400만원 '모금'
기사입력: 2021/03/17 [16:1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동수 회장이 17일 정읍ㆍ고창군을 순차적으로 방문해 1999년 캠페인을 시작한 이후 21년 연속 100도를 달성하는데 견인차 역할을 한 유진섭(왼쪽) 정읍시장과 유기상(오른쪽) 고창군수에게 각각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정읍시청ㆍ고창군청     © 김현종 기자

 

 

 

 

 

연말연시 소외된 이웃에게 온정의 손길을 펼친 전북 '사랑의 온도탑'1999년 캠페인을 시작한 이후 21년 연속 100도를 달성하는데 견인차 역할을 한 정읍시고창군이 우수 지자체로 선발돼 '감사패'를 전달받았다.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동수 회장은 17일 정읍고창군을 순차적으로 방문해 유진섭 시장과 유기상 군수에게 "'희망 2021 나눔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시군민 모두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감사패를 전달했다.

 

김동수 회장은 이 자리에서 "어려운 때일수록 자신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생각하는 도민들의 따뜻한 마음 덕분에 역대 최고 모금액을 달성할 수 있었다""모금된 837,500만원은 저소득계층복지 사각지대 이웃취약한 사회복지기관 및 시설 등 도움이 필요한 곳에 더 큰 용기와 희망을 품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더불어 행복한 더 좋은 정읍을 지향하는 만큼, 기부 도시로서 꿈과 사랑을 전하는 데 앞장서 달라고창군은 매년 이웃돕기 우수 시군으로 선정되는 등 나눔과 기부활동에 대한 군민의 관심도가 매우 높은 만큼, 앞으로도 더불어 사는 사회 만들기에 함께 해 달라"고 덧붙였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따뜻한 지역을 만들기 위해 시민 모두가 나눔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고 성원해준 결과"라며 "다양한 복지시책을 통해 소외된 이웃 없는 따뜻한 지역사회 구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지역에서 100도를 넘긴 '사랑의 온도탑'은 위기 속에서도 나눔과 봉사로 우리 이웃을 먼저 생각하는 자랑스런 군민들의 힘 덕분"이라며 "뜨거운 나눔 실천에 동참해준 단체기업개인 기부자 한분 한분에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정읍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올 1월까지 진행된 '희망 2021 나눔 캠페인'에 기업단체개인의 기부 행렬이 이어지며 사랑의 온도탑(모금목표 대비 달성률) 온도가 220를 넘어섰다.

 

당초 목표액 35,500만원의 두 배를 훌쩍 뛰어넘은 86,600만원을 달성하는 모금 실적을 기록하며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정읍시의 모금 실적은 성숙된 시민의식과 기업기관의 '통 큰 기부'가 큰 역할을 했다.

 

정읍시청 전 공직자들도 지역사회에 온기를 불어넣는 데 앞장서겠다는 의미를 담아 십시일반으로 마음을 모아 사랑의 온도를 끌어올리는 데 힘을 보탰다.

 

고창군은 지난해 121일부터 올 131일까지 62일간 총 57,400만원의 성금을 모금했다.

 

이는 지난해(43,100만원) 대비 133% 증가한 실적으로 고창군은 매년 전년 대비 모금액을 초과 달성하는 등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고 모금액을 달성했다.

 

캠페인 종료 이후에도 상하면체육회 300만원농촌지도자고창군연합회 100만원조현환, 전귀임 부부(고창읍) 100만원아이보리영농조합법인(성내면)100만원을 기탁하는 등 꾸준한 나눔과 기부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elivered 'Appreciation Plaque' to the Jeonbuk Social Welfare Community Chest

Jeongeup-si 868 million wonGochang-gun 575 million won'raised'

 

Reporter Kim Hyun-jong

 

Jeongeup-si and Gochang-gun, who played a role in achieving 100 degrees for 21 consecutive years, after the 'Temperature Tower of Love' in Jeonbuk, which extended a touch of warmth to the underprivileged during the year-end and New Years campaign, were selected as excellent local governments and received a'Appreciation Plaque'. I received it.

 

On the 17th, Chairman Kim Dong-soo of the Jeonbuk Social Welfare Community Chest of Korea visited Jeongeup and Gochang-gun on the 17th and delivered a plaque of appreciation to Mayor Yoo Jin-seop and Gun Yoo Sang-sang, saying, "I am deeply grateful to all citizens of the city and military who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Hope 2021 Sharing Campaign'."

 

Chairman Kim Dong-soo said, "Thanks to the warm hearts of the residents who think of neighbors who are more difficult than themselves in difficult times, we have been able to achieve the highest amount raised ever." "We will have greater courage and hope in places in need of help such as vulnerable social welfare institutions and facilities," he explained.

 

Particularly, as we aim to achieve a better and happier Jeongeup, we take the lead in delivering our dreams and love as a donor city. Gochang-gun has been selected as an excellent city and county to help neighbors every year. Please join us in making a society where we live together in the future."

 

Jeongeup Mayor Yoo Jin-seop said, "It is the result of all citizens actively participating in and supporting sharing in order to create a warmer region. We will do our best to realize a warm community without marginalized neighbors through various welfare policies."

 

Go Chang-gun said, "The 'Temperature Tower of Love', which has exceeded 100 degrees in the region despite difficult conditions due to Corona 19, is thanks to the power of the proud military people who put our neighbors first through sharing and volunteering even in the midst of crisis." I sincerely thank each and every donor of organizations, companies, and individuals who participated in the program," he said.

 

Meanwhile, Jeongeup City's “Hope 2021 Sharing Campaign” held from December of last year to January of this year was followed by a procession of donations by companies, organizations, and individuals, and the temperature of the temperature tower of love (achievement rate compared to the fundraising goal) exceeded 220.

 

It was honored to be selected as an excellent institution with a record of fundraising performance of 86 million won, which exceeded the original target amount of 355 million won.

 

In Jeongeup City's fundraising performance, mature citizenship and'large donations' from companies and institutions played a big role.

 

All public officials from Jeongeup City Hall also joined forces to raise the temperature of love by gathering their hearts in ten o'clock with the meaning of taking the lead in bringing warmth to the local community.

 

Gochang-gun raised a total of 575 million won for 62 days from December 1st last year to January 31st this year.

 

This is an increase of 133% compared to last year (43 million won), and Gochang-gun achieved the highest fundraising amount ever, despite the difficult circumstances caused by the aftermath of Corona 19, exceeding the amount raised year-on-year every year.

 

Even after the campaign ends, there is a steady wave of sharing and donations, including 3 million won for the Sang-Hyun Sports Association, 1 million won for the Rural Leader Gochang-gun Federation, 1 million won for Jo Hyeon-hwan and the couple Gwi-im Jeon (Gochang-eup), and 1 million won for the Ivory Farming Association Corporation (Seongnae-mye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롯데백화점 전주점 '함씨네콩식품' 특판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