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월드컵골프장 '티업 시간' 연장
전주시설공단… 4월부터, 오전 4시 41분~19시 30분까지
기사입력: 2021/03/31 [11:1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시설공단이 골프를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시간을 통해 심신을 단련할 수 있도록 오는 4월 1일부터 11월까지 8개월간 동안 '전주월드컵골프장' 티업 시간을 오전 4시 41분부터 오후 7시 30분까지 연장 운영한다.    (전주월드컵골프장 전경)                                                                                  / 사진제공 = 전주시설공단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시설공단이 골프를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시간을 통해 심신을 단련할 수 있도록 '전주월드컵골프장'운영 시간을 연장한다.

 

월드컵골프장은 오는 41일부터 11월까지 8개월간 동안 티업 시간이 오전 441분부터 오후 730분까지 연장된다.

 

이 같은 연장 운영 결정은 코로나19로 실내 공공 체육시설 운영이 잠정 중단된 가운데 봄철을 맞아 골프장 이용 수요가 늘어난 데 따른 조치다.

 

특히, 낮 시간에 시설을 이용하기 어려운 직장인 골퍼들이 새벽 또는 저녁 시간을 활용해 여가를 즐길 수 있도록 라운딩을 기회를 확대했다.

 

전주시설공단 백순기 이사장은 "월드컵골프장이 시민 누구나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도심 속 골프 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시설 운영 및 이용 편의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월드컵골프장은 도심 인근에 위치한 9홀 퍼블릭 골프장으로 접근성이 좋을 뿐 아니라 이용료도 저렴해 시민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기존 티업 시간은 오전 5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World Cup Golf Course 'tee-up time' extended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From April, from 4:41 a.m. to 19:30

 

Reporter Lee Yohan

 

Jeonju World Cup Golf Course's operating hours will be extended so that the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of Jeonbuk can train the mind and body through a time to relieve stress through golf.

 

The World Cup Golf Course will extend the tee-up time from 4:41 am to 7:30 pm for 8 months from April 1 to November.

 

The decision to extend the operation is a result of the increase in demand for golf course use in the spring season with the operation of indoor public sports facilities temporarily suspended due to Corona 19.

 

In particular, the opportunities for rounding have been expanded so that golfers working in the office who are unable to use the facilities during the daytime can enjoy leisure time by taking advantage of the early morning or evening hours.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Chairman Baek Soon-ki said, "We will do our best to operate the facilities and provide convenience for use so that the World Cup Golf Course can become a golf attraction in the city that anyone can use conveniently."

 

On the other hand, Jeonju World Cup Golf Course is a 9-hole public golf course located near the city center and is loved by citizens because it is not only easy to access, but also is inexpensive to use, and the existing tee-up time is from 5 am to 7 pm.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익산 용안생태습지 '해바라기' 물결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