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 '미세먼지 비상 저감 조치' 시행
30일 오전 6시~오후 9시까지…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등
기사입력: 2021/03/29 [18:3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송하진(왼쪽 두 번째) 전북지사가 29일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비상 저감 조치' 실ㆍ국장 사전 점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올 들어 첫 미세먼지 비상 저감 조치가 발령된 상황으로 14개 지자체 및 환경청과 협업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지시한 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불필요한 차량운행 자제 및 불법소각 행위 금지 등 도민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올 들어 처음 발령된 미세먼지(PM10) '주의' 단계 경보 발령은 몽골 고비사막에서 지난 26일 발원한 황사가 북서기류를 타고 국내로 유입되면서 29일 오전 11시 기준 전북 동부권(남원진안무주장수임실순창)에 최고 1,039/m3까지 관측되는 등 매우 나쁨 농도가 지속되고 있다.

 

특히,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가 3(서부중부동부) 권역 모두 발령된 상태며 PM10은 오후 5시 기준 중부권 300/㎥ㆍ서부권 276/㎥ㆍ동부권 299/로 나타남에 따라, 주의보 발령을 시작으로 농도가 경보 기준인 300/m3 이상 급격히 상승하며 3개 권역 모두 경보로 전환된 상태다.

 

, 서부권인 김제군산부안고창은 PM10 경보와 함께 황사 경보도 발령된 상태다.

 

전북도는 "오는 30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올 들어 산업수송생활 부문별 첫 미세먼지 비상 저감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 대한 운행이 제한된다.

 

산업부문은 도내 대기오염물질 다량배출사업장(29개소) 및 공공사업장(37개소)의 경우 조업시간 변경 가동률 조정 또는 효율개선 등의 조치를 실시해야 한다.

 

또한, 비산먼지발생사업장 가운데 공사장은 공사시간 변경 및 조정 살수차 운영 등 날림먼지 억제조치가 적용된다.,

 

생활부문은 13회 이상 도로청소차 운영 및 소방차 23대를 활용한 도로 살수 작업으로 재 비산먼지 발생을 줄인다.

 

아울러, 오염물질 불법과다 배출행위 점검 및 불법소각 순찰 강화와 취약계층(영유아청소년노인 등) 보호조치(공기정화설비 지원마스크 보급 등) 등이 시행된다.

 

이 밖에도, 다중이용시설 실내 공기질 관리와 옥외작업자 보호조치 등 도민 건강보호를 위해 각종 홍보매체(언론주요도로 전광판SNS )를 활용, 행동요령을 전파할 예정이다.

 

송하진 지사는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비상 저감 조치 실국장 사전 점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올 들어 첫 미세먼지 비상 저감 조치가 발령된 상황으로 14개 지자체 및 환경청과 협업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지시한 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불필요한 차량운행 자제 및 불법소각 행위 금지 등 도민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전북도는 지난해 4월 운행제한 단속시스템을 구축, 2(914~181116~20) 모의단속을 실시해 단속한 5등급 차량 소유자 8,500여명에게 '운행제한 제도'를 안내한 바 있다.

 

또한,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및 저감 장치 부착 지원 등 저공해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실시간 대기정보시스템을 통해 예보와 경보상황을 문자로 받아볼 수 있으며 환경부는 29일 오전 7시를 기해 전북 등 서울경기인천강원대전세종충북충남경남 등 전국 10개 시도에 미세먼지 경보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은 황사 위기경보 '주의'단계를 발령한 바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do 'Emergency reduction measures for fine dust' implemented

From 6 a.m. to 9 p.m. on the 30thClass 5 vehicle operation restrictions, etc.

 

Reporter Kim Hyun-jong

 

The first warning of the fine dust (PM10)'Caution' stage, which was first issued this year, was initiated on the 26th from the Gobi Desert in Mongolia and flowed into the country through the northwest airflow, and as of 11 am on the 29th, the eastern part of Jeollabuk-do Jangsu, Imsil, and Sunchang) are observed at a maximum of 1,039/m3. Very poor concentration continues.

 

In particular, three superfine dust (PM2.5) warnings have been issued in all areas (western, central, and eastern), and PM10 is 300/in the central region, 276/in the western region, 299/in the eastern region as of 5 pm As indicated as, starting with the issuance of the advisory, the concentration rapidly rises above the warning standard of 300/m3, and all three areas have been converted to warning.

 

Also, in the western regions of Gimje, Gunsan, Buan, and Gochang, a yellow dust warning has been issued along with the PM10 warning.

 

Jeonbuk-do said, "From 6 am to 9 pm on the 30th, the first emergency measures to reduce particulate matter by industry, transportation, and life will be implemented."

 

Accordingly, the operation of the emission grade 5 vehicle is restricted.

 

The industrial sector should take measures such as changing operating hours adjusting the utilization rate or improving efficiency in the case of workplaces (29) and public worksites (37) that discharge large amounts of air pollutants in the province.

 

In addition, among the scattered dust generating workplaces, measures to suppress flying dust such as change and adjustment of construction time operation of sprinkler trucks are applied.

 

In the daily life sector, the generation of dust scattering is reduced by operating road cleaners at least three times a day and spraying the road using 23 fire engines.

 

In addition, inspection of illegal and excessive pollutant discharge activities, strengthening patrols for illegal incineration, and measures to protect the vulnerable (infants, youths, the elderly, etc.) (air purification facility support, mask supply, etc.) will be implemented.

 

In addition, various public relations media (press, billboards, SNS, etc.) will be used to spread action tips to protect the health of citizens, such as indoor air quality management of multi-use facilities and protection measures for outdoor workers.

 

Governor Ha-jin Song presided over the emergency reduction measures office and director preliminary inspection meeting in the provincial office general situation room. “This year, the first emergency reduction measures for fine dust were issued. After ordering, "To reduce fine dust, he asked for voluntary and active participation of citizens, such as refraining from driving unnecessary vehicles and prohibiting illegal incineration."

 

On the other hand, Jeonbuk-do established the operation restriction system in April of last year, and conducted two mock crackdowns (September 14-18, November 16-20) to crack down on 8,500 class 5 vehicle owners. '.

 

In addition, it is promoting low-pollution projects such as support for early scrapping of old diesel vehicles and support for attachment of reduction devices.

 

You can receive forecasts and warnings by text through the real-time atmospheric information system, and the Ministry of Environment has 10 cities nationwide, including Seoul, Gyeonggi, Incheon, Gangwon, Daejeon, Sejong, Chungbuk, Chungnam, and Gyeongnam, at 7am on the 29th. A fine dust warning has been issued.

 

Accordingly, the region has issued the 'Caution' stage of the yellow dust crisis warn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공음면 학원농장… 청보리 넘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