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고창, 문화유산 4건… 道 문화재 지정
전봉준 생가터ㆍ석탄정ㆍ삼호정ㆍ선운사 영산전 등
기사입력: 2021/04/09 [11:0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고창군 죽림리 당촌마을의 '전봉준 생가터(도 기념물 제146호)' 등 '선운사 영산전(도 유형문화재 제277호)ㆍ석탄정(도 유형문화재 제278호)ㆍ삼호정(도 유형문화재 제279호)ㆍ등 4건이 道 문화재로 각각 지정됐다.  (선운사 영산전 전경)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김현종 기자

 

 

 

 

 

전북 고창군 죽림리 당촌마을의 '전봉준 생가터' 4건이 문화재로 지정됐다.

 

9일 고창군에 따르면 '선운사 영산전(도 유형문화재 제277)석탄정(도 유형문화재 제278)삼호정(도 유형문화재 제279)전봉준 생가터(도 기념물 제146)'로 각각 지정됐다.

 

이번에 지정된 문화재들은 문화재위원회의 현지 조사를 거쳐 지정예고(30일간) 기간 동안 이해관계자들로부터 의견을 받아 심의 후 최종 확정됐다.

 

먼저, 도 유형문화재 제277호로 지정된 '선운사 영산전(부처님이 영축산에서 법화경을 설법했던 법회의 모임을 뜻하며, 영산회상의 모습을 재현한 불교건축물 = 禪雲寺靈山殿)'은 대웅전만세루와 함께 선운사를 대표하는 불전으로 1713년에 2층 각황전으로 창건된 이후 1821년 단층으로 재건하는 등 연혁과 관련된 기록이 명확하고 19세기 초 부불전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특히, 1고주 7량가 양식을 적용하면서 다른 사찰의 영산전 건물과 다른 형식의 구조공포평면구성을 보여줘 건축적 독창성과 희소성을 가지고 있다.

 

, 영산전 내 선운사 영산전 목조삼존불상(도 유형문화재 제28) 16 나한상과 함께 건물 내부 벽면에 1821년 재건 당시 벽화가 조성돼 미술사적인 가치를 지니고 있는 등 건립 당시의 원형을 비교적 잘 간직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도 유형문화재 제278호로 지정된 '석탄정(高敞 石灘亭)'1581년 석탄(石灘) 류운(柳澐)이 낙향 후 학문 강론을 위해 건립한 정자(1830년 중건)로 넓은 평야에 동산처럼 솟아있는 암반지대에 운치 있게 나무와 정자를 세워 유유자적하며 풍류와 학문을 즐기던 공간으로 전해진다.

 

도내 누정 가운데 창건연대가 빠르며 정면 3측면 3홑처마 팔작지붕 등 건축물의 가구 구조가 독특해 건축학적 가치가 높다고 평가됐다.

 

도 유형문화재 제279호인 '삼호정(三湖亭)'은 옥천 조씨 삼형제(인호 조현동덕호 조후동석호 조석동)의 호()를 따 1700년대에 지었고, 1864년에 중건한 정자다.

 

정면 3측면 3홑처마 팔작집 구조 등 조선 후기의 건축학적 특징을 잘 보여주고 주변 경관이 우수하고 형제간의 우애를 다지며 시를 쓰고 글을 읽으며 지냈던 당시의 유교문화를 엿볼 수 있는 장소로 중요성을 인정받았다.

 

기념물 제146호로 지정된 '전봉준 생가터(全琫準 生家址)'동학사 병술보 등 학술 고증과 많은 연구자들의 논문각종 학술조사학술대회촌로들의 증언 등을 통해 '전봉준(全琫準 = 18551895) 장군'1855123일 죽림리 당촌마을에서 때어나 13세까지 살았던 곳으로 확인됐다.

