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고창군 '공공미술 프로젝트' 완성
8개 마을… 낡고 후미진 곳 예술 감각으로 변모
기사입력: 2021/04/16 [09:5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고창군이 창작물을 지역의 문화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동시에 지역 예술계 일자리 제공 및 도시경관 개선효과를 기대하기 위해 지난해 8월부터 국가시책 사업으로 추진한 '공공미술 프로젝트'가 성공적을 마무리됐다.   (노란 유채 밭에 걸린 달을 오르며 별을 따는 모습이 감탄을 자아내는 아산면 할매바위 '그린바우' 자연 조형물)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김현종 기자

 

▲  아이들이 놀며 앉아 쉬어갈 수 있도록 수달ㆍ다람쥐ㆍ사슴ㆍ고라니 등 동물의자 10점이 설치된 '운곡습지 자연생태공원' 전경.                                                                                                                                         © 김현종 기자

 

 

 

 

 

 

전북 고창군이 창작물을 지역의 문화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동시에 지역 예술계 일자리 제공 및 도시경관 개선효과를 기대하기 위해 추진한 '공공미술 프로젝트'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16일 고창군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예술계의 창작활동 지원 및 평범한 일상 공간을 군민들의 쉼과 휴식의 문화공간으로 재생하기 위해 지난해 8월부터 국가시책 사업으로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특히 도예회화목공조각 등 다양한 분야의 8개 작가팀과 지역미술가 42명이 지역 주민과 활발하게 소통한 결과, 당초 취지를 120% 만족시켰다.

 

각 마을별로 진행된 프로젝트는 호암신월마을(고창읍)'별을 따자희망' 아이들이 꿈을 잡는 형태의 기둥과 사람의 형상 속에 마을 주민들의 소망을 적은 돌을 넣어 공동체를 상징하는 작품을 제작했다.

 

모양천북동촌동산마을(고창읍)은 모양성 성곽을 모티브로 집집마다 우편함(고비 = 서찰함)을 설치해 모양성과 함께 살아온 주민들의 자부심을 담았다.

 

아산면은 할매바위에 암벽가 모습을 송악(상록의 덩굴식물)으로 조경한 뒤 조명을 설치해 밤에도 감상할 수 있는 '그린바우' 자연 조형물이 설치됐다.

 

이 조형물은 마치, 노란 유채 밭에 걸린 달을 오르며 별을 따는 모습이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마명마을도 버스 정류장을 색다르게 꾸미고 벽면에 주민이 직접 참여한 칠보작품을 전시하는 등 주변에 마을안녕을 기원하는 도자 솟대를 설치했다.

 

운곡습지 자연생태공원에는 아이들이 놀며 앉아 쉬어갈 수 있도록 수달다람쥐사슴고라니 등 동물의자 10점이 설치됐다.

 

심원면 화산마을에는 주민들이 함께 어울려 대대손손 번영하기를 바라는 염원을 담은 '하모니 2121 석재조형물'이 제작됐고 신림면 신기마을도 빈 집의 구석진 공간을 문화공간으로 재창조해 마을에 활력을 더하고 있다.

 

고창군은 이번 공공미술 작품을 통해 그동안 무의미했던 마을공터 빈집 레저공간을 새로운 시각으로 재탄생시켜 지역 인지도 제고 및 명물장소로 등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고창군청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이번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낡고 후미진 공간이 예술가들의 손을 통해 힐링 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났다""군민들이 일상 가까이에서 위로를 받을 수 있는 문화적 명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chang-gun 'Public Art Project' completed

8 villagesTransformed into a sense of art in the old and coarse place

 

Reporter Kim Hyun-jong

 

The 'Public Art Project', which was promoted by Gochang-gun, Jeollabuk-do, to use the creations as local cultural tourism resources, and to provide local art jobs and improve the urban landscape, ended.

 

According to Gochang-gun on the 16th, the 'Public Art Project' has been conducted as a national policy project since last August to support creative activities of the local art world stagnated by Corona 19 and to regenerate ordinary everyday spaces as a cultural space for rest and relaxation for the military people.

 

In particular, as a result of active communication with the local residents of 8 artists' teams in various fields such as ceramics, painting, woodworking, and sculpture, and 42 local artists, 120% of the original purpose was satisfied.

 

For each village project, Hoam and Shinwol villages (Gochang-eup) created a work that symbolizes the community by putting a pillar in the form of a pillar where children catch their dreams and a stone containing the wishes of the villagers in the shape of a person. did.

 

In shape, Cheonbuk, Dongchon, and Dongsan village (Gochang-eup), each house has a mailbox (gobi = west hall) with the motif of the fortress of the castle, and the pride of the residents who have lived with it.

 

In Asan-myeon, a natural sculpture of'Green Bow' that can be enjoyed at night was installed after landscaping the rock wall with a pine tree (evergreen vine plant) on Halmaebawi.

 

This sculpture is admiring the appearance of climbing the moon in a yellow rapeseed field and picking stars.

 

Mamyeong Village also decorated the bus stop in a different way and installed a ceramic Sotdae to pray for the village's well-being, such as displaying cloisonné works on the wall.

 

In the Ungok Wetland Natural Ecological Park, 10 animal chairs such as otters, squirrels, deer, and elks were installed so that children can sit and relax.

 

In the volcanic village of Simwon-myeon, the'Harmony 2121 Stone Sculpture' was created with the wish for the residents to harmonize with each other and prosper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and the Singi village in Silrim-myeon is also adding vitality to the village by recreating the corner space of an empty house as a cultural space.

 

Through this public art work, Gochang-gun expects to raise local awareness and become a famous place by recreating the meaningless village vacant lot vacant house leisure space with a new perspective.

 

On the other hand, an official from the Culture and Arts Department of Gochang-gun Office said, "Through this public art project, the old and back space has been reborn as a healing space through the hands of the artists. I'm sure" 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5개 해수욕장… 7월 10일 개장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