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 '방역수칙 위반업소 1곳' 적발
대형주점… 집합금지 명령 위반하고 심야시간까지 영업
기사입력: 2021/04/10 [13:5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완주군의 한 대형 유흥업소가 오후 10시 이후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하고 심야시간까지 불법으로 영업하다 적발됐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한 상태로 오후 10시 이후 영업을 강행한 대형 유흥주점이 적발됐다.

 

10일 전북도는 "경찰과 합동으로 지난 9일 전주군산익산완주 이서면의 유흥주점 밀집지역 심야 점검을 펼쳐 방역수칙을 위한 유흥주점 1개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날 4개 지자체 및 전북경찰청과 6개반 68명의 점검반을 구성, 127개소를 대상으로 집중단속을 실시했다.

 

이번 단속에 적발된 업소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되고 있는 완주군 이서면에 있는 100여평이 넘는 대형주점으로 오후 10시 이후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하고 심야시간까지 불법으로 영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점검 당시 이 업소에 업주 및 손님 등 49명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도는 적발된 업소에 대해 고발 및 과태료 처분 등 무관용 원칙으로 강력 대응해 지역 내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을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황철호 복지여성국장은 "최근 도내 코로나19 확산세가 누그러들지 않고 있지만 술집 등지에서는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사례가 지속되고 있다""오는 52일 자정까지 3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가 연장되는 만큼, 도민 모두가 한 마음으로 개인방역 및 각 시설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도내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는 지난 120시부터 3주간 연장됐으며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와 예외 적용은 그대로 유지된다.

 

다만,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되고 있는 전주시완주군(이서면)은 적용기한인 오는 15일 자정까지 기존 조치를 유지하고 이후 환자 발생 추이 등을 지켜보며 긴밀히 협의해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do '1 place for violation of quarantine regulations' was detected

Large barViolation of the group prohibition order and open until late at night

 

Reporter Kim Hyun-jong

 

A large entertainment bar that has been in business after 10 pm in violation of the COVID-19 quarantine rules was discovered.

 

On the 10th, Jeonbuk-do announced that "in cooperation with the police, on the 9th, a late-night inspection of the entertainment pub clustered area in Jeonju, Gunsan, Iksan, and Wanju was conducted, and one entertainment bar was discovered for prevention measures.

 

On that day, an inspection group of 68 people in 6 classes and 6 local governments and Jeonbuk Police Agency was formed, and intensive crackdown was conducted on 127 locations.

 

The business caught in this crackdown is a large bar in Iseo-myeon, Wanju-gun, where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is applied, and is suspected of violating the ban on gathering orders after 10 pm and operating illegally until late at night.

 

At the time of the inspection, it was confirmed that there were 49 people, including business owners and customers.

 

Jeollabuk-do is planning to block the spread of corona19 infectious diseases in the region by responding strongly with the principle of zero tolerance such as accusations and fines for negligence.

 

Hwang Cheol-ho, head of the Welfare and Women's Bureau, said, "Recently, the spread of Corona 19 in the province has not subsided, but cases of violating quarantine regulations in bars and other places continue." , All citizens of the city should thoroughly observe the individual quarantine and quarantine rules for each facility with one heart."

 

On the other hand, step 1.5 of social distancing in the province has been extended for 3 weeks from 0 o'clock on the 12th, and the prohibition of private gatherings with more than 5 people and the application of exceptions remain the same.

 

However, Jeonju-gun and Wanju-gun (Lee Seo-myeon), where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is currently applied, plans to maintain the existing measures until midnight on the 15th, the deadline for application, and to make a decision through close consultation while observing the trend of patient occurrenc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공음면 학원농장… 청보리 넘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