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일자리센터, 통합기관으로 '새 출발'
취업알선ㆍ직업훈련ㆍ정보제공ㆍ취업지원 등 종합서비스
기사입력: 2021/03/29 [17:0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011년 3월 전북도청 민원실 내 개소를 시작으로 10년 동안 1일 평균 100여건의 상담을 통해 1만500명에게 일자리를 찾아주는 등 지역 일자리 매개체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전북도 일자리센터가 통합기관으로 도청 인근 나우빌딩 4층을 임차해 전문상담실ㆍ전문교육실ㆍ1인 미디어 영상콘텐츠 제작실ㆍ카페 공단 등을 새롭게 구축해 확장 이전했다.     【 29일 전주 효자동 나우빌딩에서 열린 '전북 일자리센터' 개소식에서 송하진(가운데) 지사와 송지용 도의회 의장ㆍ조지훈 전북경제통상진흥원장 등 참석자들이 축하 퍼포먼스를 갖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이요한 기자

 

 

 

 

 

취업알선직업훈련정보제공취업지원 등 종합서비스 허브 기관인 전북도 일자리센터가 통합기관으로 새 출발한다.

 

그동안 전북도청 1층 민원실 내에서 운영된 일자리센터가 도청 인근 나우빌딩 4층을 임차해 전문상담실전문교육실1인 미디어 영상콘텐츠 제작실카페 공단 등을 새롭게 구축해 확장 이전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송하진 지사와 전북도의회 송지용 의장 및 조지훈 전북경제통상진흥원장박광진 전북청년허브센터장이윤애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장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청년 중장년 여성 기업 대학 등 다양한 도민들이 온라인으로 새 출발을 축하했다.

 

송하진 지사는 이 자리에서 "전라북도 일자리센터는 도민들의 고용기회 확대를 위해 좀 더 많은 기능을 탑재해 새 출발 한다""도내 고용서비스 허브기관으로 지역 일자리 기관과 함께 도민 한 사람 한 사람 딱 맞는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도민이 만족하는 일자리 공급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라북도 일자리센터는 20113월 도청 민원실 내에 개소를 시작으로 10년 동안 1일 평균 100여건의 상담을 통해 1500명에게 일자리를 찾아주는 등 지역 일자리 매개체로 역할을 톡톡히 해오고 있다.

 

일자리센터는 도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상시 개방되며 지역 내 취업센터 등 일자리 기관과 연계 협업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13명의 전문상담 인력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상주할 예정이다.

 

상담을 희망하는 도민은 일자리센터를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직업훈련부터 취업 알선과 사후관리까지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다.

 

특히, 보다 다양하고 종합적인 서비스를 위해 14개 시군 일자리센터전북청년허브센터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신중년희망센터새일센터노인일자리센터 등 지역 일자리 기관들과 연계해 다양한 취업정보와 직업훈련 등 맞춤형 서비스가 지원된다.

 

, 상공회의소중소기업협동조합 등 관련 협회 및 기업과 제휴를 통해 신규 일자리를 개발하고 민간 취업포털사이트와도 협약을 맺어 다양한 직종의 구인기업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전북창업보육센터창업사관학교소상공인사관학교 등과 연계해 창업 관련 지원도 다양하게 이뤄지며 찾아가는 일자리 이동사업 등도 추진한다.

 

계층별로 특화된 취업지원 사업도 대대적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중장년에게는 생애경력설계 서비스경력형 활용 취업지원사회공헌활동 지원맞춤형 전직교육 등 역량강화에 통한 재취업을 중점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청년에게는 재직과 장기근속 지원청년 일자리 지원 사업(NEW-WAVE디지털 일자리청년나래)NCS 교육자격증 취득면접비 지원 등 취업역량 강화 사업을 펼친다.

 

여성에게는 경력단절 여성의 사회진출을 위한 직업훈련과 온라인 취업역량 서비스를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한편, 전북도는 새롭게 탈바꿈하는 일자리센터가 방문 한 번에전화 한 통에딱 맞은 서비스 제공으로 고용기회를 확대하는 동시에 도민 복지 증진을 목표로 운영해 꽁꽁 얼어붙은 취업시장에 작은 불씨를 지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Job Center, a 'new start' as an integrated organization

Comprehensive services such as job placement, vocational training, information provision, and employment support

 

Reporter Lee Yohan

 

The Jeonbuk-do Job Center, a hub institution for comprehensive services such as job placement, vocational training, information provision, and job support, will start anew as an integrated institution.

 

Until now, the Job Center, which was operated in the civil petition room on the first floor of the Jeonbuk Provincial Office, rented the 4th floor of Now Building near the provincial office, and expanded and relocated a professional counseling room, a specialized training room, a one-person media and video content production room, and a cafe complex.

 

The ope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Governor Ha-jin Song, Chairman of Jeonbuk Provincial Council Song Ji-yong, Jeonbuk Economic and Trade Promotion Agency Chairman Jo Ji-hoon, Jeonbuk Youth Hub Center Director Park Gwang-jin, Jeonbuk Youth Hub Center Director, and Jeonbuk Women's Education and Culture Center Director Lee Yun-ae. A variety of local residents, such as, celebrated their new start online.

 

Governor Song Ha-jin said at this meeting, "The Jeollabuk-do Job Center will start anew with more functions to expand employment opportunities for the residents." "We will do our best to provide jobs that satisfy the citizens of the city."

 

The Jeollabuk-do Job Center has been playing a role as a medium for local jobs, starting in March 2011 in the civil petition office of the provincial office, and finding jobs to 1,500 people through an average of 100 consultations per day for 10 years.

 

The job center is always open for everyone to use, and 13 professional counselors are scheduled to reside from 9 am to 6 pm so that it can exert a synergy effect in cooperation with job organizations such as job centers in the region.

 

Provincial residents who wish to consult can directly visit the job center or receive customized services from vocational training to job placement and follow-up management through the phone or website.

 

In particular, for a more diverse and comprehensive service, various employment information and employment information are provided by linking with local job centers such as 14 city and county job centers, Jeonbuk Youth Hub Center, Jeonbuk Women's Education and Culture Center, New Middle Ages Hope Center, New Job Center, and Elderly Job Center. Customized services such as vocational training are provided.

 

In addition, it plans to develop new jobs through alliances with related associations and companies such as the Chamber of Commerce and Small and Medium Business Cooperatives, and to secure recruitment companies in various types of jobs by signing agreements with private employment portal sites.

 

In addition, in connection with the Jeonbuk Startup Incubation Center, Startup Academy, and Small Business Personnel Academy, various support related to start-ups are provided, as well as a job transfer project to visit.

 

Employment support programs specialized for each class will also be expanded on a large scale.

 

For the middle and old, we plan to focus on supporting re-employment through capacity building, such as life career planning service, career-type employment support, social contribution activity support, and customized job change training.

 

For young people, support for employment and long-term service, youth job support programs (NEW-WAVE, digital jobs, youth narae), NCS education, qualifications acquisition, and support for interview fees, etc. will be implemented.

 

For women, vocational training and online job competency services for women with career breaks will be promoted.

 

Meanwhile, Jeonbuk-do expects that the newly transformed job center will expand employment opportunities with one visit, one phone call, and provide the right service, while at the same time operating with the aim of improving the welfare of the residents, setting a small fire in the frozen job market I'm doing i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공음면 학원농장… 청보리 넘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