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송하진 지사 '방역체계 확립' 당부
확진자 가파른 증가세 우려… 방역 전선 '독려'
기사입력: 2021/04/16 [15:5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송하진 전북지사가 16일 도청 재난 상황실에서 도내 14개 지자체장과 영상으로 연결한 긴급 방역대책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코로나19 확산의 고리를 끊고 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방역 추진체계를 보다 과감하고 신속하게 확립해 줄 것"을 강조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송하진 전북지사가 16일 도내 지자체장과 영상으로 연결한 긴급 방역대책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코로나19 확산의 고리를 끊고 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방역 추진체계를 보다 과감하고 신속하게 확립해 줄 것"을 강조했다.

 

특히 "도내 확진자가 2주 넘게 10~20명 안팎으로 발생하면서 도민은 불안한 상황 속에서도 공직자와 방역당국을 믿고 생업에 종사하고 있는 만큼, 감염병 장기화 여파로 힘들겠지만 모든 공직자가 진정성과 성실성을 다시 한 번 다잡고 도민의 건강과 지역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코로나19 방역 전선에 임하자"고 독려했다.

 

그러면서 "지난 2월 이전에는 1일 평균 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나 3월 하루 평균 12명에 이어 4월 들어 20명을 웃도는 등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는 데다 정확한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속출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감염 재생산지수도 1.0 이상을 보이며 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 대한 우려"를 드러낸 뒤 "이 같은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일선 현장에서의 방역 강화 진단검사 확대 백신접종 신속 이행 참여방역을 위한 지속적인 홍보 강화 등 4가지 과제의 적극적인 시행"을 당부했다.

 

또한 "현재 위기극복을 위해서는 주민과 가장 밀접하게 접촉하는 기초단위인 읍동 부터 적극 방역에 나서야 한다""군산시의 방역감시단 운영은 좋은 사례로 타 지자체도 도입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의사회약사회와 협업을 통해 의료기관 방문 유증상자 검사 권고 행정명령 이행 및 선별진료소 개소 수 확대와 야간주말 운영시간 연장을 비롯 한의과치과 공중보건의도 검체 채취요원으로 확보해 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노래방목욕업유흥시설 종사자불법 체류자외국인(일용) 근로자물류업체 등 3밀 시설과 감염관리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을 적극적으로 발굴할 수 있도록 관련 협회와 협조로 검사 독려"도 주문했다.

 

이 밖에도 "4차 유행 우려에 따라 신속한 접종으로 집단면역을 형성해 감염을 예방하는 것이 절실하다""공급된 백신 물량의 최대 80%를 접종하라는 정부 권고를 따라 접종 계획을 면밀하게 수립해 많은 도민이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시행하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도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안전문자를 구체적이고 실천 가능하게 작성해 발송하고, 마을방송 등을 활용해 방역수칙을 전파하고 행사나 회의 시작 전 기본방역수칙을 고지하는 등 일상에서의 방역수칙 실천을 위한 적극적인 홍보와 각 지자체마다 중요한 현안이 있지만, 지금은 방역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다시 시작하는 자세로 현 상황에 대한 냉철한 분석과 적극적인 실천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갈 것을 간곡히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군산시 방역감시단은 20~30명의 이통장 등 지역 유지들이 참여해 유증상자 검사 독려 방역수칙 준수 홍보 방역 사각지대 발굴 등 지역 방역 분위기 조성에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a-jin Song, Jeonbuk Branch Officer urges the establishment of a defense system

Concerns about a steep increase in corona 19 confirmed patients... Defense Front 'Encouragement'

 

Reporter Kim Hyun-jong

 

Jeonbuk Governor Song Ha-jin presided over an emergency quarantine countermeasure meeting with video-linked local government heads in the province on the 16th. Emphasized ".

 

In particular, "With about 10 to 20 confirmed cases in the province for more than two weeks, the citizens of the province believe in public officials and the quarantine authorities and are engaged in livelihoods. "Let's work on the corona 19 quarantine front to protect the citizens' health and local safety," he encouraged.

 

"Before last February, there were an average of 6 confirmed cases per day, but the average of 12 cases per day in March and then more than 20 in April. One situation".

 

After revealing "concerns about the situation that the epidemic continues with the infectious reproductive index of 1.0 or higher", "To overcome this situation strengthen quarantine at the front line Expand diagnostic tests Rapid implementation of vaccination Participatory quarantine He asked for active implementation of four tasks, such as strengthening continuous publicity for the company."

 

In addition, "To overcome the current crisis, it is necessary to actively engage in quarantine from Eup, Myeon, and Dong, which are the most closely contacted basic units with residents." "The operation of the quarantine monitoring team in Gunsan City is a good example, and other local governments should also actively consider introducing them." Requested.

 

In addition, he said, "Through collaboration with the medical association and the pharmacy society, we ask for the implementation of administrative orders for recommending visits to medical institutions and examination of symptomatic cases, expanding the number of screening clinics, extending the operating hours at night and on weekends, and securing public health intentions for oriental medicine and dental clinics as specimen collection agents." Added.

 

In addition, "Karaoke, bathing industry, entertainment facility workers, illegal residents, foreign (daily) workers, logistics companies, etc. 3 mil facilities and encouraging inspection in cooperation with related associations to actively discover vulnerable groups who are in blind spots for infection control." Also ordered.

 

In addition, "According to the fear of the 4th epidemic, it is imperative to form a group immunity with rapid vaccination to prevent infection." He stressed, "Proactively implement this vaccination so that you can get it."

 

Lastly, "to prevent the citizens from being anxious, write and send safety letters in a concrete and practical way, and spread the quarantine rules using village broadcasts, and notify the basic quarantine rules before the start of an event or meeting. There are important issues for each local government, but I urge you to overcome Corona 19 through a cool analysis of the current situation and active practice with the attitude of starting again with quarantine as a top priority for now,” he added.

 

On the other hand, the Gunsan-si quarantine monitoring team is playing a major role in creating an atmosphere for local quarantine, such as 20 to 30 residents of the region, including heads and bankbooks, encouraging the inspection of symptomatic cases promoting compliance with quarantine rules finding blind spots for quarantin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병바위ㆍ두암초당 '비대면 안심관광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