 

전봉준 생가터는한국 역사상최대의 혁명적 사건인 동학농민혁명을 도모하고 이끈 최고 지도자가 태어나고 유년기를 보낸 상징적인 장소로 가치를 인정받아전라북도 기념물로 지정됐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4건의 지정문화재 지정은 민선 7기 취임 이후 문화재 지정 및 승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한 결과로 역사문화자원이 풍부한 한반도 첫 수도임을 상기시켜준 사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심의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무장기포지문수사 대웅전오거리당산제고창농악'의 국가 지정문화재 승격과 '상금리 고인돌군'에 대한 도 기념물 지정 등 지역의 역사문화적 가치와 위상을 높여 나가는 동시에 체계적 관리 및 활용방안에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chang, 4 cultural heritagesDesignated as a cultural property

Bongjun Jeon's birthplaceSeoktanjeongSamhojeongSeonunsa Yeongsanjeonetc.

 

Reporter Kim Hyun-jong

 

Four cases, including Jeon Bong-jun's birthplace, in Dangchon village, Juklim-ri, Gochang-gun, Jeollabuk-do, have been designated as provincial cultural properties.

 

According to Gochang-gun on the 9th,'Seonunsa Yeongsanjeon (Province Tangible Cultural Property No. 277), Seoktanjeong (Provincial Tangible Cultural Property No. Respectively designated as.

 

The cultural properties designated this time were finalized after deliberation by receiving opinions from stakeholders during the designated notice period (30 days) through field investigation by the Provincial Cultural Properties Committee.

 

First,'Seonunsa Yeongsanjeon', designated as tangible cultural property No. As a representative Buddhist temple, it was founded as a two-story Gakhwangjeon Hall in 1713 and then rebuilt as a fault in 1821. Records related to the history are clear, and the characteristics of the Bubuljeon Hall in the early 19th century are well demonstrated.

 

In particular, it has architectural originality and scarcity by showing a structure, horror, and a plan structure different from that of the Yeongsanjeon buildings of other temples while applying the 1goju 7ryangga style.

 

In addition, a mural at the time of reconstruction in 1821 was created on the inner wall of the building along with the wooden Samjon Buddha (Province tangible cultural property No. 28) and 16 Nahan statue in the Yeongsanjeon Hall, retaining the original form at the time of construction relatively well. Was evaluated.

 

'Seoktanjeong', designated as Tangible Cultural Property No.278 of the province, is a pavilion (rebuilt in 1830) that was erected in 1581 by Ryuun, a coal, for a lecture on academics. It is said to be a space where trees and pavilions were built in a rocky area that rises like a garden, and where people enjoyed the wind and learning.

 

It was evaluated as having high architectural value due to its unique furniture structure, such as the three front, three sides, and the single eaves, and the roof of a single eave.

 

The tangible cultural property No. 279,'Samhojeong,' was built in the 1700s after the three brothers of Okcheon Cho (Inho Johyeon-dong, Deokho Chohu-dong, Seokho Joseok-dong), and was rebuilt in 1864.

 

It is important as a place where you can get a glimpse of the Confucian culture of the time when you spent time writing poetry and reading texts while showing the architectural features of the late Joseon Dynasty, such as 3 front compartments, 3 compartments on the side, and the structure of a single eaves. Was recognized.

 

'Jeon Bong-Jun's birthplace', designated as Provincial Monument No.全琫準 = 1855~1895) It was confirmed that the general' lived until the age of 13 in Dangchon village in Jukrim-ri on December 3, 1855.

 

The birthplace of Bong-Jun Jeon was designated as a memorial in Jeollabuk-do for its value as a symbolic place where the highest leader who promoted and led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the largest revolutionary event in Korean history, was born and spent his childhood.

 

Go Chang-gun said, "The four designated cultural properties of the province reminded us that it is the first capital of the Korean Peninsula, rich in historical and cultural resources, as a result of continuous efforts to designate and promote cultural properties after the inauguration of the 7th civilian election."

 

At the same time, "To increase the historical and cultural value and status of the region, such as the promotion of the nationally designated cultural property of 'Armedic Poji, Munsusa Daeungjeon, Ogeori Dangsanje, Gochang Nongak' and the designation of a provincial monument for 'Sanggeum-ri dolmen'. At the same time, we will gather administrative power in systematic management and utilization measur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5개 해수욕장… 7월 10일 개장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