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일반
완주군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유치
테크노밸리 제2산단 연구용지 부지에 500억 투자… 2023년 가동
기사입력: 2021/03/17 [18:1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송하진 전북지사가 17일 박성일 완주군수와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청정에너지 수소산업의 미래를 이끌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유치는 지난 2월 세계 최초로 제정된 수소법에 근거해 설치되는 기관으로 수소산업 육성에 뛰어든 전국 각 지자체와 치열한 경쟁 끝에 거둔 값진 성과"라며 "전북의 수소산업은 그 어떤 지역보다 더 높은 경쟁력을 갖게 됐고 대표산업인 탄소산업과 함께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전북의 경제체질을 바꾸는 효자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청정에너지 수소산업의 미래를 이끌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가 전북 완주 테크노벨리 제2 일반산업단지 연구용지 30,000부지에 건립된다.

 

전북도와 완주군은 17"한국가스안전공사의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후보지로 완주군이 최종 선정돼 국내 수소 산업을 이끌 선봉장으로서 입지를 탄탄하게 굳혔다"고 밝혔다.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유치는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 등을 통한 수소 관련 기업의 집적화를 다져온 전북도의 노력과 수소시범도시 선정국내 최대 규모 수소충전소 운영 등 내실을 다져온 완주군의 협업이 빛을 발하면서 광역과 기초 자치단체 협업의 성공 모델을 일궜다는 점에서 각별한 의미가 담겼다.

 

수소용품만을 위한 검사지원 기관 건립은 국내 최초며 전 세계적으로도 유일하다.

 

이번 유치로 연료전지수전해설비수소추출기 등 전국 각지에서 생산하는 모든 수소용품은 완주에서 평가와 인증을 받아야 수소시장에 진출하고 소비자와 만날 수 있다.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2023년 가동을 목표로 총 사업비 499억원(국비 120지방비 289)을 투입, 완주 테크노밸리 내 연구용지에 시험동본관동고객지원동이 건립될 예정이다.

 

특히 수소추출기수전해 설비수소 연료전지수소용품 제조설비 등 검사와 수소용품 평가 및 인증사업을 추진하며 기술개발 지원과 안전성 확보로 수소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센터는 수소 완제품 인증 검사를 시작으로 소재와 부품까지 총괄 지원할 것으로 보여 향후 소재부품장비 등 이른바 '소부장 산업'육성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소안전 전담기관인 '수소안전기술원'도 함께 입주할 것으로 보이는 등 향후 상주 인력만 120여명에 육박하고 수소관련 기업의 집적화 및 일자리 창출 효과가 막대할 것으로 전북도와 완주군은 기대하고 있다.

 

송하진 지사는 이날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청정에너지 수소산업의 미래를 이끌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유치는 지난 2월 세계 최초로 제정된 수소법에 근거해 설치되는 기관으로 수소산업 육성에 뛰어든 전국 각 지자체와 치열한 경쟁 끝에 거둔 값진 성과"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새만금의 그린수소 생산기능과 완주군의 수소 저장 및 활용기술 그리고 이번 평가인증기능의 결합으로 전북의 수소산업은 그 어떤 지역보다 더 높은 경쟁력을 갖게 됐다""전북의 대표산업인 탄소산업과 함께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전북의 경제체질을 바꾸는 효자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사람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생태문명만이 우리의 미래""청정에너지인 수소에너지는 생태문명을 선도하는 핵심요소가 될 것"이라며 "전북도가 앞장서 수소산업으로 기회의 문을 가장 먼저 열고 생태문명의 시대를 힘차게 맞이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전북도와 정치권의 전폭적인 지원과 협력에 힘입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수소산업을 집적화를 통한 새만금 그린수소 클러스터와 연계를 통해 수소경제를 주도해 나갈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완주군은 평가 과정에 수소관련 산업과 집적화된 연구기관수소 시범도시 선정국내 최대 규모 수소충전소 운영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전북도가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를 통한 수전해 및 연료전지 관련 기업의 집적화를 추진하고 있는 부분 역시 강점으로 작용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ttracted 'Hydrogen Products Inspection Support Center' in Wanju-gun

Invested 50 billion won in the research site of the second industrial complex in Techno ValleyOperation in 2023

 

Reporter Kim Hyun-jong

 

The 'Hydrogen Products Inspection Support Center', which will lead the future of the clean energy hydrogen industry, will be built on a 30,000m2 research site in the 2nd General Industrial Complex in Technovelli, Wanju, Jeollabuk-do.

 

Jeonbuk-do and Wanju-gun announced on the 17th that "Wanju-gun was finally selected as a candidate site for the 'Hydrogen Products Inspection Support Center' of the Korea Gas Safety Corporation, and has solidified its position as a vanguard leading the domestic hydrogen industry."

 

Inviting the 'Hydrogen Products Inspection Support Center', Jeonbuk-do's efforts to integrate hydrogen-related companies through the Saemangeum Green Hydrogen production cluster, and the collaboration of Wanju-gun, which has strengthened its internal stability, such as selecting a hydrogen demonstration city and operating the largest hydrogen charging station in Korea, shines light. In addition, it has a special meaning in that it established a success model for cooperation between the metropolitan area and basic local governments.

 

The establishment of an inspection support agency for hydrogen products is the first in Korea and the only in the world.

 

With this invitation, all hydrogen products produced in various parts of the country, such as fuel cells, water electrolysis facilities, and hydrogen extractors, must be evaluated and certified in Wanju to enter the hydrogen market and meet consumers.

 

The'Hydrogen Products Inspection Support Center' is scheduled to be operated by 2023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49.9 billion won (national cost 12 billion won and local cost 28.9 billion won).

 

In particular, the hydrogen extractor, water electrolysis facility, hydrogen fuel cell, hydrogen product manufacturing facility, etc. and hydrogen product evaluation and certification projects will be promoted, and the competitiveness of the hydrogen industry will be strengthened by supporting technology development and securing safety.

 

The center is expected to provide comprehensive support for materials and parts, starting with the certification inspection of finished hydrogen products, and is expected to play a major role in fostering the so-called'small manager industry' such as materials, parts, and equipment in the future.

 

Jeonbuk-do and Wanju-gun are expecting that the number of residents alone will reach 120 in the future, and the integration of hydrogen-related companies and job creation will be enormous.

 

Governor Song Ha-jin held a joint press conference on the same day as "The hydrogen product inspection support center, which will lead the future of the clean energy hydrogen industry," "It was a valuable achievement after fierce competition with the local government."

 

"The combination of Saemangeum's green hydrogen production function, Wanju-gun's hydrogen storage and utilization technology, and this evaluation and certification function has made Jeonbuk's hydrogen industry more competitive than any other region." Together, we will create high-quality jobs and foster it as a filial piety industry that changes the economy of Jeollabuk-do.”

 

"Only ecological civilization in which people and nature can coexist is our future." "Hydrogen energy, a clean energy, will be a key factor leading the ecological civilization." We will open it first and greet the era of ecological civilization vigorously," he added.

 

"Only ecological civilization in which people and nature can coexist is our future." "Hydrogen energy, a clean energy, will be a key factor leading the ecological civilization." We will open it first and greet the era of ecological civilization vigorously," he added.

 

"We were able to achieve good results thanks to the full support and cooperation of Jeollabuk-do and the political circles," said Park Seong-il, head of Wanju County. I will concentrate."

 

On the other hand, Wanju-gun received a high score for the research institute integrated with the hydrogen-related industry, the selection of a hydrogen demonstration city, and the operation of the largest hydrogen charging station in Korea. The part that is promoting the product also served as a strength.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공음면 학원농장… 청보리 넘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