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송하진 지사 '긴급 방역대책 회의' 주재
코로나19 확산세 심각… 거리두기 1.5단계 3주간 연장
기사입력: 2021/04/09 [12:1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한동안 잠잠하던 전북지역 코로나19 감염이 재확산 추세로 돌아서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송하진 지사가 9일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최근 6주간 도내 환자의 88%가 집중 발생한 김승수 전주시장ㆍ강임준 군산시장ㆍ정헌율 익산시장ㆍ박성일 완주군수 등 4개 지역 지자체장이 참석하는 등 다른 시ㆍ군은 영상으로 연결한 긴급 방역대책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이요한 기자

 

 

 

 

 

 

한동안 잠잠하던 전북지역 코로나19 감염이 재확산 추세로 돌아서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송하진 지사가 9일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주재한 긴급 방역대책 회의를 통해 "군 지자체장이 직접 방역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회의는 최근 6주간 도내 환자의 88%가 집중 발생한 김승수 전주시장강임준 군산시장정헌율 익산시장박성일 완주군수 등 4개 지역 지자체장이 직접 참석했고 다른 시군은 영상으로 연결해 진행됐다.

 

특히, 4개 시군 단체장은 최근 지역 환자발생 현황과 추이 및 주요 조치사항을 설명하고 방역대책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송 지사는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위기가 심각한 현 상황에서는 다른 현안보다 방역을 최우선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동원하고 단체장이 직접 챙겨야 한다"고 말문을 연 뒤 "최근 들어 1일 확진자가 20명 내외로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등 정확한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속출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지역사회 저변에 있을지 모르는 숨은 확진자를 신속하게 찾아낼 수 있도록 임시 선별검사소 10개소를 확대 설치해 철저하고 지속적으로 검사를 진행하자""최근 발생한 초등학교 방과 후 학습을 매개로 한 감염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외부강사 5,000명과 학원교습소 종사자 7,800명를 대상으로 한 선제적 전수검사를 실시해 줄 것"을 강조했다.

 

"학원교습소 3,500개소를 대상으로 지자체교육청과 특별합동점검 역시 조속히 실시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어 "예방접종센터 내 거리두기를 철저하게 준수해 안전한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75세 이상 어르신들에 대한 세심한 이동지원계획을 마련해 불편함이 없도록 지원해야 한다""점검 공무원부터 방역수칙을 숙지하고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점검 시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고 있는지 세세하게 점검해 줄 것"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행정력만으로는 점검에 한계가 있는 만큼, 민간단체협회교육청 등 유관기관과 소통을 통해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요청하고 아파트관리사무소마을방송유관기관공장 등 사업장 등의 방송 가능시설과 대형 전광판 및 현수막 등 다양한 홍보 수단을 활용한 방역수칙 홍보"를 거듭 강조했다.

 

한편, 도내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는 오는 120시부터 52일 자정까지 3주간 연장되며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와 예외 적용은 그대로 유지된다.

 

다만,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되고 있는 전주시완주군(이서면)은 적용기한인 오는 15일까지 기존 조치를 유지하고 이후 환자 발생 추이 등을 지켜보며 긴밀히 협의해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Governor Song Ha-jin presided over the 'emergency quarantine measures meeting'

The spread of Corona 19 is seriousDistance 1.5 steps extended for 3 weeks

 

Reporter Lee Yohan

 

Governor Song Ha-jin held an emergency quarantine countermeasures meeting presiding at the provincial office on the 9th as the COVID-19 infection in Jeollabuk-do, which had been quiet for a while, turned to a re-proliferation trend, and the quarantine authorities caught an emergency. "I will practice it."

 

The meeting was attended by four local heads of local governments, including Jeonju Mayor Kim Seung-soo, Gunsan Mayor Kang Im-joon, Iksan Mayor Jeong Heon-yul, and Wanju County Mayor Park Seong-il, where 88% of the patients in the province were concentrated in the last six weeks.

 

In particular, the heads of the four Si/Gun groups explained the current status and trend of local patient outbreaks and major actions taken, and discussed in-depth measures against quarantine.

 

Governor Song said, "In the current situation where the Corona 19 crisis is serious, we must mobilize all administrative power and take care of ourselves so that quarantine is the top priority over other pending issues." "It is a very serious situation as there are several confirmed cases where the exact route of infection is not known, such as it occurs continuously internally and externally," he said.

 

In addition, "Let's conduct thorough and continuous testing by expanding 10 temporary screening tests so that you can quickly find hidden confirmers who may be in the community base." In order to prevent it, he stressed that 5,000 external instructors and 7,800 employees of academies and classrooms are subject to a preemptive full-scale inspection."

 

In addition, he added, "Please conduct a special joint inspection with local governments and offices of education as soon as possible for 3,500 academies and teaching centers."

 

“We must thoroughly comply with the distance within the vaccination center to provide safe vaccination and provide support to the elderly 75 years of age or older so that they do not have any discomfort.” When inspecting multi-use facilities such as restaurants and cafes, we will carefully check whether the quarantine rules are properly followed.”

 

At the same time, "As there is a limit to the inspection by administrative power alone, we request to actively participate through communication with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private organizations, associations, and offices of education. He repeatedly emphasized "Promotion of quarantine rules using various publicity means such as electronic boards and banners.

 

Meanwhile, step 1.5 of social distancing in the province is extended for 3 weeks from 0 o'clock on the 12th to midnight on May 2nd, and the prohibition and exceptions for private gatherings with more than 5 people remain the same.

 

However, Jeonju-gun and Wanju-gun (Lee Seo-myeon), where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is currently applied, plans to maintain the existing measures until the 15th, the application deadline, and observe the trend of patient occurrence afterwards, and make a decision through close consulta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공음면 학원농장… 청보리 넘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