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전북경찰 '집합금지 위반 무관용' 적용
대형 유흥주점… 업주ㆍ직원ㆍ손님 등 45명 '과태료 '처분
기사입력: 2021/04/10 [16:2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속보】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행정당국의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하고 영업을 강행한 전북 완주군 이서면 한 유흥주점 업주를 비롯 직원과 손님 등 45명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됐다.  / 사진제공 = 전라북도경찰청                                                                                                                   © 김현종 기자

 

 

 

 

 

 

속보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행정당국의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하고 영업을 강행한 유흥주점 업주를 비롯 직원과 손님 등 45명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됐다.

 

10일 전북경찰청은 "지난 9일 지자체와 합동으로 전주 및 완주군 이서면 유흥시설 밀집지역을 집중 점검해 방역수칙을 위반한 대형 유흥주점 1개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완주군 이서면에 있는 이 업소 업주는 해당 자치단체장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오후 10시 이후 집합금지명령을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심야시간까지 불법으로 영업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100여평이 넘는 대형 업소로 QR 코드를 작성하지 않고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수칙까지 어긴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 관할 자치단체가 영업정지 및 집합금지 처분을 내릴 수 있도록 적발 내용을 통보하는 동시에 방역수칙을 위반한 손님과 직원 45명 역시 감염병 예방법 위반으로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단행할 예정이다.

 

한편, 전북경찰청 김진형(총경) 생활안전과장은 "최근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산되고 있는 엄중한 시기인 만큼, 유흥시설 등을 대상으로 지자체와 합동으로 단속반을 편성해 방역수칙 위반 사항에 대한 점검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Police 'No Tolerance in Violation of the Assembly Ban' applied

Large entertainment barDisposal of 45 people, including owners, employees, and customers, for 'fines for negligence'

 

Reporter Kim Hyun-jong

 

Breaking News45 people, including the owners of entertainment bars, employees and customers, who conducted business in violation of the administrative authority's prohibition of gathering for the prevention of Corona 19, have been fined for violating the Act on the Prevention and Management of Infectious Diseases.

 

On the 10th, the Jeonbuk Police Agency said, "On the 9th, jointly with the local governments, we intensively inspected the crowded areas of entertainment facilities in Jeonju and Iseo-myeon, Wanju-gun, and found one large entertainment bar that violated the quarantine rules."

 

The owner of the business in Iseo-myeon, Wanju-gun, is suspected of illegally doing business until late at night, despite the fact that the head of the local government issued a ban on gathering after 10 pm to prevent Corona 19.

 

In particular, it has been confirmed that it has violated the ban on private meetings with more than 5 people without writing a QR code as a large business with a size of over 100 pyeong.

 

The police applied the 'One Strike Out System', notifying the content of the detection so that the competent local government can suspend business and ban collectively, and at the same time, 45 guests and employees who violate the quarantine rules are also fined up to 3 million won for violating the infectious disease prevention method. It is scheduled to be disposed of.

 

On the other hand, Jin-Hyung Kim (Chief Police Officer) Head of Life Safety Division of the Jeonbuk Police Agency said, "As it is a severe time when the number of corona19 infections is spreading, we have organized a crackdown team jointly with local governments targeting entertainment facilities to continuously check for violations "I will promote it with" 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병바위ㆍ두암초당 '비대면 안심관광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