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고창군 '물놀이 시설ㆍ경관폭포' 조성
선운산도립공원… 여름철 관광객 유치ㆍ대한민국 힐링 1번지
기사입력: 2021/04/07 [10:5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내 최대 동백꽃 군락지인 전북 고창 선운산도립공원에 물놀이 시설 및 경관폭포가 조성된다.  (선운천에서 깨끗한 계곡물(1급수)을 유입해 흘러 보낸 뒤 다시 선운천으로 합류시키는 친환경 방식으로 조성된 시냇물길 전경)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김현종 기자

 

 

 

 

 

국내 최대 동백꽃 군락지인 전북 고창 선운산도립공원에 물놀이 시설 및 경관폭포가 조성된다.

 

7일 고창군은 "선운사 대웅전 뒤뜰에 천연기념물(184)인 수령 500여년 된 동백나무 3,000여 그루가 병풍처럼 둘러져 장관을 연출해 해마다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등 선운산도립공원도 한 해 200만명 이상이 찾는 관광 명소임에도 불구하고 여름철 관광객들을 위한 물놀이 시설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어린이들은 물론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도록 선운산 생태 숲 일원에 400m의 시냇물길이 조성됐다.

 

시냇물은 선운천에서 깨끗한 계곡물(1급수)을 유입해 흘러 보낸 뒤 다시 선운천으로 합류시키는 친환경 방식으로 운영된다.

 

특히, 시냇물 중간에 물놀이와 족욕을 즐길 수 있어,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고창군은 기대하고 있다.

 

, 오는 8월 완공을 목표로 40m높이의 자연 암석에서 시원한 물줄기가 떨어지는 경관폭포는 선운산 도솔제 인근에 설치하기 위해 현재 설계에 착수한 상태다.

 

이 밖에도, 선운산도립공원은 올해 국민여가캠핑장 개장은행나무 숲 군락지 쉼터 조성 등을 앞두고 있는 만큼, 여름 휴가철을 대표하는 지역 최대 관광지로 거듭날 전망이다.

 

고창군청 김성근 산림공원과장은 "선운산도립공원 경관 조성은 상대적으로 비수기로 여겨졌던 여름철 관광객을 유치해 지역경제 발전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지속적으로 주변의 다양한 의견을 검토해 대한민국 힐링 1번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chang-gun 'Water Play Facility & Landscape Falls'

Seonunsan Provincial Park... Attracting tourists in summer Korea Healing No. 1

 

Reporter Kim Hyun-jong

 

A water fun facility and a landscape waterfall will be built in Seonunsan Provincial Park in Gochang, Jeollabuk-do, the largest camellia flower community in Korea.

 

On the 7th, Gochang-gun said, "Seonunsan Provincial Park also attracts more than 2 million people a year. Despite the fact that it is a tourist attraction, it has been pointed out that there is a lack of water facilities for tourists in the summer, and related projects are being promoted.”

 

First, a 400m stream was created in the Seonunsan Ecological Forest area so that children, men and women of all ages, as well as children, can enjoy.

 

The stream is operated in an eco-friendly manner in which clean valley water (1st grade water) flows in from Seonuncheon and then merges back into Seonuncheon.

 

In particular, Gochang-gun expects that it will be a great response from family-level tourists, as you can enjoy water play and foot baths in the middle of the stream.

 

In addition,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August, the landscape waterfall, where cool water falls from a 40m high natural rock, is currently being designed to be installed near Dosolje in Seonunsan Mountain.

 

In addition, Seonunsan Provincial Park is expected to be reborn as the largest tourist destination in the region representing the summer vacation season, as it is about to open a national leisure camping site this year and a shelter for the gingko forest community.

 

Seong-geun Kim, Director of Forest Park, Gochang-gun Office, said, "The landscape of Seonunsan Provincial Park is expected to attract tourists during the summer, which was considered a relatively off-season, to help develop the local economy." I will do my best to be born again," 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5개 해수욕장… 7월 10일 개장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