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 '거리두기 1.5단계' 2주간 연장
송하진 지사… "의심나면 선제검사ㆍ꽃 여행 등 자제" 당부
기사입력: 2021/03/26 [14: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도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방침에 따라 오는 29일 0시부터 4월 11일 자정까지 거리두기 1.5단계 조치를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 도표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지역에 적용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조치가 2주간 연장된다.

 

26일 전북도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방침에 따라 오는 290시부터 411일 자정까지 거리두기 1.5단계 조치를 연장한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 발표에 따라 5인 이상의 사적모임 금지는 유지하되 결혼을 위한 양가 상견례와 6세 미만의 취학전 아동은 5인 이상 인원에 포함시키지 않는 예외를 적용한다.

 

다만, 지나치게 다수 인원이 밀집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직계 가족상견례영유아 등 예외적용은 최대 8인까지만 허용된다.

 

유흥시설은 타 업종과 형평성을 고려해 기존 오후 10시까지였던 운영시간 제한을 해제한다.

 

특히 경기충북 외국인 근로자와 경남 진주 목욕탕 집단감염 발생과 관련, 도내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선제검사 및 3개 분야(제조업농업건설업) 280개 사업장내 1,947명과 도내 311개소 목욕장업 종사자(관리원세신사이발사)에 대한 선제적 검사를 강화한다.

 

일반 도민도 무증상 및 역학적 연관성에 관계없이 의심이 나면 선별진료소를 통한 무료검사가 가능하다.

 

, 면역체계를 위한 고위험군 백신 접종을 계획대로 추진하고 시군별 접종센터 개소(전주 331= 군산정읍남원 41= 익산진안고창 415) 준비를 지속한다.

 

이 밖에도, 중점일반 관리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28개 업종 6만여개소에 대한 방역수칙 이행실태 여부 및 위반시 집합금지과태료 부과 등 강력 조치하고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이행 여부 점검(점검율 30%)도 지속적으로 유지된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노래연습장PC실내 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과 타 지역 확진자 접촉으로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타 지역 방문자 등 감염 우려가 높은 사람은 증상 유무에 관계없이 의심되면 즉시 검사를 받고 봄철 꽃 여행은 가급적 자제해 접촉을 피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무도장은 그동안 실내 체육시설의 방역수칙을 적용했으나 유사 시설인 콜라텍과 비교했을 때 다소 완화된 수칙이 적용됨에 따라 '무도장콜라텍' 방역수칙을 별도로 마련해 방역 관리가 강화된다.

 

또한 일상생활에서의 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거리 두기 단계와 상관없이 해당 시설 출입자 모두 전자출입명부 또는 간편 전화 체크인 등의 명부를 작성해야하는 기본 방역수칙이 일괄적으로 적용된다.

 

이번 기본 방역수칙은 현장에서 준비할 시간을 갖도록 오는 44일까지 1주일 동안 계도기간을 운영한 뒤 5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한다.

 

26일 오후 2시 기준 군산남원전주해외입국 등 5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391명으로 늘어났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do 'Distance Step 1.5' extended for 2 weeks

Governor Hajin Song"If in doubt, refrain from preemptive inspection, flower trips, etc."

 

Reporter Kim Hyun-jong

 

The 1.5-step social distancing measures applied in the Jeonbuk region will be extended for two weeks.

 

On the 26th, Jeonbuk-do said,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policy of extending social distancing, the 1.5 steps will be extended from 0 o'clock on the 29th to midnight on April 11th."

 

In addition,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announcement, the ban on private gatherings for more than 5 people is maintained, but there are exceptions that do not include ambivalence for marriage and preschool children under 6 years of age.

 

However, in order to prevent an excessively large number of people, exceptions such as immediate family members, mutual visits, and infants are allowed up to 8 people.

 

Restrictions on operating hours that were until 10 pm are lifted for entertainment facilities in consideration of equity with other industries.

 

In particular, with regard to the outbreak of group infections of foreign workers in Gyeonggi and Chungbuk and Jinju bathhouse in Gyeongnam, pre-emptive inspection of foreign workers in the province and 1,947 in 280 workplaces in 3 fields (manufacturing, agriculture, construction) and 311 bathhouse workers in the province (manager, tax) Strengthen preemptive inspections for gentlemen and barbers).

 

If there is any doubt, regardless of the asymptomatic and epidemiological associations, general citizens can receive free examinations through screening clinics.

 

In addition, vaccination for high-risk groups for the immune system will be promoted as planned, and preparations will be continued for the opening of vaccination centers for each city and county (Jeonju March 31 = Gunsan, Jeongeup, Namwon April 1 = Iksan, Jinan, Gochang April 15). .

 

In addition, strict measures such as quarantine regulations are implemented for 60,000 locations in 28 multi-use facilities, such as key and general management facilities, and if a violation occurs, a collective ban and fines are imposed, and the ban on private gatherings with more than 5 people is checked (check rate 30 %) is also maintained continuously.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Patients are constantly occurring due to contact with confirmed patients in other areas and multi-use facilities such as singing practice rooms, PC rooms, and indoor sports facilities." If in doubt, immediately undergo an examination and refrain from spring flower trips as much as possible to avoid contact."

 

On the other hand, martial arts facilities have applied the quarantine rules of indoor sports facilities so far, but as compared to the similar facilities, Collatek, somewhat relaxed rules have been applied. Therefore, quarantine prevention rules have been prepared separately to strengthen quarantine management.

 

In addition, in order to reinforce quarantine in everyday life, the basic quarantine rules are applied collectively, requiring all persons entering and leaving the facility to write a list such as an electronic access list or simple phone check-in regardless of the stage of distancing.

 

This basic quarantine rule will be implemented in earnest from the 5th after operating a quarterly period for a week until April 4th to have time to prepare on site.

 

As of 2 p.m. on the 26th, five additional people, including Gunsan, Namwon, Jeonju, and foreign countries, were confirmed as confirmed, and the cumulative number of corona19 in the province increased to 1,391.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병바위ㆍ두암초당 '비대면 안심관광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