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박준배 김제시장 '코로나19' 긴급 브리핑
타 지역방문ㆍ사적모임 금지 등 생활방역 수칙 준수 '당부'
기사입력: 2021/04/21 [12: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김제시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박준배 시장이 21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 브리핑을 통해 "마스크 착용ㆍ손 씻기ㆍ손 소독 등 생활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김제시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박준배 시장이 21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 브리핑을 통해 "마스크 착용손 씻기손 소독 등 생활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하게 당부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그동안 지역에서는 가나안요양원사조원신세계병원 등의 집단감염 사례 위주였으나 지난 19일 확진자가 방문했던 시내의 한 카페 직원 1(30)20일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특히 "전주시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40대인 A(지역 123전북 1843)가 지난 18일 오한발열근육통 등의 최초 증세가 발현돼 19일 오후 1시께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한 결과, 오후 9시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A씨의 휴대폰 위치추적카드사용내역 조회 등을 통한 이동 동선을 추적하는 역학조사를 실시해 카페 종사자 및 가족 5명이 밀접 접촉자로 확인돼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이 가운데 1(지역 124전북 1849)이 감염에 노출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확진자들이 방문한 유흥주점정육점마트 등 시설을 대상으로 소독조치를 완료하하는 동시에 운영을 중단한 상태며 추가 접촉자 및 이동 동선을 추적하는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추가 확산 차단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달부터 전국적으로 1500~ 700명대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전문가들은 4차 대유행이 시작되는 기로에 있다고 판단하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며 "접경지역인 전주군산익산정읍 등 도내 주변 도시에서 하루 두 자리 숫자의 확진자가 지속돼 아무도 안심할 수 없는 매우 위중한 상황"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와 타 지역 방문사적모임 등 거주를 달리하는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 줄 것"을 호소했다.

 

또한 "자영업 종사자는 마스크 착용 의무 출입자 명부 관리 주기적 소독 및 환기 음식판매 부대시설 외 음식섭취 금지 증상확인 및 출입제한 방역관리자 지정 및 운영 방역수칙 이용인원 게시 및 안내 등의 7개로 강화된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 줄 것"을 간곡하게 부탁했다.

 

끝으로 "오는 22일부터 75세 이상 어르신들의 백신 예방 접종이 시작될 예정"이라며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올 하반기 중에는 집단면역이 형성돼 현재보다는 코로나로부터 안전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제시는 210시 기준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지역 누적 확진자는 총 124명으로 늘어났으며 19.46%의 접종률을 기록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Mayor Park Joon-bae, GimjeEmergency briefing on COVID-19

Adhering to the rules of life protection, such as prohibition of visiting other regions and private gatherings

 

Reporter Kim Hyun-jong

 

Mayor Park Joon-bae, head of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in Gimje City, Jeollabuk-do once again pleads with the emergency briefing on the 21st of the outbreak of corona19, saying, "Wearing a mask, washing hands, disinfecting hands, etc., are thoroughly observed I asked.

 

“In the past, cases of group infections such as Canaan Nursing Home, Sajowon, and Shinsegae Hospital were mainly concentrated in the area, but a cafe employee (30s) in the city that the confirmed patient visited on the 19th received an additional'positive' judgment on the 20th. "It's a serious situation."

 

In particular, "Mr. A, who is in her 40s with an address in Jeonju City (Region No. 123, Jeonbuk No. 1843), first developed symptoms such as chills, fever, and muscle pain on the 18th, and visited the screening clinic at 1pm on the 19th to collect samples. As a result, I was confirmed to be confirmed at 9 PM," he explained.

 

In addition, "Mr. A's mobile phone location tracking and card usage history inquiry, etc. through an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to track the moving movements, cafe workers and 5 family members were confirmed as close contacts, and as a result of the inspection, one of them (area No. 124 It was confirmed that Jeonbuk No. 1849) was exposed to infection," he added.

 

In addition, he added, "We have completed disinfection measures for facilities such as entertainment bars, butchers, and marts that the confirmed patients have visited, and at the same time, the operation has been suspended, and an in-depth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is underway to track additional contacts and movements. "I will focus my administration on blocking," he said.

 

At the same time, "Since last month, there have been 500 to 700 confirmed cases nationwide, so experts judge that they are at a crossroads where the 4th pandemic begins," and "the border areas such as Jeonju, Gunsan, Iksan, and Jeongeup. It is a very serious situation where no one can be relieved as there are two-digit numbers a day in the surrounding cities," he said. “We will refrain from contacting with different residences, such as social distancing, visits to other regions, and private gatherings."

 

In addition, "Self-employed workers are obligated to wear masks visitor list management periodic disinfection and ventilation prohibition of food consumption other than food sales and subsidiary facilities symptom identification and access restrictions designation and operation of quarantine managers posting and guidance of the number of people using quarantine rules, etc. He asked for "I will thoroughly obey the basic quarantine rules strengthened by dogs."

 

Lastly, "Vaccination for seniors aged 75 and over will start from the 22nd," he said. "If the vaccination proceeds smoothly, we expect that the safety from corona will be improved from the present by forming a collective immunity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Meanwhile, in Gimje City, as of 0 o'clock on the 21st, one person was determined to be'positive' for Corona 19, and the number of local cumulative confirmed cases has increased to 124, recording an inoculation rate of 19.46%.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병바위ㆍ두암초당 '비대면 안심관광지
광고
많이 본 뉴스