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허위정보 유포 '60대 불구속' 송치
백신 맞으면 노예가 된다… 5분 35초 영상 게시 혐의
기사입력: 2021/04/12 [10:0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경찰청이 코로나19 백신 관련, 국민의 불안감을 조성하는 허위조작정보의 무분별한 인용 및 유포 행위에 엄정 대응 방침을 밝힌 가운데 지난달 2일 온라인 폴랫폼에 자신의 후원계좌와 함께 '백신 맞으면 노예가 됩니다'는 허위내용의 영상(5분 35초)을 게시한 A씨(60대)를 전기통신기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불구속) 송치했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청이 코로나19 백신 관련, 국민의 불안감을 조성하는 허위조작정보의 무분별한 인용 및 유포 행위에 엄정 대응 방침을 밝힌 가운데 60대를 적발했다.

 

12일 전북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에 대해 근거 없는 불안감을 조성할 수 있는 가짜뉴스 3건에 대한 내수사를 진행하고 있다""이 가운데 '백신 맞으면 이렇게 된다. 충격'이라는 제목으로 허위조작정보를 게시한 A(60)를 전기통신기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일 온라인 폴랫폼에 자신의 후원계좌와 함께 '백신 맞으면 노예가 됩니다'는 허위내용의 영상(535)을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광수(경정) 사이버범죄수사대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불안감을 조성하는 허위조작정보를 확인하게 되는 경우 경찰청 홈페이지 사이버범죄 신고시스템 또는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운영하는 백신 허위조작정보 신고게시판으로 신고제보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과 관련된 가짜뉴스가 무작위로 확산되면 접종 기피와 사회 혼란이 초래될 수 있는 만큼,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북경찰청은 국내 인터넷 사이트에 코로나19 백신을 유전자 변형 물질이자 독약에 비유하며 백신 접종 거부를 선동하는 게시글 등을 총 8회에 걸쳐 반복적으로 허위조작정보를 게시한 불상의 피의자를 내사하고 있다.

 

, 모니터링 전담요원을 통해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백신 허위조작정보에 관련해 20건을 삭제차단 요청하는 등 악의적이고 혐의가 중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내수사 여부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Police Disseminates False Information

If you get the vaccine, you become a slaveSuspicion of posting video for 5 minutes and 35 seconds

 

Reporter Kim Hyun-jong

 

The Jeonbuk Police Agency has uncovered a 60-year-old man in his 60s while uncovering a strict response policy to the indiscriminate citation and dissemination of false manipulation information related to the Corona 19 vaccine and creating public anxiety.

 

On the 12th, the Cyber ​​Crime Investigation Unit of the Jeonbuk Police Agency said, "We are conducting internal investigations on three fake news that can create groundless anxiety about vaccination against the Corona 19 vaccine." Mr. A (60s), who posted false manipulation information under the title, was prosecuted (disregarded) to the prosecution for violating the Framework Act on Telecommunications," he said.

 

According to the police, Mr. A is accused of posting a false video (5 minutes and 35 seconds) on the online platform on the 2nd of last month with his sponsoring account saying, 'If you get vaccinated, you become a slave'.

 

Gwang-soo Kim (Kyung Jeong), head of the Cyber ​​Crime Investigation Command, said, "If you find false manipulation information related to corona 19 vaccination that creates anxiety, report and report on the Cyber ​​Crime Reporting System on the National Police Agency's website or on the vaccine false manipulation information report bulletin board operated by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I will do it."

 

He said, "If fake news related to vaccination is spread at random, we will avoid vaccination and cause social confusion, so we will take a strict response."

 

On the other hand, the Jeonbuk Police Agency is showing a suspect in the Buddha statue who repeatedly posted false manipulation information over a total of eight times, likening the Corona 19 vaccine to a genetically modified material and poison, and inciting refusal of vaccination on a domestic Internet site. .

 

In addition, if it is deemed malicious and suspicious, such as requesting the deletion or blocking of 20 cases related to false vaccine manipulation information from last year to the latest through monitoring personnel, it is a policy to review internal or investigational investigation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병바위ㆍ두암초당 '비대면 안심관광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