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정읍시 '레포츠 숲길' 조성
힐링 공간… 시기동~초산동~신월동 연결 3.8km
기사입력: 2021/03/17 [16: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정읍시 시기동~초산동~신월동을 연결하는 연장거리 3.8km의 '정읍사공원'과 '아양사랑숲'을 연계한 레포츠 숲길이 오는 12월 완공 목표로 조성된다.   (정읍사공원 전경)                      / 사진제공 = 정읍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정읍사공원''아양사랑숲'을 연계한 레포츠 숲길이 조성된다.

 

17일 정읍시는 "도시공원 일몰제 시행에 따라, 최근 3년 동안 300억원의 예산을 투입 129ha 구역에 대한 매입을 완료한 가운데 시기동~초산동~신월동을 연결하는 연장거리 3.8km의 힐링 공간인 숲길을 오는 12월까지 완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총 사업비 15억원이 투입될 '레포츠 숲길'은 산책로 기능은 물론 산악형 루지 등의 다채로운 산림 레포츠 체험 공간을 조성하기 위한 기반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 편백나무와 단풍나무 등이 조성된 아양산 내 숲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숲놀이 체험원 전망대 펫파크 자연형 캠핑장 등 힐링과 체험 활동이 가능한 공간으로 조성된다.

 

특히 '천년의 기다림'을 테마로 리모델링된 정읍사공원 일원은 대규모 도시 숲인 '아양사랑숲''무장애 나눔 길'을 조성, 노약자 및 어린이도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도심 속 힐링 공간으로 등극했다.

 

유아숲체험원이 조성돼 전문 지도사의 다양한 숲 체험 프로그램이 무료로 운영돼 평일과 주말을 가리지 않고 시민이 찾는 명소로 거듭나고 있다.

 

정읍시 산림녹지과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지친 시민들이 여가 시간을 가장 많이 보내는 장소는 산과 공원 등 자연 공간인 만큼, 숲속에서 자연을 즐기고 힐링 할 수 있는 그린 인프라를 품은 도시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Establishment of 'Leports Forest Road' in Jeongeup City

Healing space3.8km connected between Sigi-dong and Chosan-dong and Sinwol-dong

 

Reporter Kim Hyun-jong

 

Leports forest road linking Jeonbuk'Jeongeupsa Park' and'Ayang Love Forest' will be created.

 

On the 17th, the city of Jeongeup said, "With the implementation of the city park sunset system, an extended distance of 3.8km connecting Sigi-dong ~ Chosan-dong ~ Sinwol-dong has been completed to create a healing space for citizens, with a budget of 30 billion won in the last three years. It is expected to complete the forest road in December."

 

The'Leports Forest Road', where a total project cost of 1.5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will be used as a basis for creating a space for experiencing various forest leisure sports such as a mountain-type luge as well as a trail function.

 

In addition, it will be created as a space for healing and experiential activities such as a forest play experience center observatory pet park natural campsite that actively utilizes the forest in Ayangsan, where cypress and maple trees are formed.

 

In particular, the area of ​​Jeongeupsa Park, which was remodeled under the theme of'Wait for a Thousand Years', created a large-scale urban forest,'Ayang Love Forest,' and'Disability Sharing Path', becoming a healing space in the city where the elderly and children can safely enjoy.

 

A forest experience center for infants was established, and various forest experience programs by professional instructors are operated free of charge, making it a popular spot for citizens regardless of weekdays or weekends.

 

An official from the Forestry and Greenery Division of Jeongeup City said, "As the places where citizens exhausted from the prolonged period of Corona 19 spend most of their leisure time are natural spaces such as mountains and parks,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city with green infrastructure to enjoy and heal nature in the forest."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롯데백화점 전주점 '함씨네콩식품' 특판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